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부처님] 무학(無學)/ 법정스님/ 오늘의 법문

 

 

무학(無學)/ 법정스님

 

인간의 탈을 쓴 인형은 많아도

인간다운 인간이 적은 현실 앞에서

지식인이 할 일은 무엇인가.

무기력하고 나약하기만 한

그 인형의 집에서 나오지 않고서는

어떤 일도 할 수 없다.

 

무학(無學)이란 말이 있다.

전혀 배움이 없거나 배우지 않았다는 뜻이 아니다.

많이 배웠으면서도 배운 자취가 없음을 가리킴이다.

 

학문이나 지식은 코에 걸지 말고

지식 과잉에서 오는 관념을 경계하라는 뜻이다.

지식이나 정봉 얽매이지 않는

자유롭고 생기 넘치는 삶이 소중하다는 말이다.

 

지식이 인격과 단절될 때

그 지식인은 가짜요, 위선자이다.

 

우리는 인형이 아니라

살아 움직이는 인간이다.

우리는 끌려가는 짐승이 아니라

신념을 가지고 당당하게 살아야 할 인간이다.

 

무학(無學)/ 법정스님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8.08.05 16: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식은 지혜를 열기도 하지만, 지혜로 가는 문을 닫기도 합니다.
    행복하세요^^

  2. Favicon of http://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8.08.06 16: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끔은 신념이 무언지도 헷갈립니다 ㅡ.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