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도 관음사에 복이 내리려나?
  
▲ 우담바라 대세지보살상 상호에 핀 세 송이의 우담바라.
우담바라

불가에서 전래돼 오는 이야기로 3천년에 한번씩 핀다는 우담바라(Udumbara, 優曇婆羅). 불교 경전에 나오는 꽃이다. 3천년 마다 한 번, 여래가 태어날 때나, 전륜성왕이 나타날 때만, 그 복덕으로 말미암아 피는 꽃으로 알려져 있다. 그 꽃이 거제지역 작은 암자에 피어 있어 불자들 사이에 이야기꽃이 되고 있다. 

거제시 남부면 다포리에 소재한 관음사. 남부면사무소에서 해금강 방향으로 약 1㎞ 지점 도로변에 위치해 있는 작은 암자다. 지난 11월 15일, 관음사 개축 공사로 법당에 있는 대세지보살상을 임시 법당으로 옮기는 과정에서, 이 절 주지인 삼현스님이 발견한 것. 1㎝ 정도 길이에 3개가 보살님 상호 턱에 피어있는 것을 우연히 발견한 것이다. 소문을 들은 관심 있는 불자들의 발길이 끊어지지 않고 있는 탓에, 지금은 우담바라가 손상되지 않게 유리 상자에 씌워 관리 중이다. 

  
▲ 관음사 관음사 개축공사로 대세지보살상을 옮겨 놓은 임시법당.
관음사

선문에 '꽃을 집어 들고 미소 짓는다'라는 말이 있다. 석가모니가 영취산에서 법을 설할 때, 꽃 한그루를 집어 들고 있었던 적이 있다고 한다.  

그때, 많은 제자와 신도들이 첫 가르침 한 말씀 들으려고 기다리고 있었는데, 그 중 유일하게 수제자인 가섭만이 꽃을 집어 든 뜻을 알아차리고 미소 지었다. 이에 "그대만이 내 마음을 터득했노라. 나의 법문을 그대에게 물리겠노라"고 했다. 이 선문에서 나오는 꽃이 이심전심의 꽃인 연꽃으로 알려져 있지만, 불경에는 우담바라 꽃으로 돼 있다고 한다. 

불교 경전인 무량수경에, 우담바라가 사람 눈에 띄는 것은 상서로운 일이 생길 징조라고 한다. 우담바라는 부처님을 뜻하는 상상의 꽃이라 일컬어지며, 아주 드문 일이 생길 때를 비유한다고도 한다. 

  
▲ 우담바라 우담바라 세 송이가 피어있는 대세지보살상
대세지보살

그래서일까. 관음사에 드문 일이 생긴 것이다. 우담바라가 핀 이 암자는 1백 년 전, 지금의 터에서 산 위쪽 한참이나 높은데 있었다고 한다. 창건 당시 청룡사로 불렸던 이 암자는, 산 속 깊은 곳이라 도둑이 많이 들어서, 산 아래쪽으로 위치를 옮기게 되었단다. 이전하면서 영주암이라 불렸고, 약 25년 전부터는 관음사로 이름 바꿔 현재에 이르고 있다 한다. 내년 2월 준공 예정으로, 현재 65㎡ 규모의 극락전을 새로 짓고 있다. 극락전에는 아미타부처님을 주 불전으로 대세지보살님과 관음보살님을 협시보살로 모실 것이라 한다. 

  
▲ 대세지보살 우담바라가 핀 대세지보살상.
대세지보살

"대세지보살님 상호에 핀 우담바라는 불교에서 말하는 불·법·승 삼보의 의미가 아닐까요? 관음사를 찾는 200여 신도님들에게도 상서로운 일이 생겼으면 좋겠습니다." 

대세지보살님 상호에 핀 3개의 우담바라를 풀이하는 삼현스님. 극락전 신축 공사가 잘 될 것이라 기대하면서, 온 힘을 쏟고 있는 스님의 넉넉한 모습이, 곧, 부처님 자비라는 생각이다.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