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부처님] 마음먹기 달렸다, 법정스님/오늘의 법문에서/사는이야기

 

구례 천은사 풍경.

 

[나의 부처님] 마음먹기 달렸다, 법정스님/오늘의 법문에서/사는이야기

 

마음먹기 달렸다, 법정스님

 

<화엄경>에 '마음과 부처와 중생, 이 셋은 결코 차별이 없다'고 되어 있습니다.

마음이니 부처니 중생이니 하지만 이 세상은 결코 근원적으로 다르지 않다는 겁니다.

표현만 다르지 하나라는 겁니다.

그러니 부처와 보살을 먼 곳에서 찾지 마십시오.

 

부처와 보살을 밖에서 만나려 말고 때로는 자기 집안으로 불러들일 수도 있어야 됩니다.

그렇게 되면 시들했던 관계도 새로운 활기로 채워집니다.

물질의 가옥이 정이 넘치는 가정으로 바뀔 수 있습니다.

삶이 기쁨과 고마움으로 채워질 때 향기가 배어나게 마련입니다.

이게 바로 덕의 향기입니다.

 

삶이란 무엇입니까?

우리가 순간순간 사는 삶은 무엇입니까?

무엇을 위해 우리가 살아야 합니까?

이는 철학자만이 탐구할 명제가 아닙니다.

지금 현재, 이 순간을 살고 있는 우리 모두의 근원적인 물음입니다.

 

이 몸뚱이는 유기체입니다.

껍데기입니다.

더러 오랜만에 아는 분을 만나면 다들 저에게 '아이고, 스님 너무 야위었습니다'라고 말합니다.

사실 저는 그런 소리를 들을 적마다 다행이라는 생각을 합니다.

시줏돈으로 얻어먹는 사람이 디룩디룩 돼지처럼 살이나 쪄서야 되겠습니까?

내 몸은 유기체인 동시에 껍데기이자 알맹이가 아닙니다.

콩깍지와 콩이 다르듯 말입니다.

몸은 콩깍지처럼 덧없는 것입니다.

그러나 콩은 세월의 풍상에도 아랑곳없이 늘 새로운 싹을 틔워낼 생명력을 지니고 있습니다.

그 콩깍지를 벗어난다고 해도 다시 태어날 수 있는 그런 생명력을 지니고 있습니다.

어떤 우주의 에너지 같은 것을 지니고 있는 것입니다.

 

 

그럼 어떤 것이 '참나'입니까?

우리는 몸에 너무 집착합니다.

몸이 곧 자신의 실체인 것처럼 늘 착각합니다.

그래서 몸에 좋다고 하면 국내외를 막론하고 뭐든 구하려 기를 쓰고 먹습니다.

하지만 마음공부란 몸을 위한 것이 아닙니다.

우리가 기도하고 참선하고 참회하는 일은 결코 몸을 위해서가 아닙니다.

오늘 절에 이렇게 오신 것은 몸이 온 것이 아닙니다.

일도 많은데 무엇이 끌어서 내 몸을 여기까지 데려왔습니까?
여기 안 올 수 있는데 한 생각이 일어나서 이 자리에 온 겁니다.

몸은 그저 따라온 것뿐입니다.

마음공부란 진정한 자아를 실현하기 이한 간절한 염원이면서 정진입니다.

이와 같은 정진을 거치면서 사람은 인간답게 성숙해 갑니다.

특히 나이가 먹을수록 성숙해져야 합니다.

성숙하지 않고 옛날 그대로 있다면 그 사람은 전혀 향상 되지 못한, 제 자리 걸음 상태인 것입니다.

 

각자 한 번 물어보십시오.

내 자신, 자안실현을 위해서 지금 무슨 일을 하고 있는가.

내 인생이 소모되고 있는데 과연 내 자아실현을 위해서 나는 어떤 일을 하고 있는가를 자신에게 물어 보십시오.

삶이란 무엇이며 무엇을 위해 살아야 될 것인지 거듭 물어야 합니다.

산다는 것은 도대체 무엇입니까?

해답은 그 물음 속에 있습니다.

 

과일에 씨앗이 박혀있듯이 해답은 물음 속에 들어 있습니다.

그러나 물어 보지 않고 그 해답을 끌어낼 수는 없습니다.

자신들의 삶을 저마다 꽃피우면서 사는 따뜻한 가정의 가계부에는 '촌놈 용돈 2만 원'이 아니라, '부처님께 용돈 20만 원'이라고 기록될 수 있습니다.

좋은 봄 맞으십시오.

 

 

위 마지막 문장, '촌놈 용돈 2만 원'과 '부처님께 용돈 20만 원'에 대한 이야기

 

법정스님께서 전하는 말씀입니다.

 

3년 전 할머니가 돌아가신 70세 된 할아버지는 한 동안 아파트에 홀로 살았습니다.

아들 내외는 그 모습이 안 돼 보여 아파트를 처분하고 같이 살면 잘 모시겠다고 약속을 하였습니다.

할아버지는 아파트를 처분하고 지참금(?)을 가지고 아들 집으로 들어갔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할아버지는 무엇을 찾다가 며느리 방에서 우연히 가계부를 보았습니다.

그런데 지출항목 중에 '촌놈 용돈 2만 원'이라고 기록한 것을 보게 됩니다.

내용인즉, 며느리가 시아버지한테 주는 용돈을 '촌놈 용돈 2만 원'이라고 적었던 것입니다.

 

할아버지는 그 충격을 받고  그날로 집을 나왔습니다.

놀라우십니까?

하지만 실제 있었던 일이라고 하면서, 법정스님께서도 큰 충격을 받았다고 합니다.

 

[나의 부처님] 마음먹기 달렸다, 법정스님/오늘의 법문에서/사는이야기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라남도 구례군 광의면 |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5.04.05 15: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상 사는 것이 이런 일도 있고 저런 일도 있네요.
    성불하세요^^

  2. Favicon of https://nimpopoyes.tistory.com BlogIcon 톡톡 정보 2015.04.05 15: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말씀 새기고 갑니다.
    편안하고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나의 부처님] 세상만사 마음먹기에 달렸다(2), 고산스님

/오늘의 법문에서

 

김제 금산사 감로수.

 

[나의 부처님] 세상만사 마음먹기에 달렸다(2), 고산스님

/오늘의 법문에서

 

세상만사 마음먹기에 달렸다(2)/ 고산스님

 

<아함경>에는 다음과 같은 구절이 있다.

 

"마음이 더러운 까닭에 중생이 더럽고 마음이 깨끗한 까닭에 중생이 깨끗하다. 마치 화가가 하얀 바탕의 종이에 갖가지 색을 칠하여 마음대로 그림을 그려내듯이 마음도 색, 수, 상, 행, 식, 오온에 대한 무지로 말미암아 생사의 사슬에 묶이고 오온에 대한 실 다움으로 하여 해탈을 얻는다."

 

그렇듯이 우리들의 마음은 보이지 않지만, 우리 몸뚱이가 소중한 만큼 우리에게 소중하다.

그래서 우리들은 마음을 항상 가꾸고 다듬고 청결하게 간수하여 일체의 중생을 사랑하고 바른 진리를 깨우치는 대도에 주저 없이 동참해야 한다.

그렇게 하여 대도를 이룬 사람을 깨달은 자, 각자라고 한다.

 

 

그러면 중생과 부처님이 둘이 아니고, 미혹함과 깨달음이 둘이 아니라고 했으니, 우리도 부처님, 즉 각자란 말인가?

그렇지 않다.

부처님은 부처님이라 하겠지만, 미혹한 중생은 번뇌와 망상 속에 묻혀 사는 어두운 부처님이라 할 것이다.

광석을 뽑아내듯이, 우리들도 광석이 거쳐야 하는 제련과정이 요하는 부처님이다.

 

석가모니 부처님도 6년 동안 갈고 닦은 고행으로 말미암아 깨달음을 얻었고, 신과 인간의 경지를 초월하셨기에 더러운 때가 개입할 여지가 없는 부처님이 된 것이다.

제련과정을 소홀히 하고 게을리 하는 사람은 부처님이 될 수 없다.

 

<화엄경>에서처럼 마음이 곧 부처님이라는 '심즉시불(心卽是佛)'의 경지도 제련과정 없이 그대로 마음에 받아 들어서는 안 된다.

요즈음의 세태에서 일체유심조라는 경구가 절실하게 가슴에 와 닿는 것은 제련과정을 제대로 거치지 않은 부처님이 곳곳에 많기 때문이다.

우리는 마음을 잘 가꾸고 다루는 사람에게 부처님, 보살, 현인, 위인이라는 칭호를 붙여 부른다.

그렇지 못하고 마음이 삐뚤어져 엉뚱한 방향으로 사용하는 사람에게는 악당, 죄인, 폭군이라 한다.

이 또한 마음이 부리는 조화이다.

 

<장아함경>에는 이런 구절이 있다.

 

"사람이 바른 마음을 쓸 줄 알면 신들도 기뻐할 것이다. 마음을 잘 다스리고 조절하여 부드럽고 순하게 가지라. 마음 가는 대로 따라가서는 안 된다. 마음이 하늘도 만들고, 사람도 만들며 귀신이나 축생, 혹은 지옥까지도 만든다. 그러니까 마음을 따르지 말고 마음이 주인이 되라."

 

 

[나의 부처님] 세상만사 마음먹기에 달렸다(2), 고산스님

/오늘의 법문에서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bs2014.tistory.com BlogIcon 개그콘서트★ 2015.01.25 09: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와에 새겨진 저 글씨들 상당희 비싸다고 하더군염 절에가서 공양할라믄 최소가 10만원이상이라고 하더군염.

    • Favicon of https://bamnwind.tistory.com BlogIcon 죽풍 2015.01.25 22: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보통 기와불사는 1만 원 이상으로 하고 있습니다.
      더 많이 시주하는 것은 불자의 마음이겠죠. ㅎㅎㅎ,,,
      남은 시간 행복하게 보내시기 바랍니다. ^^

  2.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5.01.25 17: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깨끗함을 깨끗하게 볼 수 있고, 더러움을 더러움으로 볼 수 있는 마음은 어디 있을까요?
    성불하세요^^

  3. Favicon of https://0572.tistory.com BlogIcon 『방쌤』 2015.01.25 22: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월요일이 코 앞에 다가와있는 일요일 밤... 항상 마음이 뒤숭생숭한 시간입니다
    다소곳하게 앉아서 제 마음이나 한 번 토닥토닥... 달래봐야 되겠네요
    편안한 일요일 밤 보내시길 바랍니다^^

  4. Favicon of https://feeltone1.tistory.com BlogIcon 신선함! 2015.01.29 11: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 기분좋게 푸셨다는데서 좋은데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