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집 장엄구의 하나로 없어서는 안 될 풍경.

 

사찰 전각 처마 끝에 달려 있는 ‘풍경(風磬)’.

풍경은 바람 풍(風자)에 경쇠 경(磬)자로, 경쇠란, 옥이나 돌 또는 놋쇠로 만든 타악기를 말한다.

풀이하자면, 바람에 의해 흔들려 소리를 내는 종(악기)이라 말할 수 있다.

 

풍경은 절집 장엄구의 하나로, ‘풍령(風鈴) 또는 풍탁(風鐸)’이라고도 한다.

요령은 손으로 흔들어 소리를 내는 데 반해, 풍경은 바람에 흔들려 소리를 내는 점이 다르다.

풍경 추는 물고기 모양을 한 것이 대부분인데, 수행자는 항상 눈을 뜨고 사는 물고기처럼 늘 깨어 있어야 함을 강조한다 할 것이다.

 

 

절집에 가면 풍경소리가 참 좋다.

댕그랑 댕그랑.

이보다 더 맑고 고운소리가 또 있을까.

물결 파동처럼 일어나는 은은한 소리는 가슴을 찡하게 하고, 어떤 때는 눈물이 날 정도로 가슴 깊이 파고들기도 한다.

 

나는 절집에 가면 처마 밑에 걸려 있는 풍경을 오래도록 쳐다본다.

바람이 분다면야 모르지만, 바람이 불지 않을 때는 바람이 불 때까지 하염없이 기다리는 것도 예사로운 일이 돼 버린 지도 오래다.

가슴을 찌르며 눈물 나게 하는 그 풍경소리를 듣기 위해.

 

맑은 풍경소리가 지옥 같은 이 세상의 탐욕을 씻게 해 주면 얼마나 좋을까 싶다.

 

[행복찾기] 절집 장엄구의 하나로 없어서는 안 될 풍경(風磬), 풍경소리에 빠져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9.08.23 19: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가에서는 '경敬'이 몸과 마음을 단정히 하고 항상 깨어있는 마음을 상징합니다.
    행복하세요^

  2. 들국화 2019.08.28 09: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잘 읽었습니다. 근데 절집이라는 표현보다는 그냥 절이나 사찰로 표기하심이 더 좋을것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s://bamnwind.tistory.com BlogIcon 죽풍 2019.08.28 21: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감사합니다.
      절집이란, 절을 건물이라는 점을 강조하여 이르는 말인데, 싯구에도 많이 쓰여지고 또 어떤 면에서는 정감 넘치는 단어의 이미지도 있습니다.
      들국화님은 아마 신심깊은 불자이신 것 같은데, 제 생각입니다만 절집이라는 단어가 조금 낮춰 이르는 말이 아닌가 하는 생각에 지적하여 주신 것 같습니다.
      저 역시도 신심 깊은 불자(저의 생각)로서 부처님 법을 따르고 있습니다.
      좋은 지적 주셔서 감사합니다.
      늘 행복하시기를 소망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