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날인사말] 설날에 하지 말아야 할 말/설날 풍속과 설날 음식/설날 유래


설날에 선물할 수 있는 과일인 거제특산품 한라봉.

 

[설날인사말] 설날에 하지 말아야 할 말/설날 풍속과 설날 음식/설날 유래

 

오늘(8일)은 설날입니다.

설날은 다른 말로 원단, 세수, 연수라고도 하며, 일반적으로 설이라고 합니다.

음력으로 쇠는 설은 그 해의 첫 날로서 의미가 큽니다.

차례를 통해 조상에게 새해 첫 인사를 올리고 웃어른에게 세배를 시작하는 것으로 새해를 맞이합니다.

가족들과 덕담을 주고받으며 한 해의 운수대통을 축원하기도 합니다.

덕담은 새해인사로 복을 기원하는 내용이 주를 이룹니다.

 

설날의 풍속은 여러 가지 형태로 전해져오고 있습니다.

설날 풍속은 지역마다 차이는 나지만, 거제도에서 전해오는 설날 풍속을 소개합니다.

 

먼저, 아침 일찍 일어나 몸을 단정히 하고 차례를 지낼 준비를 합니다.

정성이 담긴 음식을 차례 상에 차리고, 어른부터 절을 시작하는 것으로 약 한 시간 동안 예를 올립니다.

상을 물리고는 부모님께 먼저 절을 올리고, 형제를 비롯한 다른 가족과 새해 덕담을 나눕니다.

명절음식을 나누어 먹고는 조상님 산소에 가서 간단하게 차린 상으로 절을 올립니다.

이웃과 친인척을 찾아 세배를 하는 일은 빼 놓을 수 없는 일 중 하나였습니다.

지금은 이웃과 친인척을 일일이 찾아다니며 세배를 하는 일은 거의 사라졌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세상이 돼 버렸습니다.

 

이런 과정을 마치면 오후 늦은 시간이 돼 버립니다.

이때부터 가족들과 윷놀이 등 설날 풍속인 민속놀이로 즐거운 시간을 보내게 됩니다.

어릴 적에는 윷놀이 외에도 연날리기, 널뛰기, 종정도놀이, 팽이치기 등 다양한 놀이가 있었는데 지금은 할 수 없다는 것이 안타까울 따름입니다.

언제 연을 한 번 날려 볼지 꿈만 같기도 합니다.

 

설날음식으로 많은 종류의 음식이 있습니다.

옛날부터 내려오던 빼 놓을 수 없는 대표적인 음식으로는 떡국을 꼽을 수 있습니다.

다음으로 잡채도 빠지지 않으며, 찰떡과 시루떡, 과일, 나물, 약과, 수정과, 전, 찜 등 지역마다 다른 음식이 상을 가득하게 만듭니다.

 

'설'의 유래를 살펴보니 재미있는 내용이 나옵니다.

해가 바뀌어 새로운 한 해를 맞이하는 첫 날을 '설'이라고 하는데, 이 때 나이도 한 살을 더 먹게 된다는 것입니다.

설을 한 번 쇠면 한 살, 두 번 쇠면 두 살, 이런 식으로 말입니다.

그래서 '설'이 나이를 헤아리는 단위로 정착하여 오늘날 '살'로 바뀌게 된 것이라고 합니다.

"올 해 몇 살이니" 할 때 '살'이라는 단어가 '설'에서 '살로' 바꾸어 부르게 됐다는 것입니다.

이밖에도 '설'이 '새해 첫 달의 첫 날'이라, '낯설다' 등에서 유래했다는 설도 있습니다.



어릴 적 살던 농촌 풍경은 현재에도 크게 달라진 것이 없어 보입니다.(사진은 경남 고성군 대가면 금산리 풍경입니다.)

 

설날에는 온 가족이 한 자리에 모이게 됩니다.

오랜만에 만나는 가족이라 서로 궁금한 것도 많을 것입니다.

안부 인사를 시작으로 대화를 하다 보면, 자연스럽게 궁금한 것까지도 물어보게 됩니다.

그런데 좋은 일이야 서로 축하 해 주면 좋을 것인데, 곤란한 질문에는 분위기가 좋지 않게 된다는 것이 문제입니다.

오랜만에 만나는 설날, 가급적 하지 말았으면 하는 질문을 모아보았습니다.

 

"결혼은 언제할거니?"

"애는 언제 낳으려고 그래?"

"아직까지 취직을 못해서 어째?"
"작년보다 살이 더 쪘네, 살 좀 빼야겠다."

"진급은 언제쯤 할 거니?"

"장가갈 돈은 좀 모아놨니?"

 

이 밖에도 상대를 곤란하게 질문은 수도 없이 많을 것입니다.

위와 같은 질문은 설날 모임이 아니라도 가족이라면 평소에 다 아는 사실일 것입니다.

그런데도 가족이 다 모이는 명절 때, 공개적인 질문으로 당사자를 곤란하게 하는 일은 하지 말아야 할 것입니다.

그보다도 이런 이야기로 대화를 풀어 가면 어떨까요?

 

"작년보다 신수가 훤하구나. 모든 일이 잘 돼 가는 듯 보여 마음이 놓이는구나. 믿어도 되겠지."

 

물론, 이런 이야기를 던져도 간이 뜨끔할 것입니다.

속에 찔리는 것이 많기 때문에 말입니다.

더 중요한 것은 이런 말을 하고 나서는 더 이상 '신상에 관한 문제'는 언급하지 않는 자세가 중요합니다.

다른 문제로 대화의 소재를 바꾸는 것이 중요하다 할 것입니다.

 

여러분은 설날을 맞아 가족끼리 어떤 주제로 대화를 나누고 계신가요?

부담스러운 이야기는 가급적 자제한다면 1년에 몇 번 만나지 않는 설날 가족모임이 더욱 화기애애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오늘은 최고의 명절인 '설날'입니다.

온 가족끼리 즐거운 시간을 보냈으면 소망합니다.

 

"설날,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시기 바랍니다."

 

<죽풍 올림>

 

[설날인사말] 설날에 하지 말아야 할 말/설날 풍속과 설날 음식/설날 유래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6.02.08 09: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설날 복 많이 받으시고 행복하신일들만 늘 함께 하시기
    바라겠습니다^^

  2.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6.02.08 19: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상대방을 배려하면서 덕담을 나눈다면 즐거운 설날이 될 것입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3. Favicon of https://softlatte.com BlogIcon 숀이! 2016.02.10 23: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추석인사말] 무거운 마음의 짐을 내려놓아라

/추석연휴 그리고 추석의 유래와 의미/추석 보름달 뜨는 시간/슈퍼문

 

추석 보름달.

 

[추석인사말] 무거운 마음의 짐을 내려놓아라

/추석연휴 그리고 추석의 유래와 의미/추석 보름달 뜨는 시간/슈퍼문

 

9월 27일은 우리나라 최대 명절인 추석입니다.

추석은 중추절, 가배, 가위, 한가위라고도 부릅니다.

한해 농사를 마무리하고 오곡을 수확하는 시기이므로 가장 풍성한 명절입니다.

추석날 아침에는 차례를 지내고 성묘를 찾아 조상께 예를 올립니다.

 

추석은 고대사회 풍농제에서 유래했으며, 신라와 고려시대에도 추석명절을 지냈으며, 조선시대는 국가적으로 선대왕에게 추석제를 지낸 기록이 있다고 합니다.

추석에는 씨름, 소놀이, 거북놀이, 줄다리기 등 다양한 민속놀이도 전해오고 있습니다.

햅쌀로 술을 빚고 송편을 만들며, 무나 호박을 넣어 시루떡이나 인절미, 율단자도 만들어 먹습니다.

 

또 추석에는 보름달을 구경하는 재미가 있습니다.

올해 추석은 초대형 보름달이 뜨는 슈퍼문이라고 합니다.

슈퍼문은 평소 지구에서 달까지 거리인 약 38만km보다 약 2만 3천km가 가깝기 때문에 슈퍼문이라고 합니다.

추석 보름달이 뜨는 시간은 부산은 오후 5시 41분을 시작으로, 대구 5시 43분, 서울과 광주는 5시 50분쯤, 환한 보름달을 보여 줄 것이라고 예상합니다.

 

추석에는 멀리 떨어져 있는 가족이 다 함께 모여 즐거운 시간을 보냅니다.

이웃과 친지를 방문하여 덕담을 나누기도 합니다.

추석인사말에는 어떤 것이 있는지 인터넷을 검색해 보았습니다.

보편적으로 사용하는 인사말이 가득한데, 이곳에 옮겨 봅니다.

 

추석인사말

. 한가위 밝은 보름달처럼 넉넉한 한가위 되세요.

. 즐거운 한가위 내내 사랑하는 가족들과 함께 웃음꽃이 피어나는 행복한 나날 보내시기 바랍니다.

. 풍성한 한가위, 남은 한 해 보름달처럼 마음도 풍요로우시길 기원합니다.

. 모든 소원 이뤄지는 즐거운 추석되시길 소망합니다.^^

. 즐거운 명절 연휴 고향 가시는 길 안전운행 하시면서 몸은 고되지만 마음만은 풍성하고 행복한 한가위 되세요.

. 보름달과 함께 찾아온 한가위, 오랜만에 보는 가족들과 즐거운 시간 보내시고 귀성길, 귀경길 언제나 안전하길 기원합니다.

 

 

위와 같은 추석인사말도 있지만, 죽풍은 스님의 법문으로 추석 인사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봉정암 법회 스님의 법문입니다.

 

"지금 짊어지고 온 짐은 몇 근이나 나갑니까?"

"서른 근 정도 됩니다."

"무거운 짐을 지고 힘들게 산행하고 난 뒤 그 짐을 내려놓으니 어떻습니까?"

"실로 가볍기 그지없습니다."

"그렇다면 마음의 무게는 어떻습니까?"

"천근만근이나 됩니다."

"그럼, 여기서 천근의 마음도, 만근의 마음도, 내려놓으면 더 없이 편안하겠죠?"

"..."

 

맞습니다.

우리는 필요 없는 '마음의 짐'을 지고 살아갑니다.

그 짐을 벗고 내려놓았을 때, 비로소 편안함을 느낄 수 있습니다.

오늘부터라도, 무거운 짐을 내려놓고 편안하게 사는 지혜를 가졌으면 좋겠다는 생각입니다.

 

26일부터 29일까지 추석연휴가 시작됩니다.

모두들 건강하시고 행복한 추석 맞이하시기를 바랍니다.

 

 

[추석인사말] 무거운 마음의 짐을 내려놓아라

/추석연휴 그리고 추석의 유래와 의미/추석 보름달 뜨는 시간/슈퍼문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u1624.tistory.com BlogIcon 도느로 2015.09.26 00: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블로그도 오늘 달 사진입니다. ^^
    소원성취하시는 좋은 기를 한가위 달에게 받으시길 진심으로 비옵니다.ㅎㅎ

  2. Favicon of https://dragonphoto.tistory.com BlogIcon 드래곤포토 2015.09.26 11: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 갑니다.
    즐거운 연휴되세요 ^^

  3.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5.09.26 15: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족과 함께 행복한 한가위 보내세요^^

  4. 2015.09.26 17: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