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도여행] 신선이 사는 곳에 왔나... 이런 비경이 또 어디에 있을까

 

 

[거제도여행] 거제도 제1의 비경 대병대도.

 

[거제도여행] 신선이 사는 곳에 왔나... 이런 비경이 또 어디에 있을까

 

연일 계속되는 불볕더위는 사람들을 지치게 만든다. 6일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5일까지 전국 평균 폭염일수는 10.3일로 기록하고 있다고 한다. 사면이 바다로 둘러싸인 거제도는 바다가 있어, 평균기온이 다른 지역과는 달리, 조금 낮을 것 같은 느낌이지만, 이번 폭염은 섬이라고 예외는 아니다.


어제(5일) 거제지역 최고기온은 33.9℃. 최근 비가 내린 날은 지난달 19일로, 18일째 비 한 방울 없으며, 이후 지금까지 평균기온은 28.3℃를 기록하고 있다. 이처럼 무더위가 계속되고 있지만, 무더위 속에서도 사람들은 더위도 피할 겸, 휴가도 보낼 겸, 여행지를 찾아 나서고 있다.

 

 

[거제도여행] 대소병대도. 중간 섬 무리가 대병대도, 오른쪽 아래가 소병대도. 이 섬 무리들을 대소병대도라 부른다.

 


더위를 피하는 방법은 ‘집에서 편안하게 휴식하는 것이 제일 좋다’는 생각이다. 그럼에도 집안에 머물러 있기 지겨워 외출을 하고야 말았다. 지난 5일. 아니나 다를까, 집 밖은 말 그대로 불볕이 따로 없다. 검은 아스팔트는 열기를 받았고, 그 뜨거움은 고스란히 얼굴로 전해온다. 재빨리 차로 이동하여 시동을 켜고 에어컨을 틀었지만, 열기 가득한 차 안은 바깥보다 몇 배나 더 뜨겁다.


거제도 동남쪽 해안가를 도는 국도 14호선은 차량들로 넘쳐난다. 거제 제일의 드라이브 코스라 할 수 있는 장승포동 거제문화예술회관~구조라해수욕장(10.3km)~학동흑진주몽돌해변(21.4km)~함목삼거리(26.3km)~바람의 언덕(27.4km)~해금강(29.0km) 코스는 차창 왼쪽으로 쪽빛바다가 사라질 줄 모른다. 거기에다 바다 한 가운데 떠 있는 지심도, 내도, 외도 그리고 갈도(해금강)는 '환상의 섬‘이라 불리는 거제도를 이미지하는 대표적인 섬들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환상의 드라이브 코스, 거제도 남동쪽을 따라 도는 국도 14호선

 

함목 삼거리에서 다시 남쪽으로 차를 돌려 나아간다. 함목삼거리~다대 어촌체험마을(2.6km)~다포삼거리(3.8km)~여차마을(비포장도로 시작지점, 7.0km)~전망대(8.4km)~제2전망대(9.7km)~홍포마을(11.2km)로 이어지는 길 왼쪽 바다는 거제의 숨은 진주라 할 수 있다. 약 3.2km 구간의 여차~홍포 해안비경은 거제8경 중 하나로 제일 아름다운 풍경. 거제도를 찾는 많은 여행자가 정보 부족으로 아름다운 이 자연을 놓치는 것은 아쉽다는 생각이다.

 

 

[거제 가볼 만한 곳] 아래 사진에서 왼쪽 뒤로 보이는 섬은 통영시 소속 매물도, 중간 섬 무리들이 소병대도. 오른쪽 하얀 부분은 여차~홍포 해안비경도로 약 3.2km 구간의 비포장도로다.


대소병대도. 여차마을 서남쪽 앞으로 군데군데 흩어진 섬 무리로 소병대도와 대병대도를 이르는 이름이다. 행정편의에 의하여 소병대도는 3개 필지 2만6480㎡, 대병대도는 5개 필지 8만4132㎡로 총 11만0612㎡로서, 평수로는 약 3만 3460평. 그런데 육안으로 보는 소병대도는 보기에 따라 11~12개 섬으로, 대병대도는 40여 개 내외로 보인다. '여'라고 불리는 작은 바위까지 합쳐 하나의 섬을 형성하고 있는 대소병대도. 무리지어 있는 크고 작은 50개 이상 되는 이 섬을 상상해 보면 어떤 아름다움을 간직하고 있을지 짐작이 가고 남지 않을까.

 

 

[거제도 가볼 만한 곳] 여차~홍포 해안비경도로가 끝나는 시점인 홍포마을로 가는 길. 푸른 하늘이 눈부시다.

 

비포장도로 구간에는 기존의 전망대와 달리 나무 정자 형태로 된 제2전망대가 설치돼 있다. 이곳에 오르면 탁 트인 바다가 더위를 잊기에 충분하다. 쪽빛바다가 그렇고 올망졸망한 섬이 그렇다. 하얀 물결을 이는 파도는 겨울에 내리는 눈을 연상시키고, 바다 한 가운데 선을 그리며 지나는 크고 작은 배는 자연이 그려놓은 한 폭의 풍경화다. 하늘에는 쪽빛바다의 색깔이 그대로 묻어있고, 뭉게구름은 아름다움을 선명하게 표현하고 있다.

 

폭염을 이기는 지혜가 필요하다

 

 


무더위가 건강을 해치는 큰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소식이다. 그래서 개편된 2012년 6월 1일자 폭염주의보와 폭염경보 기준을 알아보았다.


폭염주의보는 6월~9월에 하루 최고기온이 33℃ 이상인 상태가 2일 이상 될 것으로 예상될 때이며, 폭염경보는 6~9월에 하루 최고기온이 35℃ 이상이고, 하루 최고 열지수가 41℃ 이상인 상태가 2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발령한다.

 

 

[거제여행] 아래 사진 봉우리는 거제 11대 명산 중 하나인 망산으로 가는 길에 있는 암봉.

 

그렇다면, 폭염과 관련한 주의보나 경보 발령 시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기상청이 밝힌 국민행동요령은 이렇다. 한낮의 뜨거운 햇볕은 피하고, 식사는 균형 있게 하고, 물은 많이 섭취하라는 것. 위생적인 생활 습관을 갖고 올바른 냉방기기 사용법을 숙지하는 것. 마지막으로 편안한 잠자리를 갖는 것이 이런 폭염을 이기는 지혜라고 한다. 부득이 폭염으로 인한 환자가 발생할 시는 119로 연락하고, 구급차가 도착하기 전까지 환자를 서늘한 곳에 옮긴 후 체온을 내리는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휴일을 맞아 집에서 지루한 시간을 피해 아름다운 자연 풍경 감상에 푹 빠졌지만 더위를 피하기는 어렵다. 불볕 같은 무더위가 계속되고 있다. 폭염을 잘 넘기는 지혜가 필요한 지금이다.

 

 

 

[거제도여행] 신선이 사는 곳에 왔나... 이런 비경이 또 어디에 있을까?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kooing.tistory.com BlogIcon 구리더이수 2012.08.07 03: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야 진짜 멋지네요


    저도 통영에 살지만

    아직 못가봤는데

    이번기회에 한번 다녀와야겠네요

    좋은 사진 보고 갑니다~

  2. 박성제 2012.08.07 07: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일전에 한번가본 곳이지만 다시 보니 아름답습니다
    홍도 뒤길이 더운치가 있던데요 다시 한번 가보고싶어지네요
    혼자서 말고 둘이서~~~~~

  3. Favicon of https://baniworld.tistory.com BlogIcon 반이. 2012.08.07 22: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 봄에 다녀왔는데
    정말 장관이였죠..ㅎㅎ
    다녀왔을 적 생각이 나네요


거제도, 거제8경 중 제4경 '여차 ~ 홍포 해안비경'


거제도, 거제8경 중 제4경에 속하는 '여차~홍포 해안 비경'. 비포장길에서 바라 본 대소병대도. 정말 아름답지 아니한가?

<오마이뉴스>에 실린 기사, '이곳에 가지 않고서, 거제도에 가 봤다고 말하지 마라'

'장님 코끼리 다리 만지기'라는 말이 있다. 장님은 코끼리의 다리를 만져보고 기둥이라 하고, 코를 만져보고 호스라고 한다. 전체를 보지 못하고 한 부분만 보는 사람을 일컬을 때를 두고 하는 말일 게다. 거제도 여행이 그렇다. 많은 여행자가 거제도를 찾지만, 정작 가 볼 데를 가 보지 못하고 돌아가는 경우가 많다. 물론, 시간적 여유가 부족한 탓도 있겠지만, 그 보다는 아쉽게도 여행정보를 얻지 못하는 경우가 더 많으리라.

그런 의미에서 볼 때, 죽풍이 중앙인터넷 언론인 <오마이뉴스>에 쓴 '이곳에 가지 않고서, 거제도에 가 봤다고 말하지 마라' 기사는 거제여행에 있어 좋은 정보가 아닐까 한다. 거제도 여행은 뭐니 뭐니 해도 아름다운 경치를 감상하는 것이 제일. 그만큼 자연경관이 아름답다는 뜻. 오늘 포스팅도 거제8경에 선정된 이름 난 곳으로, 제4경에 속하는 '여차와 홍포 해안비경'이 바로 그 여행지.

이곳은 거제시 남부면 여차리에 위치하고 있으며, 예전에는 계창포라 하였다. 현재 지명인 '여차'는 조선조말 족보의 묘 자리에 기록돼 있는 것을 보면, 약 1백 년 전부터 사용되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이곳이 몽돌 밭 관광지로 알려지게 된 것은 1981년 새마을 사업으로 관광지 도로 공사가 시작되고서부터. 경사진 산지에 위치한 이 마을은 곳곳이 기암절벽으로 거제도 최고의 경관을 자랑하고 있다.

여차마을에서 무지개 뜨는 마을로 알려진 홍포마을까지 3.3km의 비포장구간이 있다. 흙먼지 날리며 굴곡진 돌멩이 밭을 지나기엔 다소 불편하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그래도 재미가 쏠쏠하다. 어릴적 옛 추억도 되살아나 회상에 잠겨 볼 수 있어 좋다. 눈을 바다로 돌리면 올망졸망한 섬은 환상 그 자체. 이런 풍경을 보고서도 감탄사를 연발하지 않으면, 감히 말하지만 아마 그 여행자는 감성 제로(0). 거제도에 있어 자신 있게 권해 드리는 여행지가 바로 거제8경 중 제4경에 속하는 바로 이곳, '여차~홍포 해안비경'이다.

주변에는 거제 10대명산에 속하는 망산(해발 397m)이 있다. 비교적 쉽게 등산할 수 있는 산으로 정상에 오르는 한려수도 남해의 푸른바다와 크고 작은 섬들이 아름답게 펼쳐져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오마이뉴스 기사 참고> '이곳에 가지 않고서, 거제도에 가 봤다고 말하지 마라'


거제도, 거제8경중 제4경에 속하는 '여차~홍포 해안비경'. 비포장길에서 바라 본 남해 한려수도의 아름다운 풍경. 앞으로 보이는 대소병대도는 약 40여 개의 크고 작은 섬으로 이루어져 있다.

★ 망산 등산코스
명사(명사초교) - 정상(1.8km, 40분), 홍포마을-해미장골등-정상(1.1km, 30분)

★ 주변관광지
망산(1.9km), 명사해수욕장(2.2km), 가라산(3.0km), 신선대(4.1km), 바람의 언덕(4.7km), 해금강(5.1km)

거제도, 거제8경 중 제4경에 속하는 '여차~홍포 해안비경'. 망산 정상에서 바라 본 남해 한려수도의 비경


홍포마을에서 본 일몰(왼쪽 뒤로 보이는 섬이 매물도)


'여차~홍포 해안비경' 비포장도로에서 보이는 홍도(이 섬은 전라남도에 있는 홍도가 아니며, 여기에는 괭이갈매기 서식처로 약 2만 마리의 갈매기가 살고 있다.)


거제도, 거제8경 중 제4경 '여차 ~ 홍포 해안비경'
<오마이뉴스>에 실린 기사, '이곳에 가지 않고서, 거제도에 가 봤다고 말하지 마라'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거제시 남부면 | 여차몽돌해수욕장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ophism-travel.tistory.com BlogIcon 무념이 2012.01.15 13: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평상시도 아름답지만 일몰은 더욱 아름답네요~ ^^

    • Favicon of http://bmanwind.tistory.com/ BlogIcon 죽풍 2012.01.16 01:08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죠. 그냥 봐도 아름다운 곳인데, 석양지는 일몰은 환상을 느끼기에 충분한 자연 비경입니다. 감사합니다.

  2. Favicon of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BlogIcon moncler españa 2013.01.04 13: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Une conseillère municipale de Lorgues (Var) reconnue coupable de "menaces de mort" et de "dénonciation calomnieuse" après avoir écrit deux lettres à connotations homophobes à un artiste peintre homosexuel a été condamnée jeudi à 6 mois de prison avec sursis par le tribunal correctionnel de Draguignan,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Related articles:


    http://utokpia.com/1558 http://utokpia.com/1558

    http://topsy.tistory.com/1761 http://topsy.tistory.com/17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