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찾기] 친구여! 노래 한 곡 들려주고 가려무나/죽풍의 시/죽풍원의 행복찾기프로젝트



친구


지난번에도 왔다 그냥 갔는데

오늘도 찾아 왔구나

이름이 뭐니

우리 서로 통성명도 없었지


엄마 찾아 나선 길인지

자식 찾아 떠난 길일까

바람 난 연인 찾아 헤멜까

친구 만나러 가는 길인지

가다가 잠시 쉬어가는 길일까


얘기라도 나누고 싶어

까치 발걸음으로 다가 섰건만

놀란 가슴 쓸어내리고

훌쩍 떠나 버리는 너


네가 떠난 마당엔

고요함과 쓸쓸함이 가득

적막강산이 따로 없구나

너와 친구였으면


언제 다시 오려나

천상의 목소리가 그립네

친구여!

노래 한 곡 들려주고 가려무나


-竹 風-


온기가 떨어진 햇살이 내리쬐는 오후.

거의 매일 같은 시간에 찾아오는 이름 모를 새 한 마리.

적적한 농촌생활에 새를 보는 것만으로도 엔도르핀이 넘쳐난다.

거기다가 예쁜 천상의 소리로 들려주는 아름다운 목소리는 내게 큰 기쁨이다.

욕심과 이기심으로 가득한 세상에서 벗어나는 길이 행복 찾기의 원천이다.

인간은 행복해야 할 이유가 있고, 행복을 누릴 자유가 있고, 나만의 행복을 침해받지 않을 권리가 있다.


지인들과 대화를 나눌 때 가끔 이런 질문을 던진다.

"인간이 이 세상에서 지향하는 최고의 단어는 무엇일까요?"

많은 사람들이 진지하게 고민하고 머리를 짜낸 결과는 가지각색이다.

사랑, 건강, 열정, 자유, 평등, 평온 등 다양하다.

그런데 나는 '행복'이라 말한다.

위의 것 모두 아름답고 지향해야할 소중한 단어이지만, 이 단어의 마지막에는 '행복'이라는 단어가 존재하고 있기 때문이다.


개개인이 느끼는 행복은 모두가 다르다.

그 행복을 위해 각자는 최선의 삶을 위해 노력해야만 한다.

나의 작은 행복 찾기, 오늘은 이름 모를 새 한 마리에서 행복을 느껴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17.11.10 04: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 발밑에 떨어진 행복부터 줍기...
    작은 일상에서 큰 행복찾기입니다.

    잘 보고가요

  2. Favicon of http://bubleprice.tistory.com BlogIcon 버블프라이스 2017.11.10 06: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집에 산새 (손님)이 찾아왔군요?!
    친구여라는 짧은 노래 ? 시같은데요? 너무 좋습니다.
    죽풍원의 행복찾기 프로젝트 글 오늘도 읽고 갑니다^^

  3. Favicon of http://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7.11.10 08: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타인의 행복을 위해서 노력하면 자신의 행복도 찾아온다는 말이 생각나는군요

  4. Favicon of http://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7.11.10 10: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래하는 시인이십니다^^

  5. Favicon of http://bestin7.tistory.com BlogIcon 베스트인포 2017.11.10 12: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음의 여유가 느껴집니다.
    행복은 정말 멀지 않은 곳에 있다는 것을 새삼 깨닫습니다.

  6. Favicon of http://travelyoungdo.tistory.com BlogIcon 영도나그네 2017.11.10 16: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름다운 죽풍원에 귀한 손님이 찾아 들었군요..
    이란 풍경을 보는것 만으로도 행복감을 느낄것
    같습니다..
    오늘도 건강하고 행복한 주말이 되시기 바랍니다..

  7. Favicon of http://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7.11.10 20: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을의 끝자락에 죽풍님댁에 귀한 손님이 왔다 가셨습니다.
    행복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