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12월 <안개 속에 산은 있었네> 월간 블로그 발행

/거제도 가볼만한 곳/거제도여행지/거제도여행추천

 

거제시 동부면 수산마을에서 바라 본 해금강 사자바위. 뒤로는 일본 땅 대마도가 보입니다.

 

2012년 12월 <안개 속에 산은 있었네> 월간 블로그 발행

/거제도 가볼만한 곳/거제도여행지/거제도여행추천

 

2012년 12월 <안개 속에 산은 있었네> 월간 블로그를 발행합니다.

 

☞ 아래 기사제목을 클릭해 보시기 바랍니다.

 

2012. 12. 01  (산청여행) 2013산청세계전통의약엑스포 개최지, 신의 유의태 선생의 산청한의학박물관

2012. 12. 02  (사는이야기)  인감증명 발급, 이제는 본인서명사실확인제도로

2012. 12. 03  (거제도여행)  파도치는 해금강과 진시황제 방사 서복의 불로초 우제봉

2012. 12. 04  (거제도여행)  지금 거제 외포는 겨울바다의 진객 대구 잡이가 한창

2012. 12. 05  (거제도여행)  대구와 물메기 건조장으로 변한 거제 외포 방파제

2012. 12. 06  (사는이야기)  노랗고 탐스럽게 익은 모과를 보며 떠오르는 생각

2012. 12. 07  (거제도여행)  거제수협 위판장에서는 한치오징어와 대구 그리고 물메기가 한창입니다

2012. 12. 08  (거제도여행)  거제도에 함박눈이 내렸습니다

2012. 12. 09  (사천여행)  사천 봉명산 다솔사 뒷 터에서 웃음 짓는 애민중생 미륵대성

2012. 12. 10  (사는이야기)  겨울나기 준비에 휴일을 보냈습니다

 

수평선 너머 뒤로 희미하게 보이는 일본 땅 대마도. 날씨가 맑은 날이면 대마도를 거제도에서 대마도를 볼 수 있습니다.

 

 

 

 

거제 해금강전망대에서 바라 본 갈매기섬 홍도.

 

 

2012. 12. 11  (사는이야기)  비보호 좌회전에서 발생한 교통사고 책임은 어느 쪽이 더 클까요

2012. 12. 12  (거제도여행)  제7회 거제 대구 수산물 축제, 거제도 외포여행

2012. 12. 13  (거제도축제)  이문세 붉은 노을 거제문화예술회관 공연

2012. 12. 14  (서산여행)  제2회 해미읍성 전국연날리기대회

2012. 12. 15  (거제도여행)  거제 해넘이 명소 홍포마을과 일출명소 해금강 오메가 일출

2012. 12. 16  (거제도여행)  통째로 떨어지는 거제 내도의 동백꽃

2012. 12. 17  (거제도여행)  백년에 한번 꽃을 피운다는 세기식물 용설란

2012. 12. 18  (거제도여행)  겨울바다여행은 환상적인 쪽빛 거제바다에서

2012. 12. 19  (거제도여행)  제7회 거제 대구 수산물축제, 거제도 외포여행

2012. 12. 20  (거제도여행)  거제 내도에 가면 이런 아름다운 풍경을 볼 수 있습니다

 

 

 

더운 여름날 이처럼 하얀 눈이라도 내려 시원하게 해 줬으면 좋겠다는 생각입니다.

 

2012. 12. 21  (거제도여행)  제9회 거제도 국제펭귄수영축제 참가자 접수가 시작되었습니다

2012. 12. 22  (사는이야기)  어떤 사람들이 복권이나 경품권 추첨 때 당첨되는지 그게 참 궁금합니다

2012. 12. 23  (거제도여행)  거가대교 개통을 기념하는 2012년 송년불꽃축제

2012. 12. 24  (거제도여행)  거제 외포 대구축제가 끝났는데도, 외포항에 대구가 넘쳐납니다

2012. 12. 25  (요트이야기)  집 나가면 개고생이라는 말을 실감한, 대마도 요트여행

2012. 12. 26  (북유럽여행)  북유럽 여행기 34 - 러시아 모스크바대학교

2012. 12. 27  (김해여행)  김해민속박물관을 둘러보며 전통문화를 공부하는 기회로

2012. 12. 28  (사는이야기)  따뜻한 남쪽 섬나라 거제도는 눈이 내렸습니다

2012. 12. 29  (사는이야기)  쌓인 눈을 치우느라 고생했지만, 그래도 즐거웠습니다

2012. 12. 30  (거제도축제)  2012 송년불꽃축제는 거제도에서

2012. 12. 31  (사는이야기)  2012년 임진년 '흑룡의 해'가 저무는 날입니다

 

 

 

 

 

거제 해금강 주변 풍경.

 

2012년 12월 <안개 속에 산은 있었네> 월간 블로그 발행

/거제도 가볼만한 곳/거제도여행지/거제도여행추천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happyqueen.tistory.com BlogIcon 가을사나이 2013.08.04 07: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거제도는 아름다운곳이 많아서 사진찍기에도
    아주 좋죠.

    • Favicon of https://bamnwind.tistory.com BlogIcon 죽풍 2013.08.08 08: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거제도는 아름다운 풍경으로 사진촬영 하기가 참 좋은 여행지입니다.
      오늘도 건강한 하루 보내시기 바랍니다.

  2. Favicon of http://jentleoh.tistory.com BlogIcon 오브로 2013.08.04 12: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출렁이는 파도사이에 보이는 배를 보니 황해 마지막 엔딩신이 생각나네요

  3. Favicon of http://stockm.tistory.com BlogIcon S매니저 2013.08.04 14: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잘 보고 간답니다~
    행복하고 즐건 하루 되시길 바래요^^

  4. Favicon of https://june20y.tistory.com BlogIcon 눈깔 사탕 2013.08.04 14: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날 더울때 저런 눈 쌓인 사진을 보니 새롭네요~^^ ㅎㅎ
    또 겨울되면 더운 여름이 그리워질려나요? ㅎㅎ

    • Favicon of https://bamnwind.tistory.com BlogIcon 죽풍 2013.08.08 08: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더울때 눈이라도 내렸으면 간절한 마음입니다.
      날씨가 그 만큼 덥다 보니 별의별 생각이 드는군요.
      오늘도 건강한 하루 맞이하시기 바랍니다.

  5. Favicon of http://life-lineup.tistory.com BlogIcon +요롱이+ 2013.08.04 19: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이지 너무 좋은걸요^^
    덕분에 잘 보고 갑니다!

 

노랗고 탐스럽게 익은 모과를 보며 떠오르는 생각

 

 

노랗고 탐스럽게 익은 모과를 보며 떠오르는 생각

 

이맘때 노랗고 탐스럽게 익은 모과.

잎은 벌써 땅바닥으로 다 떨어트렸습니다.

내년에 더욱 튼튼한 자신의 열매를 맺기 위해 자기의 몸 일부를 거름으로 삼는 자기 희생이라는 생각입니다.

 

사람들은 흔히, 못 생긴 사람을 두고 모과 같이 생겼다고 말합니다.

이를 뒷받침이라도 하듯, 이런 속담도 전해 옵니다.

"어물전 망신은 꼴뚜기가 시키고, 과일전 망신은 모과가 시킨다."라고.

그런데 저는 별로 이런 말에 동의하기가 어렵다는 생각입니다.

겉모양이 울퉁불퉁하게 생겼지만, 그렇게 못생겼다는 생각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이런 안 좋은 이미지보다는, 좋은 점이 더 많다는 것입니다.

 

 

모과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모과의 효능 및 기능

모과는 모과나무의 열매로 '나무에 달리는 참외 비슷한 열매'라 하여 목과(木瓜), 또는 목과(木果)라 쓰기도 합니다.

산미가 강하고 단단하며 향기가 강한 열매로 늦가을에 노랗게 익습니다.

과육을 꿀에 재워서 정과를 만들어 먹기도 하고, 과실주 또는 차로 끓여 먹기도 합니다.

특히, 한방에서는 서근, 청근, 화위, 제습, 조혈 효능이 있어 약용으로 쓰기도 합니다.

약성은 온하고 산하여 신경통, 근육통, 습비통, 각기, 수종, 해수, 빈혈 등에 치료효과가 높습니다.

민간에서는 감기에 차로 끓여 마십니다.

모과차는 모과를 얇게 저며 꿀이나 설탕에 재워 두었다가 끓는 물에 모과 두세 쪽과 항아리에 고인 즙을 타서 마십니다.

 

 

 

 

 

모과나무는 집 주변, 마을의 빈터에 많이 심습니다.

예전에는 충청남도 공주 지방의 모과가 좋다는 말이 있다고 합니다.

모과는 생식으로는 적당하지 않습니다.

 

모과는 칼슘과 미네랄이 풍부하다고 합니다.

동의보감에 힘줄과 뼈를 튼튼하게 하고, 다리와 무릎에 힘이 빠지는 것을 낫게 한다고 기록돼 있습니다.

근육과 골격을 이루는 주요 성분인 칼슘과 미네랄, 철분이 풍부해 근육의 피로를 풀어주고 관절을 강하게 한다고 합니다.

 

이렇게 좋은 모과가 단지 외형이 울퉁불퉁하게 생겼다고, 못생긴 사람에 비유하는 것은 억울하다는 생각입니다.

앞으로는 좋은 점을 더 부각시키면 좋겠다는 생각입니다.

승용차 안에 노랗게 익은 향기 진한 모과 하나 넣어 두고, 차를 탈 때마다 모과향기 맡으며 하루를 시작해 보면 어떨까요?

 

 

 

노랗고 탐스럽게 익은 모과를 보며 떠오르는 생각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hanwhablog.com BlogIcon 한화호텔앤드리조트 2012.12.06 12: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처럼 바람불고 추운날에 따뜻한 모과차 한 잔 하면 좋겠네요 ^_^
    죽풍님의 모과이야기 재밌게 읽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