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도여행] 살아있는 삶의 현장에서 하루를 열다/ 장승포항 수협어판장

 

 

[거제여행지] 살아있는 삶의 현장에서 하루를 열다/ 장승포항 수협어판장

 

연근해에서 잡은 고기를 경매하는 수협 어판장. 만선을 한 어선은 항구에 도착하고 배에서 고기를 쉼 없이 풀어 내립니다. 타 지역에서 잡은 고기를 차량으로 싣고 와서 풀기도 합니다. 이어 경매가 시작되었습니다. 빠르게 쏟아내는 경매사의 말은 보통 사람들이 알아듣기에는 힘이 듭니다. 경매사의 손놀림은 말보다 더욱 빠르게 움직입니다. 경매사의 입과 손놀림을 놓치지 않으려는 중매인.

 

쫓고 쫓기는 독수리와 작은 새의 처절한 싸움장면이 연상됩니다. 독수리는 날렵한 움직임과 예리한 발톱으로 새를 포획합니다. 중매인은 경매사의 입과 손놀림을 놓칠 리 없습니다. 새를 포획한 독수리는 안정된 장소로 찾아가 먹이를 즐기고 있습니다. 중매인도 경매사로부터 드디어 낙찰을 이끌어 냅니다. 오늘의 승자로 등극하는 순간입니다. 구경꾼들은 이 모습을 하나도 놓치지 않고 즐기고 있습니다.

 

지난 28일. 거제수협 어판장의 아침 풍경입니다. 거제수협 어판장이 위치한 장승포항은 1966년 4월 개항하였으며, 항만법상 무역항으로 지정돼 있습니다. 이 항은 크고 작은 어선들이 연근해에서 잡은 고기를 싣고 와 경매를 하기도 하며, 태풍 내습 시 배가 대피하는 항구 역할을 하기도 합니다.

 

 

 

 

갈치는 지금이 제철입니다. 제주도 인근해역에서 잡은 은빛 갈치는 이곳 경매장의 주 어종으로 제일 많은 물량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낚시로 잡은 갈치는 말 그대로 은빛을 발산하며 사람들의 입맛을 당기게 하고도 남습니다. 손가락 다섯 마디 굵기를 5지라고 하는데, 5지 짜리 한 상자가 이날 33만원에 거래되었습니다. 마릿수로는 22마리로, 한 마리에 1만 5천원에 해당하는 가격입니다. 싸다고 할 수 없을 정도 비싼 가격이지만, 그래도 몇 마리 사서 먹고 싶습니다.

 

 

 

 

한 상자를 통째로 사기에는 부담이 가기에 여러 사람이 조금씩 부담하여 사면 좋겠다는 생각이지만, 선뜻 같이 사려고 나서는 사람도 없어 그냥 구경만 할 뿐입니다. 이 보다 작은 갈치도 한 상자에 30만원에서부터 8만원까지 여러 가지 종류로 거래되고 있습니다. 제일 작은 갈치는 젓갈용으로 적당하며, 약 40여 마리 한 상자에 8만원에 거래되었습니다.

 

갓 잡은 싱싱한 고등어도 제 특유의 등 푸른 빛을 내고 있습니다. 등 푸른 생선에는 오메가 3이 함유돼 있는데, 오메가 3은 혈중 콜레스톨 함량을 적정 수준으로 유지해 주고, 불포화지방산이 많이 들어 있어 혈전 예방으로 고지혈증 치료에도 도움이 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이날 고등어는 약 30마리 한 상자에 2만 5천원에 경매되었으며, 중매인으로부터 5천 원을 더 얹어 주고 3만 원에 사는 사람도 있었습니다. 싱싱한 고등어는 젓갈용으로 많이 사용되고 있습니다.

 

 

 

어촌 갯가에서 크고 자랐지만, 이날 처음 보는 생선도 있었습니다. 어민들은 이 생선을 '시비' 또는 '시비야스'라고 부르는데, 인터넷에서 아무리 자료를 찾아봐도 우리말로는 나오지를 않습니다. 이 생선은 살이 두텁고 탄력이 없으며, 기름기도 없어 예전에는 그냥 버리거나 사료로 많이 쓰였다고 합니다. 그런데 요즘은 사람들의 인식이 달라져 지금은 이 생선을 회로 떠먹는다고 합니다. 횟감으로 먹을 수 있다는 말에 두 마리를 1만 5천 원을 주고 샀습니다. 이런 시비야스나 삼치 같은 살이 깊은 횟감은 고추냉이에 찍어 먹거나, 멸치액젓에 땡추와 고춧가루를 풀어 섞은 양념에 찍어 먹으면 제 맛을 느낀다고 합니다.

 

어민들이 '시비'라고 부르는 생선. 예전에는 그냥 버리거나, 사료로 썼다고 하며 지금은 회를 떠서 먹는다고 합니다. 실제로 회를 떠서 먹어 보니 맛이 있었습니다.

 

싱싱한 삼치도 한 자리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경매가 끝난 1m가 넘는 대형 삼치는 한 마리에 2만 5천 원에 거래되었습니다. 산은 온통 붉은 빛으로 물들이며 깊은 가을로 접어들고 있습니다. 이 가을날, 거제여행을 하며 장승포항 수협어판장에서 삶의 현장을 체험하는 것도 좋을 것입니다. 거기에다 은빛 갈치와 싱싱한 고등어, 삼치 몇 마리 사서 지인들과 깊어가는 가을을 만끽하는 것은 더욱 더 좋을 것입니다.

 

 

 

[거제여행지] 깊어가는 가을 거제 수협어판장에서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거제시 장승포동 | 거제수협 장승포지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itsmore.tistory.com BlogIcon 농돌이 2012.10.29 20: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싱싱한 해물이 침 넘어갑니다
    갈치,고드어,,,

  2. Favicon of https://borisu1004.tistory.com BlogIcon 누리나래 2012.10.30 06: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산물 시장에 가보면 늘 생동감이 넘치는 삶의 현장의 모습이 좋더군요..
    갈치는 너무 비싸서 먹기가 부담스럽네됴..
    그나마 올해는 고등어가 풍년이라니 고등어나 실컷 먹어야겠습니다..^^

    • Favicon of https://bamnwind.tistory.com BlogIcon 죽풍 2012.10.30 08: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갈치가 비싼 편이라 사 먹기 조금 부담스럽더군요.
      서민들의 고기라 할 수 있는 싱싱한 고등어라도 사서,
      이 가을날 만찬을 즐겨 보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철새는커녕, 텃새 한 마리도 보지 못했습니다[창원여행/주남저수지]

 

 

[창원여행/주남저수지] 동판저수지 버드나무 군락의 부드러운 연둣빛은 내 마음을 설레게 한다.

 

철새는커녕, 텃새 한 마리도 보지 못했습니다[창원여행/주남저수지]

 

- 멋모르고 떠난 철새탐사 여행, 대신에 새 공부는 확실히 하였습니다 -

 

스스로 여행 전문가(?)라 칭하면서 한번씩 실수를 범하기는 어쩔 수가 없나 봅니다. 아니, 기본적인 상식이 없었다고 해야 할까요? 지난 일요일(22일). 창원에 갔다가 혹여나 하는 마음으로 주남저수지에 철새를 보러 갔습니다. 그런데, 철새는커녕 텃새 한 마리도 보지 못하고 돌아와야만 했으니까요. 대신 람사르문화관과 생태학습관에서 자연학습 시간을 가진 것에 만족해야만 했습니다.

 

철새를 백과사전에 찾아보니 '번식지와 월동지를 오가는 조류'라고 돼 있습니다. 기러기류, 오리류, 고니류 등은 가을에 북녘에서 번식하고, 남하하여  우리나라에서 월동하는데 이들을 겨울새라고 합니다. 제비, 산솔새, 두견이 등은 이른 봄 남녘에서 날아와 우리나라에서 번식하고, 가을철 남녘으로 이동하는데 이들을 여름새라고 합니다.

 

도요류, 물떼새류, 제비갈매기 등은 북녘에서 번식하고 가을에 한반도를 통과, 남녘에서 남하 이동하여 월동, 이듬해 봄에 다시 한반도를 지나 북녘의 번식지로 이동하는데, 이들을 나그네새라고 합니다. 이상의 겨울새, 여름새 그리고 나그네새를 철새라고 부른다고 합니다.

 

[창원여행/주남저수지] 주남저수지 갈대 숲길. 겨울과 봄이 공존하고 있다.

 

주남저수지 둑은 아직도 겨울이 반, 봄이 반입니다. 바싹 매 마른 갈대가 봄바람에 흔들리며 봄을 재촉하는 듯 하고 있습니다. 늪지의 부드러운 연둣빛 버드나무 군락은 봄을 노래하는 것만 같습니다.

 

겨울과 봄이 공존하는 분위기의 주남저수지 풍경입니다. 늪지 위 목재로 만든 탐방로가 잘 만들어져 물위를 걷는 기분이 여간 좋지가 않습니다. 살랑살랑 부는 봄바람이 얼굴에 마주하는 느낌도 그지없이 좋습니다.

 

[창원여행/주남저수지] 주남저수지 옆 람사르 문화관 외부 전경.

 

[창원여행/주남저수지] 람사르 문화관 내부 모습.

 

제10차 람사르 총회 창원 개최를 기념하여 지구촌 습지생태의 보존과 람사르 글로벌 실천의식 함양 및 홍보관으로 활용코자 건립한 람사르 문화관을 찾았습니다. 1층 습지문화실에는 람사르 협약, 우리나라와 람사르 협약, 람사르 창원 개최의 의의, 유치과정, 당사국 총회, 인류의 복지와 습지에 대한 창원선언이 설명돼 있습니다. 

 

지구의 습지 분포도는 세계지도에 빼곡히 그려져 있습니다. 뉴스로만 들었던 람사르에 대하여 어느 정도 이해를 할 수 있었습니다. 2층에는 농산물 기념품판매장과 카페테리아가 있어 잠시 휴식시간을 가져 보았습니다. 에코전망대에서 바라보는 들녘은 갖가지 생명들이 움터 나고 있었습니다.

 

[창원여행/주남저수지] 생태학습관 입구에 서 있는 주남저수지의 천연기념물 대형 안내판.

 

바로 인근에 위치한 생태학습관을 찾았습니다. 학습관 입구에는 주남저수지 생태탐방 안내도와 주남저수지의 천연기념물을 표시하는 대형 안내판이 세워져 있어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주남저수지의 천연기념물에는 독수리(천연기념물 제243-1호)를 비롯해서, 재두루미, 큰고니, 솔부엉이 등 20여 종이 넘는 새 종류가 있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창원여행/주남저수지] 주남저수지 주변에 위치한 생태학습관 외부 전경.

 

그 동안 새 종류와 이름에 대하여 정확하게 공부하지 못했던 탓이었을까요. 들녘을 나는 고니, 큰고니, 황새, 두루미, 재두루미 등의 새를 보면서, '저 새 이름이 정확히 무엇인지', 새 이름이 헷갈렸던 것도 사실입니다. 

 

이 새들은 비슷비슷한 생김새를 한 모습으로, 거의 전문가 수준이 아니면 잘 모를 정도였으니까요. 그런데 안내판 그림사진을 보니, 이제 새 이름 정도는 알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창원여행/주남저수지] 주남저수지 탐방로와 안내문. 탐방데크 이용시간은 오전 9시 반부터 오후 5시 반까지이다. 겨울철새가 도래하는 매년 11월부터 2월까지는 철새의 보호를 위해 출입을 금지하는 안내문이다.

 

주남저수지 일원에는 습지생태 보전을 위한 탐방시설도 잘 꾸며져 있었습니다. 전망대를 비롯하여 물 위를 걸을 수 있는 나무판 길과 황토 길로 조성된 1.7km의 탐방로는 연인들 데이트 코스로는 최고의 인기코스라는 생각입니다.

 

1980년대 조류학자들에 의해 낙동강하구와 더불어 낙동강 줄기에 형성된 동남내륙지역 최대 철새도래지로 알려진 주남저수지. 주남저수지는 과거 낙동강에 의해 만들어진 자연배후 습지로 전체가 갈대로 덥혀진 '갈대의 나라'라고 불려진 습지라고 합니다. 그런데 1920년부터 농경지가 들어서면서부터, 농수공급과 홍수조절을 목적으로, 9km 제방을 쌓으면서 만들어진 인공과 자연이 조화를 이룬 저수지라고 합니다. 

 

 

[창원여행/주남저수지] 생태학습관 내부 모습.

 

3만 마리 이상의 가창오리와 세계적인 희귀조로 알려진 재두루미(천연기념물 제203호), 노랑부리저어새, 흰꼬리수리를 비롯한 230여 종, 5만 마리 이상이 겨울을 보내는 이 곳. '철새들의 낙원', '철새들의 천국', '새들의 살아 있는 자연사박물관'이라는 애칭을 달고 있는 주남저수지.

 

아무런 정보도 없이 철새를 보러 간 나 자신이 부끄러워집니다. 비록 철새는 보지 못한 허탕 친 여행이라 할 수 있지만, 결코 허탕 쳤다고 할 수 없는, 새에 대한 공부를 많이 한 여행이었다는 생각입니다.

 

[창원여행/주남저수지] 주남저수지 생태탐방 안내도.

 

올 겨울, 3만 마리 이상 날아온다는 가창오리를 보러 주남저수지를 찾아 가 보렵니다. 이번 주남저수지 여행에서 익힌 새 공부를 밑거름해서 말입니다. 돌아 나오는 길에 만난 동판저수지 한 가운데 서 있는 버드나무에서 뿜어내는 연둣빛. 내 마음을 설레게 한 봄 풍경이었습니다. 잠시 머뭇거림에 여러 가지 생각이 교차한 여행이었습니다.

 

 

[창원여행/주남저수지] 주남저수지 탐방로.

 

철새는커녕, 텃새 한 마리도 보지 못했습니다[창원여행/주남저수지]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창원시 의창구 동읍 | 주남저수지생태학습관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인생이야기 2012.04.24 07: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남저수지 한번 가 보고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