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7월 16일에 촬영한 금낭화. 금낭화 꽃말은 '당신을 따르겠습니다'입니다.

‘당신을 따르겠습니다’라는 꽃말을 가진 금낭화.

금낭화는 4월말에서 5월까지 피는 야생화로, 6월 이후에는 좀처럼 보기 드물게 피는 특성이 있습니다.

하지만 한 여름 더위가 푹푹 찌는 7월 중순에도 꽃을 피웠습니다.

지난 3월, 이웃에서 얻어와 포기 채로 이식해 놓은 금낭화가 새롭게 뿌리를 내리고 입이 돋아나 꽃을 피우게 된 것입니다.

금낭화는 내가 제일 좋아하는 꽃 중의 하나입니다.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꽃 순위를 꼽는다면, 1위 금낭화, 2위는 석산이라는 이름을 가진 꽃무릇, 3위는 매발톱입니다.

금낭화는 4~5월에 피는 꽃으로 꽃말은 ‘당신을 따르겠습니다’입니다.

9월 중순경에 피는 꽃무릇은 ‘이룰 수 없는 사랑’이라는 꽃말을 가졌습니다.

4~5월에 피는 매발톱 꽃말은 ‘버림받은 애인’이라 부릅니다.

내가 좋아하는 꽃 모두 ‘사랑’과 관련한 야생화들입니다.

금낭화는 ‘며느리주머니’라는 다른 이름으로도 불립니다.

옛날 여인들이 치마 속에 달고 다니던 비단으로 수를 놓아 만들었던 복주머니를 닮았다하여 부르는 이름이라고 합니다.

금낭화를 자세히 보면 꽃이 땅을 향해 피는 것을 알 수가 있습니다.

꽃이 고개를 숙인 모습에서 사람들은 순종과 겸손을 나타낸다고 보는 것 같습니다.

금낭화 꽃말처럼 당신(나)을 따르며 사는 사람이었으면 좋겠습니다.

2019년 7월 16일에 촬영한 죽풍원에 핀 금낭화입니다.

[야생화] 7월에 피는 야생화 금낭화, 금낭화 꽃말은 ‘당신을 따르겠습니다’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travelyoungdo.tistory.com BlogIcon 영도나그네 2019.07.25 16: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렇게 아름다운 금낭화가 죽풍님의
    새 식구로 자리를 잡았군요..
    7월에 만나는 금낭화는 또다른 아름다움을
    보여주는것 같습니다..
    잘보고 갑니다..

  2.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9.07.25 21: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회지에서는 좀처럼 보기 어려운 예쁜 야생화입니다.
    행복하세요^^

 

[거제여행] 꽃 안에 황금 가루가 가득, 참 매력적입니다(금낭화)

 

 

[거제여행] '당신을 따르겠습니다'라는 꽃말을 가진 금낭화.

 

꽃 안에 황금 가루가 가득, 참 매력적입니다

- 아무리 아름다워도 그냥 눈으로만 봐주세요 -

 

어떻게 이처럼 아름다운 꽃망울을 여럿 달고 있을까? 붉디붉은 색으로 봄바람이 불라치면, 이리저리 흔들리며 사람을 유혹하는 꽃은 어떤 꽃을 두고 하는 말일까. 세뱃돈을 받아 넣던 비단 복주머니 모양을 한 금낭화. 꽃 속에 황금빛 꽃가루가 있어 금주머니꽃이라고 불리기도 했던 금낭화. 

 

꽃의 생김새가 옛 여인들이 치마 속에 넣고 다니던 주머니와 비슷하여 '며느리주머니', '며늘치'라고도 불렀던 금낭화. 이처럼 생긴 모양에 따라 여러 가지 이름을 단 금낭화는, 여러 개를 단 꽃망울 숫자와도 비교될 만큼 그 이름도 다양하다.

 

 

[거제도여행] '당신을 따르겠습니다'라는 꽃말을 가진 금낭화.

 

개인적으로 꽃을 좋아하는 나. 그 중에서 제일 좋아하는 꽃을 꼽는다면, 봄에는 금낭화요, 가을에는 꽃무릇이다. 금낭화는 거제도에서 쉽게 볼 수 있는 꽃이 아니다. 거제 둔덕면에 소재한 '비원'이라는 식물원을 제외하고는, 거의 보기 어려운 꽃이 바로 이 금낭화다. 

 

이 두 가지 꽃을 특별히 좋아하는 나로서는, 거제지역에 이 꽃 보급을 위해 노력을 다해왔다. 2010년 봄, 3백 포기의 금낭화를 전남 고창 '고인돌 들꽃학습원'에서 들여와 직접 도로변에 심었고, 꽃무릇 역시 그 이전부터 계속 증식작업을 해 왔던 터다.

 

 

[거제여행] '당신을 따르겠습니다'라는 꽃말을 가진 금낭화.

 

엊그제, 거제 일운면 국도 14호선을 지나다가 길가에 핀 금낭화를 보았다. 살랑살랑 부는 봄바람에 너울너울 춤추는 금낭화는 나를 꼬여 대는 것만 같다. 차에서 잠시 내려 사진을 찍어주며 꽃과 한참이나 놀았다.

 

어떻게 아름다운 꽃망울을 이렇게 여럿 달고 있는지! 심은 지 꼭 2년이 넘었건만, 뿌리가 건강하게 내리지 못한 탓인지, 작은 키를 하고 있다. 그러다 보니 꽃대도 약하고 꽃망울도 튼튼하지 못하는 것만 같아 안타까운 마음이다. 그 자리를 떠나온 뒤로 거름 주고 관리하며 지속적인 보살핌이 없었던 탓일까 싶다.

 

 

 

[거제여행] '당신을 따르겠습니다'라는 꽃말을 가진 금낭화.

 

넓지 않은 면적에 심겨진 금낭화는 당초 심은 것 보다 숫자가 현저히 준 모습이다. 꽃이 아름답다보니 누군가 뽑아 갔나 보다. 꽃밭을 한 바퀴 돌아보았는데, 아니나 다를까, 꽃을 뽑아 간 흔적이 남겨져 있다. 한 그루는 거의 말라 죽은 상태다. 추측건대 꽃을 뽑다가 지나가는 사람에게 들켜 그냥 달아났지 않은가 싶다.

 

 

[거제도여행] 누군가 몰래 금낭화를 뿌리채 뽑아 간 흔적과 시들어가는 금낭화.

 

거제지역은 한 때, 시 주관으로 도로변 전역에 꽃을 심고 사후관리를 하며 가꾼 적이 있다. 사시사철 도로변에 꽃물결로 넘쳐났다. 도로 가장자리는 좀처럼 구하기 힘든 야생화와 아름다운 꽃들로 장식됐다. 그러다보니 꽃을 몰래 훔쳐가는 사례도 잇달았다.

 

실제로, 어떤 사람이 꽃을 몰래 파다가 신고 돼 경찰이 출동하는 사례도 있었다. 아무튼 그 사람은 큰 홍역을 치렀다는 후문을 늦게나마 들을 수 있었다. 산야에 핀 야생화나 길가에 심겨진 아름다운 꽃, 그저 바라만 봐 줄 수는 없는지?

 

[거제여행] 2007년 4월 20일 양산 통도사 인근에 있는 서운암 주변에서 찍은 금낭화. 정말로 화려한 모습이다.

 

2007년 봄, 양산 통도사 주변에 있는 서운암을 찾은 적이 있는데, 금낭화는 야트막한 산 주변으로 지천으로 펴 있었다. 거의 1m 정도까지 자란 큰 키에, 꽃대도 그 세력이 보통이 아니었다. 꽃망울도 엄지손가락 정도의 크기였다. 사진을 찍은 날짜를 보니, 2007년 4월 20일로 기록돼 있다. 아마 지금 양산 통도사 인근 서운암 주변에는 비단 복주머니를 여럿 단 금낭화가 바람에 춤추고 있을지 모를 일이다. 다시 한번 그때 그 금낭화를 보러 가고 싶은 마음이 인다.

 

'당신을 따르겠습니다'라는 꽃말을 가진 금낭화. 봄바람에 살랑살랑 춤추는 명품 꽃 금낭화가 나를 유혹하고 있다.

 

[거제여행] 2007년 4월 20일 경남 양산 통도사 인근에 위치한 서운암 주변에 핀 금낭화. 지금쯤 금낭화와 유채꽃이 온 들녘에 물결 춤추듯, 춤추고 있을 것이니라. '당신을 따르겠습니다'라는 꽃말을 가진 금낭화를 보고 싶다면, 당장 서운암으로 떠나 보시길... 꼭, 당신을 따르는 사람과 같이...

 

[거제여행] 내가 직접 심은 금낭화, 그 금낭화가 나를 유혹하고 있다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인생이야기 2012.04.21 20: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에 들렀는데, 아름다운 꽃이 홈피를 장식하네요.
    그 동안 글쓴이의 글을 주욱 봐 왔는데, 느끼는바가 많습니다.
    좋은 글과 아름다운 사진 잘 보고 갑니다.

  2. Favicon of http://www.газоснаб.рф BlogIcon WilliamDize 2014.12.16 19: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용약관위배로 관리자 삭제된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