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부처님] 사람마다 한 권의 경전이 있으니/ 법정스님/ 오늘의 법문



사람마다 한 권의 경전이 있으니/ 법정스님


아유일권경(我有一卷經)

불인지묵성(不因紙墨成)

전개무일자(展開無一字)

상방대광명(常放大光明)


사람마다 한 권의 경전이 있는데

그것은 종이나 활자로 된 게 아니다.

펼쳐보아도 한 글자 없지만

항상 환한 빛을 발하고 있네.


불경에 있는 말이다.

일상의 우리들은 눈에 보이고 귀에 들리고

손에 잡히는 것으로써만

어떤 사물을 인식하려고 한다.


그러나 실체는 저 침묵처럼

보이지도, 들리지도, 잡히지도, 않는 데에 있다.

자기중심적인 고정관념에서 벗어나

허심탄회한 그 마음에서도

큰 광명이 발해진다는 말이다.


참선을 하는 선원에서는

선실 안팎에 묵언이라고 쓴 표지가 있다.

말을 말자는 것.

말을 하게 되면 서로가 정진에 방해가

되기 때문이다.


집단생활을 하다 보면 때로는

시와 비를 가리는 일이 있다.

시비를 따지다 보면 집중을 할 수 없다.


선은 순수한 집중인 동시에 

철저한 자기 응시이다.

모든 시비와 분별망상을 떠나서만

삼매의 경지에 들 수 있다.


말은 의사소통의 구실을 하지만

때로는 불필요한 잡음의 역기능도 하고 있다.


구시화문(口是禍門).

입을 가리켜 재앙의 문이라고 한 것도

그 역기능인 면을 지적한 것이다.


어떤 선승들은 3년이고 10년이고

계속해서 묵언을 지키고 있다.

그가 묵언 중일 때는

대중에서도 그에게 말을 걸지 않는다.


수도자들이 이와 같이 침묵하는 것은

침묵 그 자체에 의미가 있어서가 아니다.

침묵이라는 여과 과정을 거쳐

오로지 '참말'만을 하기 위해서다.


침묵의 조명을 통해서

당당한 말을 하기 위해서다.

벙어리와 묵언자와 다른 점이

여기에 있다.


사람마다 한 권의 경전이 있으니/ 법정스님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deborah.tistory.com BlogIcon Deborah 2017.10.15 07: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봤네요. 행복한 하루가 되시길 바랍니다.

  2.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7.10.15 17: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이는 것만 찾는 어리석은 중생이 너무 많습니다.
    행복하세요^^

  3. Favicon of https://su1624.tistory.com BlogIcon 도느로 2017.10.16 19: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물질 속에서의 삶이 영혼에겐 한낱 경험에 불과하다는 것을 요즘 조금씩 배워가고 있습니다.
    물론 현실도 중요하겠지만 내면의 부유함이 더 중요하다는 것을 사람들이 알았으면 좋겠네요.

  4. Favicon of https://bubleprice.net BlogIcon 버블프라이스 2017.10.16 2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마다 한 권의 경전이 있으니 ' 훌륭하신 법정스님의 법문 아주 잘 읽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