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부처님] 영혼에는 나이가 없다/ 법정스님/ 오늘의 법문


울산 백양사.


영혼에는 나이가 없다/ 법정스님


모든 것은 나이를 먹어가면서

시들고 쭈그러든다.

내 글만 읽고 나를 현품 대조하러 온 사람들이

가끔 깜짝 놀란다.


법정 스님하면 잘 생기고 싱싱한 줄 알았는데

이렇게 별 볼 것 없고 바짝 마르고 쭈글쭈글하니

실망의 기색이 역력하다.

그때 마다 나는 속으로 미안해한다.


거죽은 언젠가 늙고 허물어진다.

늘 새 차일 수가 없다.

끌고 다니다보면 고장도 나고

쥐어박아서 찌그러들기도 한다.


육신을 오십 년, 육십 년 끌고 다니다 보면

폐차 직전까지 도달한다.

거죽은 언젠가는 허물어진다.

생로병사하고 생주이멸(生住異滅)한다.


그러나 보라.

중심은 늘 새롭다.

영혼에 나이가 있는가.

영혼에는 나이가 없다.

영혼은 시작도 없고 끝도 없는 그런 빛이다.


어떻게 늙는가가 중요하다.

자기 인생을 어떻게 보내는가가 중요하다.

거죽은 신경 쓸 필요가 없다.


중심은 늘 새롭다.

거죽에서 살지 않고 중심에서 사는 사람은

어떤 세월 속에서도 시들거나 허물어지지 않는다.


영혼에는 나이가 없다/ 법정스님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7.08.13 17: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 폭염이 끝나가고 있는듯 합니다.
    농촌에 계신분들이 가을걷이를 위해 분주해질 시간이 다가오네요.
    행복하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