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생화] 수줍은 모습을 한 봄꽃, 봄의 전령사 노루귀/청노루귀

/거제도여행/거제도 가볼만한 곳

 

 

[야생화] 수줍은 모습을 한 봄꽃, 봄의 전령사 노루귀/청노루귀

/거제도여행/거제도 가볼만한 곳

 

봄이 빠른 속도로 달려오고 있습니다.

지난 달 하순에는 매화꽃이 봄을 재촉하더니, 이제는 노루귀가 봄을 뒤 쫒고 있습니다.

얼마나 빨리 달려오는지 적당한 거리를 두지 않으면 충돌할지도 모를 일입니다.

 

거제도의 야산에는 봄의 전령사, 노루귀가 한창 피어나고 있습니다.

노루귀는 봄을 대표하는 야생화로서 사진작가들로부터 사랑을 제일로 많이 받는 꽃 중 하나입니다.

가냘픈 긴 몸에 듬성듬성 난 새하얀 털은 빛을 받으면 반짝반짝 빛을 냅니다.

기린처럼 길게 뻗어난 목덜미에는 연약한 듯 보이는 꽃이 자태를 뽐냅니다.

색깔도 하얀색에서부터, 빨강, 분홍, 파랑 등 다양한 색깔로 제 모습을 자랑합니다.

 

 

 

 

노루귀

 

쌍떡잎식물 미나리아재비목 미나리아재비과의 여러해살이풀

 

이른 봄에서 4월까지 흰색 또는 연한 붉은색 꽃이 핀다. 잎보다 먼저 긴 꽃대 위에 꽃이 1개 붙는다. 꽃 지름은 약 1.5cm이고, 꽃잎은 없고 꽃잎 모양의 꽃받침이 6~8개 있다. 열매는 수과로서 털이 나며 6월에 총포에 싸여 익는다.

 

산지나 들판의 경사진 양지에서 자란다. 큰 나무들이 잎이 무성해지기 전에 꽃을 피운다. 뿌리줄기가 비스듬히 자라고 마디가 많으며 검은색의 잔뿌리가 사방으로 퍼져나간다.

 

봄에 어린잎을 나물로 먹으며 관상용으로 심는다. 민간에서는 8~9궐에 포기 째 채취하여 두통과 장 질환에 약으로 쓴다.

 

 

 

 

 

매주 주말이면 어머니 문병으로 인해 야생화를 촬영하러 갈 수 없는 실정이 안타깝기만 합니다.

이 사진도 거제지역에서 열심히 창작활동을 하고 계신 지인이 보내준 소중한 사진입니다.

사진을 보내주신 조한호 사진작가님께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조한호님의 블로그 <오로라의 사진여행> 바로가기

 

 

[야생화] 수줍은 모습을 한 봄꽃, 봄의 전령사 노루귀/청노루귀

/거제도여행/거제도 가볼만한 곳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ystem123.tistory.com BlogIcon 예또보 2015.03.10 07: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이제 본격적인 봄인 모양입니다 ㅎㅎ
    잘보고갑니다

  2. Favicon of https://tokyo.innoya.com BlogIcon 이노(inno) 2015.03.10 08: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 봄이 오나봅니다.
    일본도 어제는 추웠는데 오늘은 따뜻하네요.

  3. Favicon of https://sjinub15.tistory.com BlogIcon misoyou 2015.03.10 09: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봄꽃 너무 이쁜 꽃들이 많죠
    잘보고갑니다 ^^

  4. Favicon of https://hansik07.tistory.com BlogIcon Hansik's Drink 2015.03.10 09: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봄이 코앞으로 다가왔네요 ~^^
    기대됩니다 ㅎㅎ

  5. Favicon of https://0572.tistory.com BlogIcon 『방쌤』 2015.03.10 10: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볼 때 마다 느끼는 거지만 참 고운것 같아요
    마지막 사진에 살포시 고개를 숙인 듯한 모습도 너무 아름답네요^^

  6.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5.03.10 12: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제나처럼 어김없이 봄이 우리곁에 찾아 왔네요.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7. Favicon of https://rnasatang.tistory.com BlogIcon 낮에도별 2015.03.10 14: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루귀꽃이 앙증맞네요^^ 예쁜 꽃사진 잘 보고가요

  8. Favicon of https://lynmi.tistory.com BlogIcon 린미 2015.03.10 16: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사진 직접 찍으신거죠???
    배경화면 하고 싶을정도로 너무 이쁘네요!!!

  9. Favicon of https://soulwit.tistory.com BlogIcon 세상속에서 2015.03.10 16: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루귀 사진으로 봐도 정말 예뻐요^^*

  10. Favicon of https://su1624.tistory.com BlogIcon 도느로 2015.03.10 17: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사는 곳은 거제보다 조금 윗쪽이라 아직 꽃구경은 못하네요 ^^
    사진 속에서 봄이 오는 모습이 보입니다.
    오늘은 엄청 바람이 많이 불어 꽃이 날아가지 않을까 걱정이네요.
    행복한 오후시간되세요 ^^

  11. Favicon of https://lilyvalley.tistory.com BlogIcon 릴리밸리 2015.03.10 18: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솜털이 보송보송 너무 귀여운 노루귀네요.
    어머님께서 얼른 쾌차하시길 기원합니다.

  12. Favicon of https://yahoe.tistory.com BlogIcon 금정산 2015.03.10 23: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솜털이 멋지게 나왔네요 ㅎㅎ
    잘 보고 갑니다.

  13. Favicon of https://travelyoungdo.tistory.com BlogIcon 영도나그네 2015.03.11 18: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노루귀는 이렇게 보송한 솜틀이 너무 귀엽고 아름다움인것 같더군요..
    오늘도 아름다운 자연을 잘보고 갑니다..

[거제여행] 야생화 이름은 어떻게 지을까요?

 

[야생화이야기] 지리산의 여신 마야고와 남신 반야에 얽힌 전설이야기를 간직한 풍란입니다. 딱딱함으로 강인함을 나타내는 잎, 실보다 가는 꽃줄기에 달린 꽃, 진한 향기는 부귀영화를 상징하는 꽃입니다. 어릴 적만 하여도 동네 야산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었던 풍란. 이제 야생의 풍란은 전혀 볼 수 없는 멸종 식물이 되었습니다. 참으로 안타깝기 그지없는 현실입니다.

 

[거제여행] 야생화 이름을 어떻게 짓는지 궁금합니다

 

산야에 앙증맞게 핀 야생화, 참 좋죠. 그런데 어떻게, 저런 작은 몸뚱이에 매혹적인 꽃을 피우며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잡을까요? 어떻게, 해마다 같은 시기에 새로운 생명으로 다시 태어나 자연의 변화를 일러주는 것일까요? 어떻게, 비바람 치는 날씨에도 꿋꿋이 견디면서 자연에 동화하며 자신의 생명을 유지할까요?

 

새로운 생명이 움트고 식물이 왕성하게 성장하는 봄이 한창입니다. 야산에 지천으로 피어나는 야생화. 이런 야생화를 좋아하지 않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요? 산과 들에는 여러 가지 야생화가 피어나 향기를 뿜어냅니다. 사람마다 얼굴이 서로 다르듯, 야생화도 제각각 다른 모양을 하고 있습니다.

 

키도, 색깔도, 잎사귀도 제각각 다른 모양입니다. 피어나는 곳도 풀밭이나 돌 틈 사이 그리고 물웅덩이를 가리지 않고 그들만의 환경에서 그들만의 작은 세상을 만들고 있습니다. 사람들은 그저 구경만 하고 즐길 뿐입니다.

 

출근길이나 외근 길에 만나는 야생화, 이름 어떻게 지었을까요?

 

[야생화특징] 쥐오줌풀. 꽃한테는 별로 좋은 이름이 아닌 것 같습니다. '쥐'와 '오줌'이라는 단어를 가진 야생화로 이름은 별로 맘에 들지 않지만, 그래도 꽃은 아름답기만 합니다.

 

출근길이나 외근 길에 많은 야생화를 만납니다. 잠시 짬을 내어 그들과 놀아주며 사진을 찍기도 합니다. 그런데 어떤 종류는 이름이 기억나지 않을뿐더러, 아예 들어보지 못한 이름도 많이 있습니다. 이름도 참 특이한 것도 많습니다. 아무리 식물이라지만, '노루오줌', '쥐오줌풀' 등 이름에 오줌이라는 단어를 포함시켜 이름을 지었을까요? 참으로 궁금하기 짝이 없습니다.

 

[야생화이야기] 얼레지. 어루러기라는 피부병 모습이 잎에 돋아난 반점을 닮았다고 붙여진 이름입니다.

 

그래서 야생화 이름을 어떻게 짓는지 알아보았습니다. 먼저, 특정 동물이나 사물 그리고 형체를 닮아서 붙여진 이름이 많다는 것입니다. 해오라비난초는 해오라비 새를 닮았고, 잠자리난초, 갈매기난초, 닭의난초 등은 특정 동물의 모양새를 닮았습니다. 여우꼬리풀은 여우의 꼬리를 닮았고, 쥐꼬리풀, 쥐꼬리망초는 쥐의 모양새와 닮아서 붙여진 이름입니다. 봄나물의 대명사로 알려진 곰취는 곰 발바닥과 잎 모양이 닮아 지어진 이름입니다.

 

형체를 닮은 야생화도 있습니다. 얼레지는 어루러기란 피부병 모습이 잎에 돋아난 반점을 닮았으며, 뻐꾹나리는 꽃잎에 있는 반점이 뻐꾸기 목털에 난 무늬와 닮아서 붙여진 이름입니다. 복주머니난은 복주머니를 닮았습니다.

 

'스님과 처녀의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의 전설 담은 꽃도 있습니다.

 

[야생화이야기] 꽃무릇. 스님과 처녀의 전설적 사랑이야기를 간직한 꽃무릇입니다. 꽃과 잎이 동시에 피지 않는 '영원화엽불상견'의 야생화입니다.

 

동물의 모습이나 사물의 형체를 닮은 것 이외에도 전설을 간직한 야생화도 많이 있습니다. 내가 제일 좋아하는 꽃 중 하나인 꽃무릇은 '스님과 처녀의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에 관한 전설이야기를 가진 야생화입니다. 석산이라고도 부르는 이 꽃은, 특히 절터 주변에 무리지어 피어납니다. 

 

잎은 겨울에 피워 봄에 지고, 꽃은 가을에 피워 겨울이 오기 전 시들기 때문에, 잎과 꽃이 동시에 만날 수가 없습니다. 스님과 처녀가 서로 만나 이룰수 없는 사랑처럼 말입니다. 그래서 영원히 꽃과 잎이 서로 볼수 없다는 뜻을 가진, '영원화엽불상견'이라 이름 지어 부르기도 합니다.

 

[거제도여행] 매발톱. 매의 발톱을 닮았다고 하여 붙여진 매발톱 꽃입니다.

 

전설을 간직한 야생화는 또 있습니다. 어린 동자가 설악산 관음암에서 살고 있었는데, 겨울철 눈에 갇혀 죽었습니다. 그 후, 동자의 무덤에서 예쁜 꽃이 피어났는데, 그 꽃을 동자꽃이라 이름 지었습니다. 5살 난 동자의 성불을 기리고자 관음암은 오세암으로 부르게 되었다고 합니다. 

 

쑥부쟁이꽃도 사랑에 관한 전설이야기를 간직하고 있습니다. 대장장이 딸로 태어난 쑥부쟁이는 동생들을 위해 쑥을 캐러 다니다, 부호를 만나 사랑을 하게 되지만, 끝내 이루지 못한다는 슬픈 사랑 이야기를 가지고 있습니다.

 

[거제여행] 벌개미취. 넓은 벌판에 자란다고, '벌'자를 딴 벌개미취입니다.

 

장소를 붙여 이름 지은 야생화도 있습니다. 금강초롱꽃은 금강산에서 처음 발견됐다고 붙여진 이름입니다. 금강애기나리, 금강분취 역시 최초로 발견된 곳이 금강산이나 금강산에만 자라는 야생화라고 합니다. 한라산 이름을 붙인 것도 마찬가지입니다. 한라솜다리, 한라부추, 한라장구채 등이며, 민족의 영산 지리산의 경우 지리바꽃, 지리대사초, 지리고들빼기 등이 있습니다.

 

섬에서 자란다고 '섬'자를 붙여 섬백리향, 바닷가에 자란다고 '갯'자를 붙인 '갯쑥부쟁이', 높은 곳에 떠 있는 '구름'을 딴 구름국화가 있습니다. 구름국화는 높은 곳에 자라는 야생화라 그런 모양입니다. 또한, 벌판(넓음)에 자란다고 '벌'자를 붙여 벌개미취, 물과 함께 자란다고 '물'자를 붙여 물달개비, 물봉선도 있습니다.

 

[야생화이름과특징] 노루귀. 꽃 모양이 아기노루의 귀처럼 동그랗게 말리고, 털이 보송보송한 노루를 닮았다고 노루귀라는 이름을 붙였습니다.

 

사람이든, 동물이든, 식물이든 쉬운 이름이 진정 좋은 이름이 아닐까

 

이밖에도 야생화 이름을 붙인 나름의 이유가 다양합니다. 뱀딸기는 산딸기보다 맛이 없거나 품질이 떨어진다고 '뱀'자를, 개다래나 개머루는 먹지 못하기 때문에 '개'자를 붙였습니다. '개'자를 붙인 야생화는 먹지 못하는 반면, '참'자가 붙은 참나물, 참취 등은 먹을 수 있는 야생화입니다.

 

크기에 비유해서 붙여진 이름으로, '난장이', '왜', '병아리', '애기', '땅'자가 붙은 이름이 있습니다. 난장이붓꽃, 왜솜다리, 병아리난초, 땅비싸리 등은 키가 작거나 땅에 빠짝 붙여 자라기 때문에 붙여진 이름입니다.

 

[야생화이미지] 각시붓꽃. 비슷한 종보다 예쁘거나 앙증맞게 피어나는 야생화에 '각시'를 붙인다고 합니다. 그냥 붓꽃보다 예쁘나요?

 

'각시', '처녀', '애기' 등의 이름은 비슷한 종보다 더 예쁘거나 앙증맞을 경우에 붙이는 이름입니다. 각시붓꽃, 처녀치마, 애기나리 등이 있으며, 여기에서 말하는 '애기'는 '작다'라는 뜻 보다는, 예쁘다는 뜻으로 사용된다고 합니다. 다른 무엇과 닮았다는 뜻을 가진, '아재비'자를 딴 미나리아재비도 있습니다.

 

[야생화사진] 미나리아재비. 다른 무엇과 닮았다는 순수 우리말인 '아재비'를 딴 미나리아재비. 잎이 미나리를 닮았습니다.

 

야생화의 효능을 나타낸 미치광이풀은 독성이 강해 먹으면 미치광이처럼 날뛴다고 붙여진 이름입니다. 생김새에 따라서 '긴', '왕', '털', '민'자 등을 붙이기도 합니다.

 

가늘다고 가는잎구절초, 털이 많다고 털머위, 가시가 있다고 가시연꽃, 제비꽃보다 크다고 왕제비꽃을 붙였습니다. 그러고 보면 제비꽃은 그 종류가 50여 가지가 넘는다고 하는데, 그 이름을 붙인 사연이 궁금하기만 합니다.

 

[거제여행] 흰젖제비꽃. 제비꽃은 그 종류만도 50여 가지가 넘는다고 합니다. 어떻게 제각각 다른 이름을 붙였는지 궁금합니다.

 

얼마 전, 어느 기사에서 임신한 태아의 이름인 태명을 '곤란'이라고 지어, 여러 가지 곤란한 상황을 겪고 난 후, 새로운 이름으로 바꿔지었다는 글을 읽은 적이 있습니다. 사람이든, 동물이든, 식물이든, 이미지에 맞고 부르기 쉬운 이름이 진정 좋은 이름이 아닐까요? 이 기사를 쓰면서, 문득, 아버지가 지어 주신 내 이름에 대해서 생각해 봅니다.

 

 

[거제여행] 야생화 이름을 어떻게 짓는지 궁금합니다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