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여행] 고창 선운산 선운사 도솔암 마애불/고창 가볼만한 곳

 

보물 제1200호로 지정된 전북 고창 선운사 도솔암 마애불.

 

[고창여행] 고창 선운산 선운사 도솔암 마애불/고창 가볼만한 곳

 

선운사는 전라북도 고창군 아산면 삼인리 도솔산에 자리한 대한불교조계종 제24교구 본사입니다.

도솔산은 선운산이라고도 하며, 조선 후기 선운사가 번창할 무렵에는 89개 암자와 189개 요사가 산중 곳곳에 자리하여 장엄한 불국토를 이루었다고 합니다.

선운사의 창건에 대하여는 신라 진흥왕이 창건했다는 설과,

백제 위덕왕 24년(577) 고승 검단 선사가 창건했다는 두 설이 있다고 합니다.

그럼에도 시대적, 지리적 상황으로 볼 때 검단선사의 창건설이 정설인 것으로 받아들여진다고 합니다.

 

오늘 소개하는 내용은 선운사가 아니라, 선운사 도솔암 마애불에 관한 것입니다.

선운사 천왕문 앞 극락교를 건너서 산길을 따라 약 2.5km를 따라 걸어 오르면 도솔암 입구에 도착합니다.

지난 12월 4일 오후.

연수단 일행은 버스를 타고 사찰의 사전 동의를 얻어 입구까지 도착할 수 있었습니다.

걸어서 간다면 약 30분 정도 안팎이면 도착할 수 있을 것입니다.

도솔암의 주 불전인 대웅보전에서 삼배하고 자리를 옮겨 마애불을 보러 갔습니다.

 

 

입구 안내판에 새겨진 선운사 도솔암 마애불에 관한 소개내용을 그대로 옮겨봅니다.

 

선운사 도솔암 마애불

보물 제1200호

전라북도 고창군 아산면 삼인리

 

고려시대에 조각한 것으로 보이는 이 불상은 우리나라에서는 가장 큰 마애불상 중의 하나로 미륵불로 추정된다. 지상 3.3m의 높이에서 책상다리를 하고 앉아 있는 불상의 높이는 15.6m, 폭이 8.48m가 되며, 연꽃무늬를 새긴 계단모양의 받침돌까지 갖추었다. 머리 위의 구멍은 동불암이라는 누각의 기둥을 세웠던 곳이다.

 

명치끝에는 검단선사가 쓴 비결록을 넣었다는 감실이 있다. 조선말에 전라도 관찰사로 있던 이서구가 감실을 열자 갑자기 풍우와 뇌성이 일어 그대로 닫았는데, 책 첫머리에 "전라감사 이서구가 열어본다"라는 글이 쓰여 있었다고 전한다.

 

이 비결록은 19세기 말 동학의 접주 손화중이 가져갔다고 한다.

 

고창 선운산 선운사 천왕문 앞에 있는 극락교에서 약 2.5Km 거리에 도솔암이 자리하고 있다. 사진은 극락교.

 

 

 

 

 

[고창여행] 고창 선운산 선운사 도솔암 마애불/고창 가볼만한 곳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landbank.tistory.com BlogIcon landbank 2014.12.13 09: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 정말 가볼만한 곳 이네요 ㅎ
    멋집니다

  2. Favicon of http://bbs2014.tistory.com BlogIcon 뉴론7 2014.12.13 09: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위에 조각했네여

  3.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4.12.13 22: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가에서 세상을 바르게 다스리는 도리와 심법의 정수가 담긴 서전서문을 9만독 했다고 해서 이서구라고 하더군요. 남기신 글로는 춘산채지가라는 글이 있습니다. 채지가에 좋은 내용이 많이 있습니다.
    행복하세요^^

  4. Favicon of https://0572.tistory.com BlogIcon 『방쌤』 2014.12.14 23: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년에 선운산 산행을 마치고 내려오는 길에 들렀던 기억이 새록새록 떠오르네요
    그 시대에 어떻게 저렇게 벽에 거대한 조각을 남겼는지...
    항상 드는 생각이지만 정말 신기하고 대단합니다^^

 

통영 산양일주도로와 풍화일주도로를 한 바퀴 도는 통영여행

 

통영 산양일주도로와 풍화일주도로를 한 바퀴 도는 통영여행

 

차량으로 드라이브를 즐기는 사람이라면, 통영 산양일주도로를 모르는 사람이 별로 없을 것입니다.

차창 밖으로 펼쳐지는 쪽빛바다와 크고 작은 섬은 두 눈을 즐겁도록 하기엔 충분합니다.

푸른색칠을 한 바다에 양식장에 설치된 하얀 부표는 그림 같은 분위기를 연출합니다.

 

 

 

 

 

미륵도 

면적 45.59㎢, 인구는 산양읍, 미수동, 봉평동을 합쳐 32,863명(2013년 2월말 현재). 통영시 남쪽에 있으며, 2개의 다리와 1개의 해저터널로 연결되었다. 원래 통영시와 미륵도 사이에는 얕은 해협이 가로놓여 있었는데, 1927년 5월부터 1932년 12월까지 5년 6개월에 걸쳐 길이 1,420m, 너비 550m, 수심 3m의 통영운하를 만들고, 그 밑으로 길이 461m, 너비 5m, 높이 3.5m에 이르는 동양 최초의 해저터널을 건설하였다. 또한 운하 위에는 높이 18m, 길이 152m, 너비 10m의 철제 다리를 가설하여 2중교통로로 이용하였다. 이후 이 다리가 노후화되자 통영시는 1998년 최신공법에 의거한 통영대교를 새로이 준공하였다.

 

본래는 거제군에 속하였으나 1914년 통영군에 편입되었고, 1995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통영시에 편입되었다. 동쪽 해안에는 큰 만이 형성되어 있고, 서쪽에는 곳곳에 작은 만이 발달하였으며, 북서쪽으로 길게 꼬리가 뻗어 있다. 현재 이 섬은 관광특구로 지정되었는데, 23㎞의 산양일주도로는 다도해의 절경을 감상할 수 있는 해안 드라이브 코스이며, 도로 남쪽의 달아공원에는 벤치와 휴게소·정자 등이 조성되어 있다.

 

또한 일주도로 기점인 도남관광단지에는 마리나리조트·충무관광호텔 등의 숙박시설과 해양 레포츠 시설이 마련되어 있으며, 인근의 한산도·비진도·매물도와 거제 해금강 등을 운항하는 유람선터미널이 있다. 섬 북쪽의 미륵산(彌勒山:461m)에는 1983년 경상남도문화재자료 제10호로 지정된 용화사(龍華寺)와 관음암(觀音庵)·도솔암(兜率庵)이 있고, 고승(高僧) 효봉(曉峰:1888~1966)이 머물렀던 미래사(彌來寺)가 있다. 통영시는 앞으로 한려수도를 조망할 수 있는 곤돌라 시설과 해양박물관 등의 관광시설을 단계별로 개발할 예정이다.

 

[출처] 미륵도 | 두산백과

 

 

 

 

오른쪽으로 가야만 풍화일주도로를 한 바퀴 돌 수 있습니다.

 

미륵도는 행정구역상으로 통영시 산양읍에 소재한 섬으로, 산양일주도로가 유명합니다.

웬만한 여행자라면 산양일주도로를 한번쯤 돌아 보았을테지만, 이 도로의 또 다른 코스인 풍화일주도로를 아는 이는 별로 많지 않다는 생각입니다.

그래서 오늘은 통영시 산양읍 풍화일주도로를 한 바퀴 돌아봅니다.

경남 통영시 산양읍 남평리 1297-5번지 도로상에서 출발하여, 다시 산양일주도로로 나오기 까지 16.3km의 풍화일주도를 달려 봅니다.

 

 

 

 

 

풍화일주도로와 산양일주도로

통영시 산양읍 남평리 풍화일주도로 진입로 삼거리(0.0km) - 향촌삼거리(4.7km, 여기서 오른쪽으로 진입. 왼쪽으로 직진하면 850m 지점에 산양초등학교 풍화분교가 나옴) - 서부마을회관(9.7km) - 경상남도수산자원연구소 입구(10.0km) -  산양초등학교 풍화분교 삼거리(12.5km) - 산양일주도로(16.3km) - 삼덕삼거리(17.2km) - 삼덕항(18.0km) - 달아공원 주차장(22.6km) - 통영수산과학관 주차장(25.3km)

 

 

통영 산양일주도로와 풍화일주도로를 한 바퀴 도는 통영여행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통영시 산양읍 |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tiktok798.tistory.com BlogIcon 린넷 2013.03.09 11: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기만해도 여유가 느껴집니다.

  2. Favicon of http://life-lineup.tistory.com BlogIcon +요롱이+ 2013.03.09 18: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아~ 저도 여행이 가고 싶어요 ㅎ
    너무 잘 보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