[양산여행] 자장율사의 창건설화가 깃든 양산 통도사 구룡지와 용혈암

/양산 가볼만한 곳

 

구룡지. 통도사의 창건 설화가 얽힌 연못이다.

 

[양산여행] 자장율사의 창건설화가 깃든 양산 통도사 구룡지와 용혈암

/양산 가볼만한 곳

 

부처님의 진신사리가 모셔져 있다는 경남 양산 통도사.

통도사는 신라 선덕여왕 15년(646년)에 자장율사(慈藏律師)에 의해 창건되었다고 전한다.

통도사 금강계단에는 자장율사가 당나라에서 가져 온 부처님의 진신사리와 가사를 모시고 있다.

그래서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불보사찰로 잘 알려져 있다. 

또한, 통도사 대웅전 옆에 위치한 작은 연못인 구룡지의 유래는 <통도사사리가사사적약록>에 전하고 있다.

아래 내용은 '빛깔 있는 책들' <통도사>에 나오는 기록이다.

 

구룡지의 유래

 

「삼국유사」와 내용을 약간 달리하는 '통도사사리가사사적약록(通度寺舍利袈裟事蹟略錄)'에서는 금강계단이 설치되기까지의 이야기를  다음과 같이 전하고 있다.

 

자장이 당나라 종남산(終南山) 운제사(雲際寺) 문수보살상 앞에서 기도를 드리고 있을 때의 일이다. 문수보살은 승려로 화하여 가사 한 벌과 진신사리 1백 알, 불두골(佛頭骨)과 손가락뼈, 염주, 경전 등을 주면서 말했다.

 

"이것들은 내 스승 석가여래께서 친히 입으셨던 가사이고 또 이 사리들은 부처님의 진신사리이며, 이 뼈는 부처님의 머리와 손가락뼈이다. 그대는 말세에 계율을 지키는 사문이 될 것이므로 내가 이것을 그대에게 주노라. 그대의 나라 남쪽 취서산(鷲栖山, 영축산의 옛 이름) 기슭에 독룡(毒龍)이 거처하는 신지(神池)가 있는데, 거기에 사는 용들이 독해(毒害)를 품어서 비바람을 일으켜 곡식을 상하게 하고 백성들을 괴롭히고 있다. 그러니 그대가 그 용이 사는 연못에 금강계단을 쌓고 이 불사리와 가사를 봉안하면 삼재(三災, 물, 바람, 불의 재앙)를 면하게 되어 만대에 이르도록 멸하지 않고 불법이 오랫동안 머물러 천룡(天龍)이 그곳을 옹호하게 되느니라."

 

자장은 귀국하여 선덕왕과 함께 취서산을 찾아서 독룡들이 산다는 못에 이르러 용들을 위해 설법을 하였다. 그런 뒤 자장은 못을 메우고 그 위에 계단을 쌓았다.

 

이상의 기록을 통하여 통도사가 창건되기 이전의 그 땅은 매우 큰 연못이었음을 알 수 있다. 이를 증명이라도 하듯이 경내 바닥에 손잡이가 달린 뚜껑이 있는데 이것을 열어 보면 1미터쯤 아래에 물이 흐르고 있음을 발견할 수 있다.

 

속전(俗傳)에는 자장에게 항복한 독룡은 모두 아홉 마리였는데, 그 가운데서 다섯 마리는 오룡동(五龍洞)으로, 세 마리는 삼동곡(三洞谷)으로 갔으나 오직 한 마리만 굳이 그곳에 남아 터를 지키겠다고 굳게 맹세하였으므로 자장은 그 용의 청을 들어 연못 한 귀퉁이를 메우지 않고 남겨 그 용을 머물도록 했다 한다. 그곳이 지금의 구룡지인데 불과 네댓 평의 넓이에 지나지 않으며 깊이 또한 한 길도 채 안 되는 조그마한 타원형의 연못이지만 아무리 심한 가뭄이 와도 전혀 수량이 줄어들지 않는다고 한다.

 

구룡지. 구룡지를 건너는 작은 다리가 있는데, 왼쪽에는 '구룡지(九龍池)'라는 글귀가 새겨져 있고, 사진에는 보이지 않지만 오른쪽에는 항룡교(降龍橋)가 새겨져 있다. 한자 '강(降)'은 '항복할 항'자로도 읽히는데, 여기서는 '강'이 아니라, "용한테 항복을 받았다"라는 뜻인, '항'의 뜻을 담고 있다.

 

아래는 네이버 지식백과에 나오는 통도사 구룡지와 용혈암에 대한 이야기다.

 

통도사 구룡지와 용혈암

 

통도사 대웅전 뒤에 있는 연못이 바로 구룡지(九龍池)이며, 용혈암(龍血巖)은 통도사 입구 무풍교 근처에 있다. 옛날 자장율사가 중국 당나라에서 불법을 배우고 본국으로 돌아와 통도사를 지으려고 하던 즈음이었다. 그 당시는 통도사 터는 큰 연못이었는데, 이 못에는 아홉 마리의 용이 살고 있었다.

 

스님은 마음을 가다듬고 주문과 경을 읽으며 아홉 마리의 용에게 조용히 이 못을 떠나달라고 청하였으나 용들이 일절 응하지 않자, 법력으로 아홉 마리의 용과 결투를 벌이게 되었다. 이 싸움에서 견디지 못한 용들은 제각기 앞 다투어 달아나기 시작했는데, 세 마리의 용은 달아나다가 커다란 바위에 부딪혀 떨어져 죽었다.

 

당시 부딪힌 바위에 용의 피가 낭자하게 묻게 되어서 후세 사람들이 이 바위를 용혈암이라고 부르게 되었다.

 

또한 다섯 마리 용은 통도사의 남서쪽에 있는 영축산 아래의 골짜기에 이르러 떨어져 죽게 되었는데, 그 곳을 오룡골이라 부른다. 뒷산 중턱에 있는 검붉은 색의 바위는 이 용들이 흘린 피가 묻어서 그렇게 된 것이라고 한다.

 

마지막 한 마리의 용은 자장율사에게 통도사 터를 수호할 것을 맹세하자 자장스님이 조그마한 못을 하나 만들어 용을 살게 했는데, 그 못이 지금 통도사 대웅전 바로 옆에 있는 구룡지인 것이다.

 

출처 : <네이버 지식백과> (문화콘텐츠닷컴 (문화원형백과 불교설화), 2004, 한국콘텐츠진흥원)

 

[양산여행] 자장율사의 창건설화가 깃든 양산 통도사 구룡지와 용혈암

/양산 가볼만한 곳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양산시 하북면 |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박성제 2014.03.25 07: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오늘은 양산 통도사을 보여주시네요.
    오늘아침은 날씨가 꾸리꾸리 하네요.
    덕분에 좋은 정보 얻어 갑니다.
    오늘도 즐거운 날되세요

  2. Favicon of http://landbank.tistory.com BlogIcon landbank 2014.03.25 09: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번 가보고 싶은곳 이네요
    잘보고갑니다

  3. 2014.03.25 09: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Favicon of http://hansik07.tistory.com BlogIcon Hansik's Drink 2014.03.25 12: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좋은곳 잘 보고 갑니다^^
    의미있는 하루가 되셔요~

  5. Favicon of http://redcrowlife.tistory.com BlogIcon 赤烏 2014.03.25 13: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미난 이야기, 덕분에 잘 배우고 가네요^^
    행복한 하루 되세요~

  6. Favicon of http://mykis.tistory.com BlogIcon 발사믹 2014.03.25 13: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심해서 잘 다녀오세요. ^^연못이 너무 멋지네요.

  7. Favicon of http://life-lineup.tistory.com BlogIcon +요롱이+ 2014.03.25 13: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좋은 곳 너무 잘 보고 갑니다.
    매번 감사합니다.

  8. Favicon of http://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4.03.25 14: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불보사찰은 언제봐도 좋습니다.
    행복하세요^_^

  9. Favicon of http://moldone.tistory.com BlogIcon 몰드원 2014.03.25 16: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양산 정보 잘 보고 가네요

  10. 2014.03.25 21: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1. Favicon of http://dksgodnr.tistory.com BlogIcon 해우기 2014.03.25 22: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통도사...한번 간다..간다..하면서도 아직 제대로 못들렸어요...
    홍매화...사진 담으러 가야지..가야지..하면서도 말입니다...
    항상 이렇게 사진을 볼때마다 이번에는 가봐야지...
    올해도 그렇게 될것 같기는 한데...말입니다... ㅎㅎ

  12. Favicon of http://ptnet.tistory.com BlogIcon 진율 2014.03.25 23: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곳.. 언제 한번 가볼 수 있을지..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