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꼭 가 보고 싶었던 곳".
이런 생각을 하게 된 계기가 있었고, 그 시간도 2년을 훌쩍 넘겼다.
지난 13일(음력 6월 23일), 생일을 맞아 지리산으로 힐링을 떠나면서 2년 전에 바랐던 그 생각의 실천을 이뤘다.

2018년 5월 16일 극한직업 502회에서 방영된, <정원 만드는 사람들> 편은 전원생활을 하는 내게 큰 충격으로 다가왔다.
평소에도 야생화와 정원 가꾸기에 큰 관심을 가지고 있었고, 작은 집에 대규모 정원은 아니지만, 그래도 200백평이 넘는 마당을 어떻게 가꾸어 나가야 할지가 고민이었던 것.
정원 가꾸기에 대한 책을 구입해서 보거나, 여행을 떠날 때면 인터넷 검색으로 이름 난 정원으로 견학을 다니기도 했다.
남은 인생 아름다운 정원을 가꿔 보겠다는 일념에서.



그토록 가보고 싶어했던 정원은 함양군 마천면에 소재한 <송제헌> 펜션.
바로 인근으로는 덕전천 계곡이 흐르고, 주변 산세는 말 그대로 아름다움 그 자체에 휩싸인 곳이다.
송제헌 펜션 앞 도로에서 정원을 구경하는데, 주인으로 보이는 분에게 말을 건네니, 맞다고 하면서 집 안으로 들어가 구경해도 좋다고 먼저 권한다.

감사하다며 정원으로 들어가 보니 환상적인 '꿈의 정원'이라 해도 전혀 손색이 없을 정도로 잘 가꾸어져 있다.
옆으로는 모양이 다양한 큰 바위 사이로 흐르는 냇물은, 그 소리만 들어도 한 여름 더위를 싹 날려 버릴 정도다.
오래 지속된 장마로 많은 물이 불어난 영향도 있었으리라.



수형이 잘 잡힌 소나무는 경지에 달한 예술작품이다.
조경석에 야생화와 키 작은 나무는 작은 산 하나를 마당에 가져다 놓은 모양새다.
자연석에서 느껴지는 미묘한 느낌은 이루 말할 수 없는 감정이 생겨난다.
작은 폭포와 제주석으로 만든 도랑으로 흐르는 물길, 그 옆으로 식재된 오죽은 대숲에서 부는 바람이 가슴에 시원하게 와 닿는다.
넓은 잔디밭에 소나무와 향나무 등 몇 그루만 배치한, 군더더기 없는 조경은 깔끔하면서도 환상적인 연출 공간이라 평할 만하다.

구경을 마치고 나오는 길에 주인과 잠시 대화를 나눴다.
생일을 맞아 이곳에 와 보고 싶었다고 말하니, 주인도 오늘이 생일이란다.
그래서 어디 가서 점심이나 같이 하자니, 일손이 바쁘다며 정중히 사양한다.
그러면서 이 정원은 자신이 직접 설계하고 시공하였으며, 전국에 걸쳐 조경사업을 한다는 설명이다.
이 곳 정원 가꾸기에 들어간, 수령이 오래된 묘목 값만 해도 30억 원이 넘게 들었다고 한다.



집 정원 가꾸기에 조언을 들으며 이런저런 대화를 마치고 돌아서는데 명함 한 장을 건넨다.
<둘레조경> 김선창.
직함도 새겨지지 않은 명함에서 느끼는 감정이란, 자연을 예술로 승화시키는 참된 '자연예술가'라 이름 불러줘도 부족하다는 생각이다.

앞으로도 꿈의 정원을 조성하여 보다 많은 사람들에게 자연예술을 느끼게 해 줄 것을 기대하며 그의 건승을 빌어본다.
팬션 숙박은 <송제헌펜션> 싸이트에서 인터넷으로 예약하며 비용도 비싸지 않다는 전언이다.



언제 하룻밤 집을 떠나 이곳 송제헌펜션에서 자연과 예술을 느끼며 힐링하고 싶은 마음이다.
참고로, 송제헌이란 '소나무로 둘러 쌓인 곳'이라는 설명이다.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jane3324.tistory.com BlogIcon 이냐~ 2020.08.13 21: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힐링 그 자체인 곳이에요^^

  2. Favicon of https://cjsdnl0131.tistory.com BlogIcon 버들새싹 2020.08.13 23: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이런 럭셔리한 펜션도 있네요~ 가보고 싶네요

  3. Favicon of https://lovegodzj1990.tistory.com BlogIcon 김지민사랑 2020.08.14 10: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나도 아름답고 참 멋쪄요
    좋은 하루 되시고 좋은 정보
    잘 보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