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는이야기] 학꽁치회, 물메기탕, 멸치와 청어구이, 토요일 아침 조촐한 상 차리기

 

 

[사는이야기] 학꽁치회, 물메기탕, 멸치와 청어구이, 토요일 아침 조촐한 상 차리기

 

매일 출근 시 아침운동으로 집에서 1.6km 떨어진 거제수협 공판장까지 걸어서 갑니다.

거제수협 공판장을 지나 조금 버스정류장까지 가는 데는 약 30분 정도가 소요됩니다.

버스에서 내려 직장까지는 약 5분이 걸리고, 전체적으로 대략 35분 정도를 걷는 실정입니다.

아침운동으로 출근시간 때 걷기운동으로 대체하는 셈입니다.

 

주말인 토요일.

매주 바쁜 토요일이지만, 모처럼 집에서 휴식을 취하는 날입니다.

매일 아침이면 거제수협 공판장에서는 다양한 종류의 생선이 경매를 이룹니다.

구경도 할겸 거제수협 공판장을 찾았습니다.

 

이날 경매를 마친 어종은 대구, 아구, 물메기, 청어, 호래기, 학꽁치 등 다양합니다.

횟거리로 학꽁치 만 원어치를 샀습니다.

입이 학처럼 툭 튀어 나와 이름 붙여진 학꽁치는 참으로 싱싱합니다.

주인장의 넉넉한 인심으로 두 손을 벌려 팍팍 담아 한 봉지 가득 채워주었습니다.

덤으로는 청어 몇 마리도 함께 다른 봉지에 담아 줍니다.

 

 

 

 

 

집으로 돌아와 학꽁치와 청어를 손질하니 비린내가 가득합니다.

학꽁치 한 마리 한 마리 손질하는데는 많은 시간이 걸렸으며, 전부 다듬는 데는 30분이 넘게 걸린 것 같습니다.

학꽁치 회를 뜨고, 청어는 굽고, 물메기로 탕을 끓였습니다.

작은 밥상 위에 푸짐한 상 하나가 차려졌습니다.

같이 딸려온 싱싱한 멸치 두 마리도 횟감으로 상 위에 올랐습니다.

 

은은한 선율이 흐르고, 달빛처럼 비추는 느낌의 조명등이 없는 아파트 작은 거실이지만 부러울 게 없습니다.

아침 일찍 어판장에 나가 직접 구입한 생선으로 차린 상은 행복이 가득하였습니다.

이보다 더 좋은 밥상이 또 어디에 있을까 싶습니다.

싱싱한 멸치 한 마리를 초장에 찍어 먹으니 그 느낌은 이루 말할 수 없습니다.

행복이 어디 멀리 있는 것이 아니라는 것도 알았습니다.

 

토요일 아침의 작은 상의 큰 진수성찬.

손수 장만한 작은 밥상은 '진정한 행복의 공간'이 어디 있는지 알게 될 것입니다.

 

 

 

 

 

 

 

 

[사는이야기] 학꽁치회, 물메기탕, 멸치와 청어구이, 토요일 아침 조촐한 상 차리기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거제시 장승포동 | 거제수산업협동조합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5.12.26 09: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학꽁치회는 못 먹어 봤습니다
    구운것은 먹어 보앗는데...ㅎ
    맛이 궁금하군요 ㅋ

  2. Favicon of https://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15.12.26 13: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맛나게 먹고 갑니다.ㅎㅎ

  3. Favicon of https://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5.12.26 14: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밥 도둑이 따로 없네요 보기만해도 군침이 흐르네요

  4. Favicon of https://bbshinny.tistory.com BlogIcon Shinny 2015.12.26 16: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료들이 정말 신선해 보입니다. 정말 맛나겠어여 냠냠~

  5. Favicon of https://economystory.tistory.com BlogIcon ☆Unlimited☆ 2015.12.26 16: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기만 해도 군침이 마구마구 도네여~

  6.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5.12.26 17: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침 식사가 이 정도면 진수성찬입니다.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대구, 대구사람이 대구를 사 대구로 가 비싼 대구 먹고 대구 입 모양을 하고 대구 흉내를 내는 대구사람

물메기를 말리고 있다. 반쯤 말린 물메기는 고추장에 찍어 먹으면 맛이 일품이다.

거제도의 겨울철은 먹을거리로 풍성하다.
어판장에 가면 여러 종류의 싱싱한 생선이 손님을 기다리고 있다.
그 중에서도 단연 으뜸은 대구와 물메기.
이 두가지 생선은 겨울철에만 잡히는 남해안 대표 어종으로 손꼽힌다.

대구와 물메기에 대한 일화가 있다.

먼저, 물메기.
1970년대 전후 물메기는 생선이라 부르지 않을 정도로 천대를 받은 적이 있다.
그물에 걸리면 처리하기 곤란하고 귀찮아 바다에 그대로 던져버렸다.
육지까지 싣고 온다고 해도 밭에 거름 정도로 쓸 뿐이었다.

생긴 모양새도 우습고, 고기 살도 물렁물렁한 볼품없는 생선 물메기.
그러던 물메기가 지금은 제일 대접 받는 고기가 돼 버렸다.
국을 끓이면 시원한 국물 맛이 일품이다.
술 마신 다음날 복국보다 많이 찾는 국거리로 인기가 있다.
물렁물렁한 살도 회 무침으로도 많이 해 먹는다.
부드러운 살이 목을 넘기기에도 편하다.
그래서 나이 든 어른에게는 제격인 셈.


다음으로, 대구.
입이 크다 해서 붙여진 이름 대구.
겨울철 미식가의 입맛을 돋우는 최고의 생선이다.
이 고기 역시 진해만과 거제, 남해 등 겨울철에만 잡히는 남해안 대표어종이다.
그 중에서도 거제 외포만 인근 해역에서 잡히는 대구는 고기 맛이 제일로 알아준다.
어획량도 외포항이 전국 최고의 물량을 기록하고 있다.
얼마나 많은 대구가 잡히는지 매년 12월 중순이면 '대구축제'가 열리고 있다.
이 때는 평소보다 헐값에 대구를 살 수 있어 웬만한 사람도 대구 맛을 볼 수 있어 좋다.

한 때, 대구 한 마리가 50만원을 훌쩍 넘긴 적이 있었다.
그야말로 금값이라고 불렀을 정도.
서민이 한 마리에 50만 원씩이나 하는 생선을 어떻게 먹을 수 있었겠는가?

거제시 대구어획량 통계자료에 따르면, 1987년 이전까지만 해도 연간 1만 미 이상 계속하여 잡혔다. 그 이후로 매년 급격히 감소하다가, 1993년도에는 공식적으로 한 마리도 어획하지 못했다. 그 만큼 어민들의 삶도 고달팠고, 이마의 주름살도 더욱 깊게 패였던 적도 있었다.
(오마이뉴스 참조 :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0299771&PAGE_CD=)


하지만 거제시를 비롯한 관계기관의 지속적인 대구인공수정란 방류사업으로, 이제는 예전처럼 대구잡이 황금어장을 형성하고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진단이다. 지난해인 2010년도 공식통계로는 8만 7천미를 어획했다고 한다.

옛날 대구가 비살때, 대구사람이 거제도에 대구를 사러 왔다가 남긴 이야기가 있다고 한다.


"대구사람이 대구를 사 대구로 가 비싼 대구 먹고 대구 입 모양을 하고 대구 흉내를 내는 대구사람이 있다."고 한다.

 

바다 물메기(왼쪽 2마리에 5천원, 오른쪽 1마리에 7천원)

겨울을 대표하는 생선인 대구(이것은 마리당 3만 5천원)

겨울을 대표하는 생선인 대구(12월 시세로 위쪽은 마리당 3만 5천원, 아래쪽은 3만원 - 거제시 장승포동 수협공판장에서)

열기 2만 5천원(8마리)

 
대구, 대구사람이 대구를 사 대구로 가 비싼 대구 먹고 대구 입 모양을 하고 대구 흉내를 내는 대구사람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ubuntuk.tistory.com BlogIcon ubuntuk 2011.12.08 09: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물메기에 이런 이야기가 있었군요.
    좋은 포스팅 잘 보고 가요^^^

    • Favicon of https://bamnwind.tistory.com BlogIcon 죽풍 2011.12.08 09: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 격세지감을 느낍니다.
      한 때, 생선 취급도 받지 못하던 물메기가 요즘은 겨울철 국거리로 최고의 인기를 누르고 있으니 말입니다. 거제도에서 메기탕 한 그릇이 식당에 따라 10,000~12,000원 하니 결코 싼 음식은 아니죠.
      인생도 마찬가지라는 생각이군요.
      언제 인생 역전이 될 지 누가 압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