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에세이] 힘들게 수레를 끄는 노인, 삶은 고통이다


힘들게 수레를 끄는 노인.


거창의 한적한 시골 길, 힘들게 수레를 끄는 노인에 눈에 들어온다.

힘을 집중하려 어깨는 전방으로 쏠렸고, 두 손은 손잡이를 꽉 잡았다.

수레는 폐목을 잔뜩 실었다.

아마도 땔감용으로 보인다.

70대 후반이나 80초반 나이로 보이는데도, 겨울 보온을 위한 땔감용 나무를 직접 장만해야 하다니 마음이 짠하다.

이 정도 나이에 먹고 살기 위해 부실한 제 한 몸을 불살라야 하는 현실이 안타깝다.


장례식장에서 부모를 잃은 자식은 이렇게 한탄한다.

"평생 일 밖에 모르고 사신 분인데, 잘 먹고 잘 입지도 못하고, 어디 좋은 데 여행도 못 가고 돌아가시다니."

이런 한탄처럼, 부모는 평생을 자식이 잘 되기를 바라는 일념으로 살아간다.

그런데 자식은 희생을 바친 부모를 위해 얼마만큼이나 생각하고 효도를 하면서 사는지?

나 자신 냉정하게 평가하면 "참으로 부끄럽기 그지없다"는 생각이다.


약 두 달 전.

집을 짓고 보일러에 기름을 채웠는데, 기름 값이 적지 않게 들었다.

가정용 등유 보일러 두 드럼에 298,500원, 약 30만 원이 든 셈이다.

이 기름으로 3개월 사용하면 한 달에 약 10만 원, 4개월 사용한다면 약 7만 5천 원.

지난 두 달 사용하고 보일러 게이지를 보니 반이 넘게 뚝 떨어졌다.

4개월은 못 버틸 것 같다.


어머니가 병원에 입원하기 전, 어머니 집을 방문하면 거실에는 냉기가 넘쳐난다.

전기장판만 깔고 이불을 덮은 채로 TV를 보고 계시는 어머니에게, "보일러를 좀 켜고 따뜻하게 지내지"라며 좀 짜증 섞인 말을 던지곤 했다.

그러면, "기름 값이 얼만데"라며, "너희가 언제 기름값을 한 번 보태 주냐"며 조금 원망 섞인 답이 돌아오곤 했다.

따뜻하게 지낼 줄 몰라 보일러는 켜지 않았을 어머니.

이제 그 심정을 충분히 이해하고도 남을 나 자신을 돌아본다.

실내온도가 10도 이하로 떨어져야만 보일러를 켜겠다는 각오(?)까지 세웠으니...


땔감용 나무를 실은 수레를 힘들게 끄는 할아버지.

제 몸 하나 거동하기 불편한 할아버지는 저 나무로 장작을 켜 군불을 땔 것이다.

몸져누운 할머니를 보살피려는 그 애틋한 마음을 읽을 수가 있고 느껴져 온다.

추운 올 겨울, 육신이나마 따뜻하게 지내기를 바라는 심정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17.01.17 03: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는 게 힘든 세상입니다.
    에고...ㅠ.ㅠ

  2. Favicon of http://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7.01.17 08: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삶의 무게가 들어 보여서 찹찹하네요

  3. Favicon of http://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7.01.17 08: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시에서는 저런 리어카에 페지를 잔뜩 싣고 가시는
    어르신들이 많습니다
    그걸 볼때마다 가슴이 아립니다

  4. Favicon of http://urmysweety.tistory.com BlogIcon YYYYURI 2017.01.17 14: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루하루 사는게 힘들죠.. ㅎㅎ 힘내요.. 버터여!

  5. Favicon of http://eunsune.tistory.com BlogIcon 하얀달마 2017.01.17 17: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게요.
    저 또한 아버지께 전화 한 통화 하는 것을
    그렇게 비싸게 굴어 놓고
    막상 돌아가시니까
    평생을 억울해 하며 사네요.

    부모는 돌아가신 후에도
    자식을 철들게 하나 봅니다.

  6. Favicon of http://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7.01.17 21: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초고령화 사회로 접어든 대한민국의 미래는 현재보다 더 어려울 것 같습니다.
    행복하세요^^

  7. Favicon of http://su1624.tistory.com BlogIcon 도느로 2017.01.17 22: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시골이라 도시가스가 안들어오겠네요.
    기름난방은 정말 돈이 많이 들던데....
    저런 나무가 시골에선 정말 중요한것 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