없어서는 안 될 친구였던 '바다', 이젠 미움으로 변해버렸습니다

 

 

 

없어서는 안 될 친구였던 '바다', 이젠 미움으로 변해버렸습니다

 

푸른 바다는 어릴 적부터 나의 친구로 함께 해 왔습니다. 뜨거운 여름 날, 바다는 땀이 밴 몸을 식혀주는 친한 친구였습니다. 냉장고와 에어컨이 없던 시절, 후덥지근한 여름을 시원하게 해 주는 없어서는 안 될 친구였습니다.

 

먹을 것이 부족했던 시절, 바다는 배를 채워주는 보물 창고이기도 했습니다. 고둥과 조개를 잡아 반찬을 만들었고, 볼락을 낚아 돈을 만들어 학비를 만들었습니다. 자맥질하면서 켜는 질피는 없어서는 안 될 중요한 간식거리였습니다.

 

어른이 되고나서도 바다는 나에게 없어서는 안 될 중요한 친구로 자리했습니다. 마음이 상할 때, 바닷가를 찾아 쪽빛바다를 보노라면 우울했던 마음도 금세 사라져버렸습니다. 자리를 털고 일어설 때쯤이면, 용기와 희망이 새로 생겨나기도 했습니다. 나에게 있어서 '바다'는, 좌절하지 않도록 도와주는 없어서는 안 될 친한 친구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몇 년 전, 거제도에서 일본 쓰시마(대마도)까지, 요트를 타고 왕복으로 운항한 적도 있습니다. 나에게 있어, 그 때 그 바다는, '도전의 대상'이기도 했습니다. 한치 앞이 보이지 않는 칠흑 같은 밤에서도, 바람이 귓전을 때리고, 파도로 바닷물이 갑판을 넘나드는 위험 속에서도, 굴복하지 않았습니다.

 

철저하게 무장한 정신력과 용기로 험한 바다와 맞섰습니다. 바다는 끊임없이 나에게 굴복을 요구했습니다. 그러나 절대로 질 수는 없었습니다. 그것은 여러 사람의 생명이 달렸고, 나의 굳은 의지를 지켜내야 하는 책임감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바다가 요즘 무척이나 싫어졌습니다. 배고픔을 해결해 주었던 바다, 나를 위로해 주었던 친구였던 바다, 나의 도전 정신을 실험하게 해 주었던 그런 바다였는데, 이제는 미움으로 가득한 바다가 돼 버렸습니다. 아직, 향기 나는 아름다움 한 번도 뽐내지 못하고, 소망했던 꿈도 한번 펼쳐보지 못한, 어린싹을 삼켜버린 무시무시한 바다가 이제는 싫어졌습니다. 어쩌다, 바다가 사람들에게 이런 고통을 주는 괴물이 돼 버렸을까 싶기도 합니다.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어른인 내 자신이 부끄럽기만 합니다

 

어리석은 인간은 똑 같이 반복되는 재난을 통하여 반성할 줄 모르고 기회를 살릴 줄도 모르는 것만 같습니다. 1953년 1월 여객선 창경호가 강풍으로 침몰해 229명이 사망했고, 17년 후인 1970년 12월 남영호 침몰로 323명이 목숨을 잃었으며, 23년이 지난 1993년 10월 서해훼리호 침몰로 292명이 희생됐습니다. 그 이후 21년이 지난, 4월 16일 소풍가던 학생들을 태운 세월호가 침몰했습니다. 거의 20년 주기로 300여 명 내외의 목숨을 잃는 대형 '해난사고'는 언제쯤 멈출 수 있을지 걱정스럽기만 합니다.

 

혼자만 살겠다고, 자신의 본분과 책임을 망각한 어른이 이토록 미운 적이 없었습니다. 어른이라는 내 자신이 부끄럽기 그지없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제대로 할 수 있는 것이 하나도 없는 것이 안타깝기만 합니다. 그저 모두가 무사하기를 기도하는 애타는 심정만 가지고 있을 뿐입니다.

 

지금 이 시각, 미치도록 미운 이 바다는 한때 내게 없어서는 안 될 소중한 친구였습니다. 성난 저 바다도 언젠가 다시 평온을 찾을 것입니다. 바다를 탓할 것이 아니라, 인간의 탐욕에서는 오는 어리석음을 나무라야 하지 않을까요?

 

여객선 '세월호' 침몰로 목숨을 잃은 분들과 유족들에게 머리 숙여 애도합니다. 그리고 부상을 당한 모든 분들에게 빨리 쾌유하기를 기원하며, 사고를 당한 모두에게 용기를 잃지 말았으면 하는 마음 간절합니다.

 

매일 아침 이 정자에서 태양을 보며 삼배를 올리고 있습니다.

 

없어서는 안 될 친구였던 '바다', 이젠 미움으로 변해버렸습니다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money1972.tistory.com BlogIcon 뉴론7 2014.04.23 06: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일 빨리 해결되었음 하는 마음뿐이네염 잘보고 감니다.

  2. Favicon of http://ptnet.tistory.com BlogIcon 진율 2014.04.23 08: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야속하고 화가나는 일입니다.
    좋은 소식을 기대해 봅니다.

  3. Favicon of http://33104alive.tistory.com BlogIcon 린넷 2014.04.23 08: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주도 벌써 중반에 접어들었습니다.
    그 어느 한주보다 길고 긴 주간이라 어서 지나가주기를 바라는 마음도 생기네요.
    오늘하루도 힘내어 화이팅하세요.

  4. Favicon of https://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14.04.23 09: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슴아픈 일이지요ㅠ.ㅠ

  5. Favicon of https://lilyvalley.tistory.com BlogIcon 릴리밸리 2014.04.23 09: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죽풍님의 마음 100% 공감이 갑니다.
    희망이 절망으로 바뀌려하지만 기적을 기도합니다.

  6. Favicon of https://hansik07.tistory.com BlogIcon Hansik's Drink 2014.04.23 10: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너무너무 마음이 아픈 일입니다..

  7. Favicon of https://mykis.tistory.com BlogIcon 발사믹 2014.04.23 10: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각을 하면 너무 속상해서 일상 생활을 할수가 없습니다.

  8. Favicon of https://feeltone1.tistory.com BlogIcon 신선함! 2014.04.23 11: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시는 일어나지 말아야 할 일이겠죠..

  9. Favicon of https://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4.04.23 12: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월이 지나도 잊혀지지 않는 아픔이 될 것 같아요

  10. Favicon of https://redcrowlife.tistory.com BlogIcon 이른점심 2014.04.23 13: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가슴이 아픕니다. 저역시 기도드립니다...

  11. Favicon of http://lifetips.tistory.com BlogIcon 생활팁 2014.04.23 14: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다는 말이 없고 무심한듯 있네요.

  12. Favicon of https://moldone.tistory.com BlogIcon 청결원 2014.04.23 14: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다...참 이젠 슬픈이네요..

  13. Favicon of https://ggng2.tistory.com BlogIcon 헬로끙이 2014.04.23 16: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다를 보면 자꾸 생각 날것 같아요.. 부모님들은 바다도 못쳐다보실듯해요 ..ㅠ

  14. Favicon of http://aduyt.tistory.com BlogIcon 어듀이트 2014.04.23 18: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너무 마음이 아파오는군요.ㅠ

  15. Favicon of https://su1624.tistory.com BlogIcon 도느로 2014.04.23 20: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밉다기 보다는 분노스럽고...미안하기 보다는 죄스러운맘이 더 큽니다.
    한며칠 굉장히 힘들게 보내고 있답니다.
    꼭 제가 죄를 지은것 처럼....

  16. Favicon of https://nimpopoyes.tistory.com BlogIcon 톡톡 정보 2014.04.23 22: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나 슬프고 화나고 안타깝네요.ㅠㅠ

  17.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4.04.23 23: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재를 만든 당사자들이나 수습을 제대로 못해서 더 큰 인재로 만든 모든 관련 단체들...
    이번 진도 대참사는 한 마디로 총체적 난국인것 같습니다.
    무책임한? 우리들의 자화상일 수도 있고...

 

[거제도] 강풍이 남긴 흔적, 새로운 희망을 위하여

 

거제 둔덕면 어구낚시정보화마을 앞 바다에 강풍으로 뒤집어 진 어선

 

[거제도] 강풍이 남긴 흔적, 새로운 희망을 위하여

그제(3일). 전국적으로 강풍이 불었습니다. 지역마다 큰 피해도 발생하였습니다. 부산 광안대교에서는 컨테이너 차량이 강풍에 넘어져 옆으로 지나가는 승용차가 컨테이너에 깔리는 사고도 발생했습니다. 아찔한 순간이 아닐 수 없었습니다. 그 승용차에 탄 사람들은 얼마나 놀랬겠습니까? 인명피해가 없었으면 하는 마음 바래 봅니다.

거제도 갯가에도 강풍은 불어 닥쳤습니다. 거제시 둔덕면 어구낚시정보화마을에서도 크고 작은 피해가 발생하였습니다. 방파제 주변에 정박한 작은 어선은 강한 바람과 파도와 싸움을 해야만 했습니다. 힘에 부쳤는지 이리저리 몸부림쳐다가 바닷물을 먹고 또 먹어야만 했습니다.

거제 둔덕면 어구낚시정보화마을 방파제에 정박한 작은 배는 강풍에 이리저리 몸을 겨누지 못하고 있습니다.

결국 힘이 못 미쳐 쓰러지고 말았습니다. 6척의 배가 뒤집어지거나 가라앉았습니다. 이 중 어구낚시정보화마을 박성제 전 위원장님 배도 가라앉았다고 합니다. 크레인으로 끌어 올려야 하고, 엔진도 수리해야만 될 것입니다. 만만찮은 비용도 들 것으로 예상합니다. 위로의 말씀을 전하면서 용기를 잃지 마시기 바랍니다.

바람은 지나가면 언제 그랬느냐는 듯 흔적을 남기지 않고 사라집니다. 야속한 바람입니다. 야속하게 부는 바람에도 갈매기는 제 세상을 만난 듯 훨훨 하늘을 납니다. 사람들에게 피해를 줬던 그 바람도 사람에게 이로움을 줄 때도 있습니다. 피해를 준 바람은 언제나 미워해야 할 듯하지만, 그렇지도 않는 게 세상살이입니다. 햇볕이 쨍쨍 내리쬐는 더운 여름날, 사람에게 피해를 줬던 그 바람이 불기를 원하는 것도 사람입니다. 이처럼 피해를 준 바람만 탓하고 있을 일은 못되는 것 같습니다.

강풍에도 갈매기는 제 세상을 만난 듯 훨훨 날고 있습니다.

이제 힘을 내어 복구 작업을 해야 할 것입니다. 사람은 항상 새로움을 추구합니다. 쓰러진 나무를 일으켜 세우고, 황폐된 땅을 기름지게 만드는 것은 가치 있는 일입니다. 어구정보화마을 주민들께서도 힘을 합쳐 복구 작업을 마무리 하시기를 바라 봅니다. 강풍으로 피해를 입은 주민들께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힘내시기 바라면서, 화이팅을 외쳐 봅니다!!!

지난 3일 거제도에 불어 닥친 강풍은 둔덕면 어구낚시정보화마을에 피해를 남기고 흔적 없이 사라져 버렸습니다.

 

지난 3일 거제도 어구낚시정보화마을에 불어 닥친 강풍의 모습입니다.

 

[거제도] 강풍이 남긴 흔적, 새로운 희망을 위하여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인생이야기 2012.04.05 08: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람이 엄청 불었는가 봅니다.
    피해를 입으신 분들에게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힘을 내어 빠른 복구를 빌어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