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해 한용운의 삶을 표현한 글귀, 유수인생.
칠곡 세아수목원 큰 바위에 새겨진 글귀가 눈길을 끕니다.
인생은 흐르는 물과 같이 살아야 한다.
나는 과연 그렇게 살고 있는지 자문해 봅니다.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20.01.11 21: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흐르는 물은 앞을 다투지 않는다고 합니다.
    행복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