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피해 복구 작업(2020. 9. 3.)


올해 제9호 태풍 마이삭이 지나갔다.

태풍 '마이삭'은 2020년 8월 28일부터 9월 3일까지 활동하고 사라졌다는 기록이다.

마이삭이란 이름을 가진 태풍은 2002년 이후 세 차례나 더 있는데, 2002년 태풍 마이삭(10월 27일~30일), 2008년 태풍 마이삭(11월 7일~10일), 2015년 태풍 마이삭(3월 28일~4월 5일) 등이다.

 

태풍 마이삭은 강한 강풍과 집중 폭우로 큰 피해를 남기고 사라졌다.

부산에서는 베란다를 정리하던 60대 여성이 강한 바람으로 인해 사망하는 인명사고도 발생했다.

이밖에도 크고 작은 피해는 많은 사람들에게 상처를 남기면서 자연재해가 얼마나 큰 피해를 남기는지, 사전 예방이 또 얼마나 중요한지를 새삼 일깨워 주고 있다.

 

내가 사는 함양에도 태풍은 비켜가지 않았다.

태풍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비해 놓고 잠이 들었고, 요 며칠 피곤한 탓이었던지 세상모르게 깊은 잠에 빠지고 말았다.

아침에 깨어나니 밤새 태풍이 지나 갔는지, 마당에는 나뭇가지 부스러기와 잎사귀가 온 마당을 덮고 있다.

집 안팎으로 둘러보니, 단지가 깨지고 키 큰 꽃대가 쓰러지고, 밭에는 피복용 제초매트가 벗겨진 상황이다.

오전 내내 집 정리를 하고 제초매트를 다시 고정하고 복구 작업에 힘을 쏟아야만 했다.

 

안도의 숨을 돌리자마자 또 다시 제 10호태풍 '하이선'이 발생했다는 소식이다.

제10호 태풍 하이선은 6일부터 전국이 영향권에 들었고, 7일 남해안을 거쳐 북상할 것이라고 기상청은 내다보고 있다.

태풍 하이선은 4일 기준, 중심기압 935hpa, 중심최대풍속 초속 49m로, ‘매우 강한’ 태풍으로 발달한 상태라고 한다.

태풍 하이선 역시 함양지역을 관통한다는 소식에 긴장감을 놓을 수가 없으며, 철저한 대비로 피해를 줄이는 수밖에 없지 않을까.

 

'태풍'은 인간의 삶을 시험하는 위대한 자연의 힘.

자연의 그 힘을 이용하여 극복해 낼 수도 있고, 힘에 의해 제지당할 수도 있기에, 태풍을 이겨내는 지혜를 발휘하는 것이 중요하지 않을까.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