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여행] 부산 대변항의 숨겨진 보물 기장해녀촌 해물포장마차촌의 싱싱한 해산물

/부산여행코스/부산 가볼만한 곳/기장여행/기장 가볼만한 곳/기장여행코스/기장 대변항/기장해녀촌 해물포장마차촌/장씨해녀 오메가메 최씨할매


부산광역시 기장군에 소재한 대변항.


부산에서 가까운 기장군에 소재한 대변항.

대변항은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에서 약 13,5km 떨어져 있으며, 소요시간도 약 30여 분이 걸립니다.(다음 지도 참고)

부산여행코스에서도 빼 놓을 수 없는 곳으로, 대변항은 멸치잡이로 유명한 곳입니다.

항구에는 멸치를 잡고 귀항한 어선들로 가득하며, 이런 풍경을 보는 것만 해도 여행의 묘미를 느끼고도 남습니다.

봄이면 멸치회를 비롯하여 멸치조림, 멸치구이, 멸치튀김 등 다양한 메뉴로 여행자를 유혹합니다.

가정에서 꼭 필요한 액젓도 구입할 수 있고, 젓갈도 직접 담가 집으로 가져갈 수도 있습니다.

암튼 대변항은 부산 가볼만한 곳으로도 손꼽히는 여행지라 할 수 있습니다.



기녀해녀촌 해물포장마차촌 주변의 다리와 섬(죽도).


많은 여행자가 대변항을 찾고 있지만 대변항의 진짜 맛을 즐기고 오는 사람은 드물다는 생각입니다.

나 역시 대변항을 몇 번이나 찾았지만 정작 숨겨진 보물이 있는 곳은 처음입니다.

그런 곳이 어디일까요?

대변항 입구에 있는 대변초등학교에서 약 800여 미터에 떨어진 있는, 기장해녀촌인 해물포장마차촌입니다.

이곳은 말 그대로 해녀들이 직접 잡은 싱싱한 해산물을 먹을 수 있는 포장마차촌이 형성돼 있는 곳이죠.

해산물을 좋아하는 여행자라면 이만한 여행지도 없다고 장담할 수 있습니다.

부산여행코스에 빼 놓을 수 없는 곳, 부산 가볼만한 곳으로 유명한 부산 대변항 해물포장마차촌.


기장해녀들이 잡은 싱싱한 해산물 한 접시로 그 동안의 피로를 풀 수 있었습니다.

기장해녀촌에는 포장마차가 나란히 줄을 서 있습니다.

말이 포장마차지 실제 리어카에 옮겨 다니는 포장마차는 아니고, 건물 공간에서 바다를 보며 해산물을 즐길 수 있습니다.

포장마차 집은 열 몇 군데 되는데, 한 바퀴 돌아 구경을 마치고 들어선 곳은 원조해녀전복죽이라는 간판을 달고, '장씨해녀', '오메가메', '최씨할매'라는 이름과 폰 번호를 적어 놓았습니다.

토요일이나 일요일 등 손님이 많을 때는 자리가 차고 넘쳐 예약도 해야 할 형편입니다.








일행은 어른이 5명으로 점심을 먹은 지 얼마 지나지 않은 시간이라 해산물 맛만 보려 3만 원짜리 한 접시를 주문했습니다.

잠시 뒤 나온 해산물을 보니 결코 적지 않은 양입니다.

알고 보니 누님이 아는 집이라 약간 서비스를 한 모양입니다.

싱싱한 해산물은 소라, 전복, 낙지, 멍게, 개불, 피조개 등이며 홍합 삶은 것도 내어 주었습니다.

오랜만에 먹어보는 싱싱한 해산물입니다.


부산여행, 부산여행코스, 부산 가볼만한 곳, 기장여행, 기장여행코스, 기장 가볼만한 곳으로 부산 대변항 기장해녀촌 해물포장마차촌을 추천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 기장군 기장읍 연화리 119-10 | 기장해녀촌
도움말 Daum 지도

'국내여행 > 경상지역'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청도여행] 대구에서 부산으로 가는 길에 만난 연꽃밭 유호연지와 군자정/여유를 즐기는 여행이라면 고속도로를 이용하지 마라/청도여행코스/청도 가볼만한 곳  (5) 2017.08.02
[대구여행] 대구 서부정류장에서 경남지역으로 가는 시외버스 시간표 및 시외버스 요금표 /대구→거창, 가조, 함양, 해인사, 합천, 삼가, 초계, 창녕, 부곡, 김해/대구→마산, 진주, 문산, 삼천..  (5) 2017.08.01
[부산여행] 부산 대변항의 숨겨진 보물 기장해녀촌 해물포장마차촌의 싱싱한 해산물/부산여행코스/부산 가볼만한 곳/기장여행/기장 가볼만한 곳/기장여행코스/기장 대변항/기장해녀촌 해물..  (3) 2017.07.29
[영주여행]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목조건물인 안동 봉정사 극락전과 쌍두마차를 이루는 영주 부석사 무량수전/무량수전의 특이한 점을 찾아보세요/영주여행코스/영주 가볼만한 곳/108산..  (9) 2017.07.26
[대구여행] 대구(서부정류장)~구미~인천국제공항 버스 시간표 및 요금표/대구(서부정류장)~춘천 시외버스 시간표 및 요금표  (5) 2017.07.25
[거창여행] 올 여름 휴가는 시원한 물에 발 담그고 거창국제연극제에 푹 빠져 보시기를.../거창여행코스/거창 가볼만한 곳/거창 수승대관광지/거창 황산마을 민박/구연서원/제12회 거창전국대..  (6) 2017.07.24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7.07.29 07: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방구에서 먹는 활어회는 신선해서 더 좋을 꺼 같아요

  2. Favicon of http://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7.07.29 09: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처음 대변항이라 들었을때는 어감이 이상해서 웃었던 기억이 납니다 ㅎ

  3. Favicon of http://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7.07.29 19: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녀가 바닷 속에서 잡은 싱싱한 해산물을 즉석에서 먹을 수 있겠네요.
    행복하세요^^


[행복찾기] 병원을 외출하여 점심 여행을 떠난 부산 대변항

/물끄러미 바다를 바라보는 어머니, 무슨 생각을 할까 궁급합니다/죽풍원의 행복찾기프로젝트/부산여행 대변항/부산 가볼만한 곳 대변항/부산여행코스 대변항


어머니와 함께 점심 여행을 떠난 부산 대변항에서 어머니는 물끄러미 바다를 바라보고 있습니다.(2017. 6. 10. 토요일)


올해 85세의 어머니.

2014년 10월 19일, 어머니는 허리가 아파 거주지인 거제에서 창원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시술을 마치고 나아지는 듯하던 어머니는 위기의 순간을 맞았습니다.

부산 큰 병원으로 옮겨 집중치료를 받았음에도 상태는 더욱 악화돼 혼수상태까지 이를 정도였습니다.

시간이 약이었을까요, 2~3주 정도 지나자 많이 호전되었고, 퇴원하라는 의사의 소견에 따랐습니다.


퇴원과 동시 같은 병원에 있는 요양병원에서의 생활은 시작됐습니다.

허리 시술을 하였습니다만, 휠체어에 의존하지 않으면 안 될 상황이었으며, 혼자서 걷기 어려워 간병인을 두어야 했습니다.

휠체어를 처음 다뤄봐서 그런지, 휠체어에 한 번 태우는 것도 여간 힘든 일이 아닙니다.

거제에서 창원으로, 창원에서 부산으로, 부산에서도 여러 병원으로 옮겨가면서 치료에 집중했습니다.

이런 와중에서 치매 초기 증세라는 진단까지 받았습니다.

엎친데 덮친 격이 돼 버렸습니다.


치료는 계속되었고 입원할 당시보다 훨씬 나아졌습니다.

그럼에도 혼자서 거동을 할 수 없어 간병인을 두어야만 했습니다.

간병인의 하루 경비는 8만 원으로 한 달에 240만 원이며, 병원비 110만 원 내외를 합치면 한 달 경비만 350만 원이 넘게 들었습니다.

이런 상태로 2016년 4월까지 간병인을 두면서, 지난 18개월 동안 지출한 경비는 6300만 원을 넘어섰습니다.

4대 중증질환의 국가관리가 절실함을 느꼈습니다.

  

입원하고 치료하면서 혼수상태까지 갔던 어머니.

현재 어머니는 거동만 못할 뿐 그외 상태는 아주 양호한 편으로 치매증세도 더 진행되지 않아 큰 걱정은 없는 편입니다.

초기에는 매주 부산을 오갔습니다만, 이제는 많이 나아져 2~3주에 한 번 어머니를 만나러 갑니다.

갈 때 마다 휠체어에 태워 병원 인근 식당으로 모셔서 외식을 하고 시간을 같이 보냅니다.

어머니는 자식들이 오는 날을 손꼽아 기다리는 모양입니다.


지난 6월 10일 토요일.

어머니를 모시고 부산 기장군 대변항으로 점심 여행을 떠났습니다.

"뭘 드시고 싶으냐"고 물으니, "너거 좋아하는 것 먹지"라고 말합니다.

"그럼 멸치회랑 멸치찌게로 쌈 싸서 먹으면 되겠냐"고 하니, "그리하지 뭐"라는 답이 돌아옵니다.

어찌 보면 자식이 멸치요리를 먹고 싶은 꼴이 돼 버렸습니다.

그럼에도 어머니와 저는 멸치 회를 좋아하기 때문에 메뉴 선택은 잘 했다는 생각입니다.

사실, 올 해 두 번째 먹는 물고기로 회라고는 할 수 없고, 고급어종에도 들지 못하는 회 무침으로 향수를 달래야만 했습니다.


대변항에서 멸치요리를 맛있게 먹고 어머니를 휠체어에 태워 항 주변으로 나들이에 나섰습니다.

비린내 나는 항구, 바닷물을 그리 깨끗하지 못합니다.

어머니는 그런 바다를 물끄러미 바라만 봅니다.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지 짐작이 가지 않습니다.

다시 무동력 휠체어에 시동을 걸고 대변항 구석구석으로 바퀴는 힘차게 돌아갑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ubleprice.tistory.com BlogIcon 버블프라이스 2017.06.17 01: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잘 읽고 갑니다.
    편안한 주말되세요

  2. Favicon of http://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7.06.17 08: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머니의 빠른 쾌유를 빕니다 효심이 깊으시니 빨리 건강해질 겁니다

  3. Favicon of http://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7.06.17 09: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의 부친은 7년을 병원에 계셨습니다 ㅡ.ㅡ;;
    말씀대로 중증 질환에 대한 국가 지원이 필요합니다
    어머님이 건강하셧으면 합니다

  4. Favicon of http://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7.06.17 19: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르신들은 연세가 있어서 쉽게 좋아지지 않고, 특정 질환은 아직 치료법이 없어 환자나 가족이 매우 힘듭니다. 건강을 유지하시기를 기원드립니다.
    행복하세요^^

  5. Favicon of http://paran2020.tistory.com BlogIcon H_A_N_S 2017.06.17 23: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건강하게 지내시다가 고생 안 하시고 하늘의 부르심을 받으시는 게 노년에 누릴 수 있는 가장 큰 행복이신 거 같아요. 병원비 정말 장난 아니군요. 그래도 차도를 보이셔서 다행이세요. 좀 더 건강히 자제분들과 함께하시길 기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