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찾기] 오늘(1일)부터 시작되는 가을, 사경과 사불에 도전해 보고 싶습니다

/가을에 하고 싶은 일/가을을 상징하는 것/죽풍원의 행복찾기프로젝트


푸르디 푸른 가을 하늘, 그 끝은 어디에 있을까?


아침에 일어나 커튼을 걷고 문을 열면 훅 하니 찬바람이 들어옵니다.

기온이 며칠 전이랑 확연히 다르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풍경은 여름 그대로인데 마음에 가을이 왔음을 느낍니다.

머물지 않는 시간, 자연의 순리는 거스를 수 없는 진리입니다.


오늘(1일), 가을이 시작되었습니다.

1년을 4등분하여 어느 계절에도 치우침 없이 한 계절에 3개월씩 나눴습니다.

도로를 지나면서 보이는 사과 밭에는 푸른 색 사과가 붉은 옷으로 갈아입는 중입니다.

도로변 노점상에는 덜 익었지만 상큼한 맛이 나는 사과를 맛 볼 수 있습니다.


가을이 출발선을 떠났습니다.

1년을 통해 본 가을은 잘 익은 과일이요, 잘 숙성된 술이며, 50~60대의 세상입니다.

그래서 가을은 최고의 계절이며, 바쁜 시간을 보내도록 요구합니다.


가을을 상징하는 것은 너무나 많습니다.

국화 향기는 코를 자극하고, 살랑거리는 코스모스는 여심을 유혹하며, 붉은 단풍은 산으로 발길을 옮기게 합니다.

황금 빛 들녘은 농부가 땀 흘린 1년을 보상해 줄 큰 보람입니다.

가을은 그 누구에게도 똑 같이 행복을 선사하는 고마운 계절입니다.


가을엔 하고 싶은 일도 많을 것입니다.

어떤 이는 등산과 낚시를 즐길 것이고, 어떤 이는 낙엽을 밟으며 시를 한 수 지을지도 모를 것입니다.

또 어떤 이는 가을비를 맞으며 혼자 걷는 재미를 즐길 것이고, 또 어떤 이는 깊어가는 가을 밤 술 한 잔으로 삶의 고단함을 달랠지도 모를 일입니다.


나도 가을을 마음껏 즐길 것입니다.

최근 시작한 사경과 사불에 푹 빠져 그 깊이를 알고 싶습니다.

살면서 '작심3일'을 많이 경험하였지만, 유일하게 작심하고 행동에 옮겨 6년 2개월 째, 단 하루도 쉬지 않고 이어오는 것이 있습니다.

바로 블로그에 글을 게시하는 것입니다.

그 동안 이 핑계 저 핑계로 '하루만 쉬자'라는 유혹을 많이 받았지만 그것을 이겨내고 지금에 와 있습니다.


블로그에 글을 쓰는 것처럼, 지금 다시 시작하고 싶은 것이 있습니다.

그것은 '사경'과 '사불'입니다.

사경은 경전을 베껴 쓰는 것이요, 사불은 불화를 베껴 그리는 것입니다.

지난 해 이맘 때 달마대사 그리기에 도전했다가 참혹한 실패를 경험해야만 했습니다.

작심3일이 돼 버린 것입니다.


가을의 시작.

올 가을에는 사경과 사불은 물론 경전공부에 푹 빠져 보고 싶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deborah.tistory.com BlogIcon Deborah 2017.09.01 05: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먼가 열심히 한다는건 좋은 일입니다. ^^

  2. Favicon of http://bubleprice.tistory.com BlogIcon 버블프라이스 2017.09.01 06: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죽풍님이 블로그를 시작하신지
    이제 6년 2개월 째가 되셨군요..
    정말 대단하십니다^^ 정말 하루같이 빠짐없이 글쓰기를 하는 것은 정말 쉽지 않은일 인 것 같습니다.
    이제 가을에는 사경과 사불은 물론 경전공부까지 하실 계획이시군요^^
    계획하신바 모두 다 이루시길 바라고요, 항상 건강하세요-

  3. Favicon of http://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7.09.01 09: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항상 무엇인가에 도전하시는 그 열정과 노력에
    경의를 표합니다
    저도 티스토리 시작한 이래 일요일은 제외하고 1일 1블로그는
    하고 있습니다
    언제까지 갈런지는 모르겠네요 ㅎ

  4. Favicon of http://su1624.tistory.com BlogIcon 도느로 2017.09.01 13: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13년 동안 한 회사에 다녔던 것 외에 가장 꾸준히 한것이 바로 블로그 같습니다. ㅎㅎ
    정말 하루도 쉬지않고 글을 쓴다는 것이 참 힘들지만 이것을 안하면 삶의 일부를 빼먹은 것 같아 이젠 어떤 일이 있어도 글을 쓰고 있네요.
    근데 죽풍님은 거기다 또 두가지나 더 추가하셨군요.
    저는...블로그 하나로도 힘든데 말이죠. ㅎㅎ
    작심삼일을 평생 하시면 될 듯 합니다. ^^

  5. Favicon of http://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7.09.01 2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굳은 의지는 쇠도 녹입니다.
    행복하세요^^

  6. 금난 이운정 2017.10.17 11: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불 검색하다 들어오게 되었습니다
    매일 사불.사경하시기로 하셨다기에
    제가 제작한 사경.사불집을 보내드리고 싶단 생각이 들어 댓글 남깁니다
    금난 이운정의 사경.사불 시리즈 검색해 보셔요
    금난의 불화 제블로그 들어오셔서 주소랑 연락처 남겨주세요 저는 고향이 함양 안의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