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사일지] 농사짓기, 잡초와의 전쟁입니다

/곰취 밭 풀매기/죽풍원의 농사일기


무성하게 자란 잡초.


농사짓기, 어떤 일이 어려울까요?

땅을 갈고, 씨를 뿌리고, 모종을 심고, 지주대를 세우고, 비닐을 덮고, 풀을 메고, 농약을 살포하고 그리고 수확의 결실을 맺습니다.

이런 과정을 거치면서 한 해 농사는 마무리를 합니다.

모두가 힘든 일을 거쳐야 하지만, 어느 하나 쉬운 일은 없습니다.


그럼에도 이 중에서 가장 힘든 일이 있다면 어떤 것일까요?

개인적으로 풀매기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잡초는 생명력이 강해 뽑아도, 뽑아도 다시 자라나면서 농부를 괴롭힙니다.

제초제를 뿌려 잡초를 잡을 수도 있지만, 한 달이면 다시 자라나기 때문에. 뽑거나 농약을 살포하는 것이나, 별반 다를 바가 없는 실정입니다.

또한, 농약을 많이 뿌리면 땅이 딱딱해져 작물을 심기에 토양의 질이 나빠지기도 합니다.


지난 4월 16일 모종을 심은 곰취 밭.

곰취 사이로 잡초가 무성하게 자랐습니다.

그 동안 쉬엄 쉬엄 자라나는 풀을 뽑기는 했지마는, 계속해서 자라나는 잡초를 감당하기에는 역부족입니다.


마음먹고 풀매기에 나섰습니다.

뿌리가 깊지 않은 풀은 손으로 뽑고, 손으로 잘 뽑히지 않는 풀은 호미로 땅 속 깊게까지 파서 제거합니다.

사진에서 보다시피 뿌리가 깊은 것은 약 30cm에 이릅니다.

뿌리가 깊다보니 당연히 손으로 뽑기가 힘듭니다.



풀을 메기 위해 땅을 파니 지렁이가 많이 나옵니다.

지렁이가 많다는 것은 땅이 좋다는 것이나 마찬가지입니다.

토양 성분이 좋아야 지렁이가 살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지렁이가 나올 때마다 깜짝깜짝 놀라서 탈입니다.

이제 적응할 때도 되었는데, 아직도 이러니,,,



농작물을 수확할 때까지 잡초는 몇 번이 더 뽑아야 할지, 고생은 계속될 것 같습니다.

끝이 보이지 않는 잡초와의 전쟁, 고생은 계속될 것입니다.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7.05.13 08: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농사를 하는 데는 역시 잡초 관리가 참 중요하다고 해요 고생하셨네요

  2.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7.05.13 09: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지렁이를 보면 깜짝깜짝 놀랄듯 합니다 ㅎ

  3.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7.05.13 19: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기도 인근에서 농사짓는 지인이 하는 말이 농작물을 수확할 때까지는 잡초와의 전쟁은 피할 수 없다고 하더군요.
    향복하세요^^

[세상사는 일] 작은 농사라도 큰 믿음을 가져야만, 결실의 기쁨을 안겨 주리라

 


이 세상에서 가장 쉬운 일은 무얼까?


간혹 이런 질문에 빠져들고, 스스로 답을 내 놓는다. 아마도 그것은 구체적인 어떤 ‘일’이 아니라, ‘남들 하는 일’이라고. 최근 잘 알고 지내는 형의 밭에 농사를 지어 보기로 했다. 말이 농사이지 손바닥만한 서너 평의 땅에 가을작물을 심어보기로 했다는 것. 거창하게도 작물이라 말하지만, 상추, 시금치, 겨울배추 그리고 쑥갓 등 네 가지 채소류다.

 

 


지난 7일. 잡초가 무성한 밭을 일구기 위해 도구를 장만했다. 삽, 괭이 그리고 호미는 새로 구입했고, 낫은 벌초작업 때 쓰던 것으로, 장비를 챙기고 밭으로 나섰다. 최근 비가 내리지 않은 탓에 땅은 메말랐고, 단단히 굳은 땅에 삽질을 하기란 쉬운 일은 아니었다.


한 동안 삽질과 괭이질을 번갈아 가면서 작업을 하는데, 괭이자루가 힘없이 부서지고 만다. 너무 힘만 믿고 세게 하다보니 제 힘에 부러진 모양이다. 적절한 힘을 배분해서 일을 해야만, 일하는 사람도, 도구도 온전할 텐데. 힘만 가지고 섣부를 작업을 하려니 무엇 하나 제대로 될까하는 생각이 인다. 다행히 삽은 자루가 쇠로 된 것을 샀기에 그나마 다행이다. 아마 나무자루로 샀으면 이 또한 부러졌을 터.

 

 

 


아무튼 두어 시간의 노력 끝에, 서너 평의 땅에 내 농사를 짓게 된 기초를 마련한 셈이 됐다. 평탄작업도 마치고, 기념으로 사진도 찍었다. 얼굴과 등에 땀이 배어났지만, 그래도 뿌듯하다. 이제 씨앗을 뿌려야 되는데, 무얼 심을지 몰라 씨앗뿌리기는 다음으로 미뤄야만 했다.


10일. 아침 일찍 밭으로 가 씨를 뿌렸다. 밭은 집에서 자동차로 10분 정도로, 그리 멀지는 않은 거리. 지난 2005년도에는 경남 고성으로 주말농사를 지으러 다닌 일이 있다. 그때 직장 동료들이 하던 말이 떠오른다.


“고성까지 왔다 갔다 하는 경비 가지고, 차라리 상추나 과일을 사 먹는 게 훨씬 싸게 친다고.”

 

 

 


분명, 말은 맞는다는 생각이다. 그 비용이면 몇 배나 사 먹고 남을 수 있는 돈이라는 걸. 그래도 여행 삼아, 운동 삼아, 다니는 즐거움은 돈으로도 살 수 없었다는 생각이다. 이제 작은 땅을 마련하여, 채소를 직접 가꾸는 재미에 빠졌다. 더욱 좋은 것은 무공해 농산물을 먹고 건강도 좋아지지 않을까 기대심도 높아진다.


며칠 전, 성담스님의 강연 말씀이 생각난다. 모든 일을 함에 있어 ‘믿음’을 가지라고. 농부가 씨를 뿌리고 그냥 돌아서는 것도, 씨앗이 싹을 틔울 것이라는 강한 믿음이 있기 때문이라고. 작은 농사이건만, 믿음을 가지고 농사를 지어보려 한다. 추운 계절이 다가올 그 때쯤, ‘믿음’이라는 파릇파릇한 채소를 보며 그 맛 또한 진한 ‘믿음’을 느끼지 않을까.


어제(21일) 저녁 밭에 가 물을 주었는데, 오늘 비가 내린다. 많은 비가 온다면 땅이 파 헤쳐져, 아직 뿌리가 내리지 않은 채소가 파 헤쳐질까 내심 걱정이다. 그래도 믿음으로 한번 지켜볼까 한다.

 

[세상사는 법과 세상사는 재미] 작은 농사라도 큰 믿음을 가져야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가을여행 2012.10.23 17: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농사의 기쁨을 만끽하시기 바랍니다.
    믿음이 있으면 농사도 잘 되리라 봅니다.

  2. 가을단풍 2012.10.23 19: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키워서 나눠 먹으면 좋겠네요 정성을 들여 보십시요

  3. Favicon of https://hanwhablog.com BlogIcon 한화호텔앤드리조트 2012.10.24 10: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농사 시작하셨군요~ 심은 작물들이 잘 자랐으면 좋겠어요~
    블로그에서도 죽풍님의 농사이야기 자주 만날 수 있었으면 좋겠구요..
    중간에 사마귀 사진 보고 깜짝 놀랐답니다 ^^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s://bamnwind.tistory.com BlogIcon 죽풍 2012.10.25 08: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서너평의 농사 ㅎㅎㅎ
      힘이 들지만 그래도 재미가 있습니다.
      저도 사마귀를 무척 오랜만에 보았습니다.
      자연과 생명이 숨이 쉬는걸 느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