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 노고단길에서 만난 야생화 물봉선화입니다.
물봉선화는 물을 좋아한다고 붙여진 이름으로 정식 이름은 물봉선이며, 물봉숭이라고도 합니다.
봉숭의 봉은 봉황이란 뜻으로, 봉황처럼 생겼다하여 봉선화라고 합니다.
실제 이 꽃을 자세히 보면 봉황의 머리를 쏙 빼 닮았다는 느낌이 듭니다.

봉선화라는 이름은 일제 강점기 때 홍난파가 노래를 만든 뒤 생겨난 명칭으로, 본래 우리말은 봉숭아가 맞다는 것입니다.

7월에서 8월에 걸쳐 피는 물봉선화 꽃말은 나를 건드리지 마세요라고 합니다.
어찌 꽃말이 좀 무시무시합니다.
봉황을 닮았다고 위엄을 갖추는가 싶기도 합니다.
2020년 8월 2일, 지리산 노고단길에서 만난 물봉선화.
꽃말처럼 물봉선화를 건드지지 않고 구경만 하다 돌아 왔습니다.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