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도 지심도(只心島). 하늘에서 보면 마음 심(心)자 같이 닮았다 하여 부르는 섬. 2010년도에 어느 방송국의 1박 2일 프로그램으로 전국에 알려진 거제도 최 동남쪽 작은 섬이다. 이전에도 겨울이면 동백꽃 피는 섬으로, 이곳은 여행 마니아들에게는 인기 있는 여행지로 알려져 있다. 2011년 7월 말 현재 15가구에 27명이 섬에 살고 있다. 면적은 0.34㎢, 최고 높은 곳은 해발 97m.


앞으로 보이는 곳이 지심도 선착장.

 

섬에는 수령이 많고 우거진 동백나무가 많다고 해서 동백섬이라고도 불린다. 여름이면 울창한 숲으로 하늘을 가리고 남을 정도. 북쪽 해안가는 어른이 팔을 벌려야 겨우 껴안을 정도의 큰 동백나무가 군락을 이루고 있다. 한 여름 땡볕, 더위에도 지칠 만 하건만 그늘진 동백나무 숲길을 걷노라면 여름인지 가을인지 구분이 안갈 정도로 시원하다.

지심도 해안가는 낚시터로 전국의 많은 낚시 동호인이 이 섬을 찾고 있다.

지심도에는 여덟 가지 색깔을 가진 팔색조가 서식한다고 알려져 있으나, 아직도 그 새를 본적이 없다는 것. 이름 탓인지, 아주 오래전 어느 방송국의 TV 문학관에서 ‘팔색조’라는 드라마를 촬영하고 방영했는데, 아는 할머니가 엑스트라로 출연하여 동네 사람들로부터 한 동안 인기를 받기도 했다. 해안가는 낚시터로 인기가 있어 전국의 많은 낚시 동호인이 이 섬을 찾고 있다.

지심도 해안가는 암벽과 절벽으로 섬을 한 바퀴 둘러보는 절경은 감탄이 절로 나온다.

지심도 지명유래
지심도(只心島) 의 지명유래는 문헌상으로 지사도(知士島, 1469년 경상도속찬지리지)로 알려졌다가, 1760년 여지도서(輿地圖書)에는 지삼도(只森島)로 적고 있다. 다른 문헌에는 지삼도(知森島), 지심도(只心島)로 표기되어 있다. 따라서 지삼도나 지심도는 한자마다 읽는 과정에서 바뀌었다고 보기엔 힘들고, 섬의 자연적 변화에 따라 불렀다고 하겠다.

이전부터 지심도에는 각종 나무들이 울창하게 심어져 있었다고 해서 지삼도라 불렀고, 이후 섬이 마음 심(心)처럼 생겼다고 지심도라고 불렀다고 한다. 현재에는 주로 밭농사, 유자 재배 정도로 주민들이 생계를 유지하고 있으며, 최근 갯바위 낚시꾼의 좋은 장소로 알려져 있다.

일제시대

937년 중일전쟁 이후 지심도는 일본 해군 아까쯔끼부대 기지로 바뀌었다. 지심도는 일본 해군 기지화로 바뀌면서 군막사(軍幕舍), 발전소, 병원배급소, 포대 방공호 등 다양한 시설을 만들었다.


현재 섬에는 포대 4곳, 방공호 3곳, 대포를 보관하던 곳도 있으며, 방향 지시석도 남아 있다. 방향 지시석은 대포를 쏘기 위한 장치로, 남쪽(해금강), 북쪽(부산 진해), 동쪽(대마도) 등으로 나누어져 있다.


그 밖의 지명

지심도의 그외 지명들을 보면 다음과 같다. 동쪽 끝 벌여, 동섬(떨어진 섬), 대패너를, 굴강여(굴이 있는데 볼락이 잘 잡히는 곳), 높은 돌(바위 둥근 모양), 논밑, 굴밑(방공호 자리), 애물깨, 만여, 만여육지, 노랑바위, 솔랑끝(끝에 소나무가 자람), 무광밭밀, 짤라광여, 새논개, 남쪽끝, 말뚝밑(일제 때 화물을 운반할 때 나무말뚝을 꽂았다고 하며 도르래 식이었다고 함), 새끝질미, 허만강여, 볼락자리 등이다.

찾아 가는 길

능포동시외버스터미널에서 택시로 기본요금이면 지심도로 가는 선착장에 도착할 수 있다. 선착장은 거제시 장승포동사무소 바로 앞에 위치. 장승포~지심도 도선 운항시간은 첫 배는 08:00며, 이후 08:30분부터 1시간 간격으로 16:30분에 마지막 배가 출항한다. 돌아 나오는 도선은 20분 후 출발하며, 08:20분 첫 배를 시작으로 16:50분에 막배가 떠난다. 요금은 어른 12,000원, 소인 6,000원이며, 편도는 당연히 없음. 단, 지심도에 평생 살거나 헤엄쳐 나올 계획이라도 반값만 지불하면 된다는 것.


연락처 : 055-681-6007, 011-835-2276, 010-4722-0323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거제시 일운면 | 지심도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centurm.tistory.com BlogIcon 연리지 2011.08.09 10: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름다운 경치구경 잘했습니다.
    행복한 하루되시기바랍니다.

    • 죽풍 2011.08.09 10:47  댓글주소  수정/삭제

      직접 가 보는 섬도 좋지만, 이렇게 배를 타고 섬을 한 바퀴 돌아보는 것도 좋다는 생각입니다. 그럴 기회가 쉬이 다가오지 않아서 어렵지만요...

  2. 박성제 2011.08.10 10: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아름답습니다 언제나 저 아름다운 섬에 한번 가보나
    언젠가는 그런날이 오겠지

  3. 박동원 2011.08.10 19: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렇게 바라보는 지심도는 정말 아름답기 그지 없습니다 허나 살고 계신 분들은 불편한 점들이 얼마일까요 아님 오랫동안 살다보니 불편한 점이 없을까요 저는 지심도를 바라만 보고 싶습니다

    • 죽풍 2011.08.11 09:07  댓글주소  수정/삭제

      삶에 있어 편리함, 불편함. 그 기준을 가르는 것도 무의미 하다는 생각입니다. 삶에 있어, 생활에 있어 익숙하다 보면 불편함도 편리함에 물들어 그 의미는 퇴색되리라는 생각입니다. 아름다운 곳에 산다고 모든 것이 행복할 수 없고, 그 반대일 수도 있는 것이 우리네 삶이 아닐까요? 감사합니다.

  4. §러브레터§ 2011.09.28 23: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주 찾아뵙게 될거같은데요^^
    아름다움을 한눈에 담아내기란 힘든일이거든요^^
    심장박동수가 빨라지옵니다 ㅎㅎ

    • Favicon of https://bamnwind.tistory.com BlogIcon 죽풍 2011.09.28 23: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 블로그에 처음 오신거 같군요. 이름에 링크가 되지 않네요. 블로그를 운영하시는 분이라면 아래에 주소라도 적어 주시면 한번 방문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