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에세이] 귀를 쫑긋 세우고 날 째려보는 네 개의 눈, 고양이


날 째려보는 고양이.


제18호 태풍 '차바'가 지나간 날 저녁.

평상에서 삼겹살을 구워 먹고 있는데 고기 냄새를 맡고 나타난 고양이 한 마리.

애처로워 보이는 눈빛이 가여워 고기 한 토막을 건넸는데 눈 깜짝할 사이로 낚아챕니다.

고기가 뜨거웠던지, 몇 번을 '물었다 놓쳤다'를 반복하며, 고기를 물고 멀리 사라졌습니다.


그런데 잠시 후 다른 고양이 한 마리를 데리고 나타났습니다.

덩치로 보니 새끼로 보입니다.

다시 두 점을 던져 주니 각기 한 점씩 물고 달아납니다.


그리고 또 다시 잠시 후.

이제는 또 다른 고양이 한 마리를 더 데리고, 어미와 함께 총 세 마리가 나타났습니다.

사람이 먹는 고기는 줄어들고, 그렇다고 아직 한 점도 먹지 못한 새끼 고양이가 불쌍해, 그 새끼 고양이를 위해 한쪽으로 유인해 던져 주었습니다.

그런데 덩치가 큰, 두 번째로 먹었던 새끼 고양이가 재빠른 동작으로 날름 낚아 채 멀리 달아납니다.

막내로 보이는 새끼 고양이는 한 눈에 보기에도 덩치가 너무 작아 보입니다.

약육강식의 세계를 두 눈으로 보는 현장이기도 합니다.

몇 번의 시도 끝에 덩치가 제일 작은 새끼 고양이도 고기 한 점을 얻어먹었습니다.


그렇다면 사람이 사는 세상은 동물의 세계와 다른 것일까요?

별반 다르지 않다는 생각입니다.

센 놈만이 세상을 지배하는 사회, 지금 우리의 자화상이 아닐까 싶습니다.


네 개의 눈, 두 마리의 고양이.

날 째려보는 눈빛이 예사롭지 않습니다.

몇 점의 고기를 주었는데도, 많이 부족한 모양입니다.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6.10.14 08: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귀엽네요~~ 키우고 싶어지는군요

  2.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6.10.14 09: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길냥이가 너무 많습니다^^

  3. Favicon of https://100mountain.tistory.com BlogIcon 선연(善緣) 2016.10.14 19: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 제일 작은 새끼 고양이도 한 점 먹었군요. 다행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