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8월 29일 파종한 올 김장용 무.
오늘(15일) 무를 수확해 보니 크기가 형편이 없습니다.
지난해보다 거름과 비료를 많이 했다고 생각하는데, 크기가 작아 통째 동치미용으로 사용 할 수밖에 없습니다.
농사짓기가 그리 쉬운 일이 아니라는 것을 절실히 느낍니다.
그래도 무 잎은 시래기로는 손색이 없습니다.

가을이 저무는 시기.
곧 배추도 수확하여 김장도 담아야 할 때입니다.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9.11.15 21: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가 조금 작기는 작네요, 무시래기와 동치미로 위안을 삼으면 될 것 같습니다.
    행복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