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부처님] 비우고 쉬는 공부가 선(禪), 현산스님/오늘의 법문/불기 2559년 부처님 오신 날

 

법주사 감로천.

 

[나의 부처님] 비우고 쉬는 공부가 선(禪), 현산스님/오늘의 법문/불기 2559년 부처님 오신 날

 

오는 25일(월)은 불기 2559년 부처님 오신 날입니다.

이날 하루만이라도 부처님의 지혜를 배우고 어리석음에서 깨달음의 세상으로 나아가기를 희망합니다.

불기 2559년 부처님 오신 날을 봉축합니다.

오늘은 현산스님의 법문을 옮겨 봅니다.

 

비우고 쉬는 공부가 선/ 현산스님

 

하늘의 해가 떠올랐다 지고, 또 계속 떴다지고 하면서 세월이 쏜살같이 지나가 사람은 금방 죽음 문에 당도합니다.

세월이 무상할 뿐만 아니라 이 삶이란 것도 역시 고달파서 언제 무슨 일이 닥칠지 모르는 법입니다.

누가 알겠습니까.

석자도 못 되는 땅에 내 몸이 묻힐 것을.

요즘에는 납골당이라고 해서 화장해 버리면 금방 한 줌 재로 변해 버립니다.

금생에는 이 몸뚱이가 나라고 생각했지만 한 줌 재가 되어버릴 것 같으면 과연 어떤 것이 나입니까?

 

부처님께서 말씀하시기를 "중생들은 이 몸뚱이를 '나(我)'라고 하고, 보이고 들리는 것, 냄새 맛 느낌 생각이 조건 지어지는 것들을 '마음'이라 잘못 생각한다"하셨습니다.,

"이것이 눈에 있으면 본다 하고, 귀에 있으면 듣는다 하고, 혀에 있으면 맛을 알고, 몸에 있으면 촉감을 느끼고, 발에 있으면 걷는다"고 아는 이는 이것을 '불성'이라 하지만 모르는 이는 '영혼'이라 부릅니다.

영혼과 불성은 같습니까, 다릅니까?
둘 다 알맹이가 없는지라 모습 아닌 모습인 줄 알아야 할 것입니다.

 

 

사람이 한 번 죽으면 바늘 하나 가져가지 못합니다.

아무리 처자권속이 많더라도 하나도 가져갈 수 없는 것이 인생입니다.

올 적에는 혼자 왔지만 갈 적에도 이렇게 혼자만 가는 것이 인생.

어떻게 사는 것이 가장 올바르게 사는 삶이겠습니까?
사람으로 태어나 바른 삶이라는 것은 가장 가깝게 있는 나를 바로 깨닫는 것, 그것이 바로 가장 잘 사는 방법입니다.

나를 모를 것 같으면 바르게 아는 것이 아무 것도 없습니다.

그리고 참 행복은 얻어질 수가 없습니다.

오늘 이 자리에 모이신 대중 여러분은 오직 이 순간에 가장 가깝게 있는 내 면복을 깨닫는, 그런 법문을 듣기 위해 이 자리에 모였습니다.

그것을 선이라고 해요.

 

그런데 그 선을 요즘 사람들은 너무 많이 압니다.

컴퓨터다, 인터넷이다, 해서 들어가 보면 갖가지 법문이 다 실려 있어요.

아는 것을 가지고는 절대 될 수 없는 것이 바로 이 진리입니다.

 

 

[나의 부처님] 비우고 쉬는 공부가 선(禪), 현산스님/오늘의 법문/불기 2559년 부처님 오신 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청북도 보은군 속리산면 | 법주사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photostory2016.tistory.com BlogIcon 달빛천사7 2015.05.24 05: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일이 그런고 보니까 부처님 오신 날이네여 잘보고 갑니다.

  2. Favicon of http://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5.05.24 13: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음을 비우는게 참 어렵습니다 막상 마음을 비우면 참 편한데요

  3. Favicon of http://su1624.tistory.com BlogIcon 도느로 2015.05.24 18: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좋은 말씀에 대한 자료를 꽤 가지고 있는데..
    제것으로 만들지 못하니 무용지물이 아닐까싶습니다.
    실천이 참 중요한것 같네요.
    내일 부처님오신날...죽풍님께는 특히나 의미가 깊을것 같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