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6회 경상남도예술경연대회'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6.19 [거제여행] 이순신 첫 승전, 그 바다에서 전해오는 이야기 by 죽풍 (2)

 

[거제여행] 이순신 첫 승전, 그 바다에서 전해오는 이야기

 

 

[거제도여행] 제50회 옥포대첩기념제전행사에서 열린 거제도 전통민속놀이인 '팔랑개어장놀이'

 

[거제여행] 이순신이 첫 승전을 올렸던, 그 바다에서 전해내려 오는 이야기

 

옥포해전. 1592년 5월 7일(음력) 거제 옥포 앞바다에서 이순신이 지휘하는 조선 수군이 일본의 도도 다카도라의 함대를 무찌른 해전을 말한다. 임진왜란 초기, 경상우수사 원균은 옥포의 중요성을 깨닫고 전라좌수사 이순신에게 구원을 요청한다. 이에 이순신은 휘하의 판옥선 24척, 협선 15척, 포작선 46척을 이끌고 당포 앞바다에서 합세하였다. 이때 원균은 70여 척의 전선을 모두 잃고, 겨우 6척(판옥선 4척, 협선 2척)으로 합류했다.

 

5월 7일 낮 12시경, 조선 함대는 옥포 포구에 정박하고 있던 적선 50여 척을 맹렬히 포격했다. 이 싸움의 결과 아군은 큰 피해 없이 적선 26척을 격침하는 큰 성과를 올렸다. 옥포해전은 이순신이 올린 23전 전승 가운데 첫 해전의 승리로 기록된다.

 

지난 16일 이순신이 전선을 이뤘던, 옥포바다가 내려다보이는 옥포대승탑기념공원에서, 제50회 옥포대첩기념제전행사가 열렸다. 반세기를 이어오는 행사인 만큼 다채로운 행사로 이순신을 기렸다. 많은 시민들이 함께한 것도 물론이다. 이 중에서도 특별히 눈에 띄는 행사 하나가 사람들의 발길을 붙들어 놓는다. 거제민속놀이인 '팔랑개 어장놀이' 행사가 그것.

 

[거제여행] 거제 전통민속놀이인 '팔랑개어장놀이'에 등장하는 작은 어선인 살방호.

 

팔랑개어장놀이는 거제도에서 오랫동안 전해져 내려오는 몇 안 되는 민속놀이중 하나다. 이순신이 활약한 옥포만 바로 인근에는 팔랑포라는 작은 마을이 있다. '잔잔한 물결이 팔랑팔랑 포말 거린다'하여 '팔랑포'라 하거나, '옥포대첩 때 패전한 왜놈병사 여덟 명이 도망가 편안히 보낸 마을'이 '팔안포'라 하는 구전 설화도 있다. 어찌됐든 옛 시절, 풍년과 풍어를 기원하는 풍습이 마을마다 모두 있었을 터. 이 마을도 풍어를 빌며 마을 공동으로 고기잡이하는 풍속놀이로 예부터 내려오는 전통놀이라 할 수 있다.

 

이 놀이마당은 모두 다섯 마당으로 구성돼 있고, 아녀자들이 많이 등장하는 것도 특징 중 하나. 이 놀이는 어느 특정한 날에 정해진 놀이가 아니라, 일상적인 어로작업에서 생긴 것이다. 작은 마을에서 남정네들은 바다로 고기잡이 나가고, 때로는 풍랑으로 돌아오지 못하는 경우도 있었다. 이 때 일을 대신할 수 있는 것은 아녀자뿐으로, 아낙들이 많이 등장하는 것도, 당시 시대적인 상황을 잘 설명해 주고 있다.

 

무슨 일이든 쉽게 할 수 있는 일은 없겠지만, 고기잡이는 손이 많이 가고, 여러 사람이 힘을 합쳐야만 가능한 작업이다. 일의 능률을 올리기 위해서는 예나 지금이나 사기진작도 중요한 법. 선주는 음식과 술을 준비하여, 마을의 안녕을 비는 풍어제를 지내고 어민들과 신명나는 놀이 한 판을 벌인다. 출어한 배는 만선을 알리는 깃발을 꽂고 돌아온다. 또 다시 춤을 추고 만선의 기쁨을 노래하는 어부들. 옛날 풍어제를 올렸던 그 마당 으로 들어가 본다.

 

1. 첫째마당(질굿마당)

고기를 잡으러 나갈 때가 되면 선주는 술과 음식을 준비한다. 매구패를 동원하여 마을을 돌며 주민들을 불러 모은다. 그물을 손질할 바늘과 도리깨 등 어수선 장비를 챙겨 매구패를 따라 선창가로 나간다.

 

장단 : 긴 질 굿과 짧은 질 굿을 혼합해서 장단을 낸다.

짧은 질굿 : 덩따 궁따궁 덩따 궁따궁 덩따 궁따궁따 구궁따 궁따궁 더덩따 궁따궁따 구궁따 궁따궁 덩 덩 덩따 궁따궁 더덩 덩 덩덩 덩 덩 덩 덩덩

긴 질굿 : 덩따 궁따궁 덩따 궁따궁...(상쇠가 신호를 줄 때까지 낸다.) (신호장단) 더덩따 궁따궁따 구궁따 궁따궁(전체가) 덩 덩 덩따 궁따궁 더덩 덩 덩덩 덩 덩 더덩

 

[거제여행] 거제시의 대표적인 민속놀이인 '팔랑개어장놀이'의 첫째마당인 질굿마당.

 

2. 둘째마당(도리깨마당)

선창에 쌓인 그물을 넓게 펼쳐 찢어진 곳은 바늘로 꿰매고, 그물에 붙어있는 이물질은 도리깨로 마닐라삼 껍질을 꼬아 만든 도리깨를 사용한 것으로 친다. 수리된 그물은 어구와 함께 배에 싣는 동안 메구패로 작업에 따라 춤매구, 연풍제 장단으로 흥을 돋워 준다.

 

[거제여행추천] 거제시의 대표적 민속놀이인 '팔랑개어장놀이' 둘째마당인 도리깨마당.

 

도리깨 선소리 : 때려라! 쳐라! 돌려쳐라!

뒷소리 : 잇샤! 잇샤! 어허! 어허! 어허!

도리깨 선소리 : 머리를 보고 돌려 쳐라!

뒷소리 : 잇샤! 잇샤! 어허! 어허! 어허!

선소리 : 매우쳐라! 때려라!

뒷소리 : 잇샤! 잇샤! 어허! 어허! 어허!

장단 : 자즌 뭄매구

덩 따 덩 따 덩기닥 궁따/ 더덩 덩 따 덩기닥 궁따/ 덩 따 궁따궁 덩기닥 궁따

 

그물을 수선하여 배에 옮길 때는 연풍제 장단으로 움직인다.

연풍제 장단 : 덩 덩 궁따궁 궁따 궁따 궁따궁/ 궁따궁 궁따궁 궁따 궁따 궁따궁

 

[거제여행] 거제시의 대표적 민속놀이인 '팔랑개어장놀이' 둘째마당인 도리깨마당.

 

3. 셋째마당(용왕제)

어구를 배에 실은 후 어부들은 배를 보고서서 무당의 지시에 따라 동, 서, 남, 북을 보고 읍을 한다. 이 때 어부들은 주소와 무사안녕을 빌고 고기를 많이 잡게 해 달라고 빈다. 제가 끝나면 출항을 알리는 신호로 배는 바다로 나가고 남은 음식을 가지고 신명나는 한 마당을 벌리며 집으로 돌아간다.

 

[거제여행] 거제시의 대표적인 민속놀이인 '팔랑개어장놀이' 셋째마당인 용왕제.

 

선원 앞소리 : 출항이요~!

뒷소리 : 만세~!

 

장단 : 된 춤매구

쇠가락 : 잰 그 잰 그 잰그랑 재잰/ 재잰그 재잰그 잰그랑 재잰

장고 : 덩 다 덩 다 덩기닥 궁따다/ 더덩 덩 따 덩기닥 궁따다

 

[거제여행] 거제시의 대표적인 민속놀이인 '팔랑개어장놀이' 셋째마당인 용왕제.

 

4. 넷째마당(그물소리)

배가 출어를 하면 어부들은 노를 젓고 그물을 펼쳐 고기를 잡기 시작한다. 이때 고기가 그물에 가득히 잡히라고 어부들은 풍어가를 부른다.

 

[거제도여행] 거제시의 대표적 민속놀이인 '팔랑개어장놀이' 넷째마당인 그물소리.

 

소리 : 우리어부 선인들아(선창) 어허 영 청 어허야(후렴)/ 물때맞춰 준비하소 어허 영청 가레야/ 저건내라 양지암에 어허 영 청 가레야/ 갈매기한쌍이 신호를한다 어허 영 청 가레야/ 동방이 가렌가 어허 영 청 가레야/ 가자가자 어서가자 어허 영 청 가레야/ 양지암밖으로 어서가자 어허 영 청 가레야/ 우리어부 선인들아 어허 영 청 가레야/ 손을골고루 골라서소 어헝 영 청 가레야/ 달가름과 별가름에 어허 영 청 가레야/ 그물을골라 코코에싣고 어허 영 청 가레야/ 들물인양 배를띄워 어허 영 청 가레야/ 들물에는 들물맞이 어허 영 청 가레야/ 썰물에는 썰물맞이 어허 영 청 가레야/ 동북간이 밝았으니 어허 영 청 가레야/ 이물에는 손고드소 어허 영 청 가레야/ 그물코가 삼천코니 어허 영 청 가레야/ 양지암을 쌓서넣자 어어 영 청 가레야/

 

장단 : 늦은 춤매구(가죽만 친다)

장고 : 덩기닥궁따 덩따 궁따

 

[거제도여행] 거제시의 대표적 민속놀이인 '팔랑개어장놀이' 넷째마당인 그물소리.

 

5. 다섯째마당(가레마당 만선 한마당)

그물 가득히 고기를 잡은 배는 만선기를 꽃고 선창으로 돌아온다. 이때 배에서 '만선이요'하고 깃발을 흔들며 외치면, 어부들은 고기 펄 준비를 하고 사람들은 고기를 담을 대바구니를 이고 배가 있는 곳으로 달려간다. 배가 선창에 닿으면 가레를 이용하여 소리와 함께 퍼 올린다.

 

소리 : 어 허 여루가 가레야(선창) 어허 여루 가레야(후렴)/ 어 허 여루가 가레야 어허 여루 가레야/ 이가레가 뉘가렌가 어허 여루 가레야/ 우리선주는 재주가좋다 어허 여루 가레야/ 장대끝에다 고기를꽃고 어허 여루 가레야/ 장대끝에다 댕기를꽃고 어허 여루 가레야/ 색색강변에 돌자갈 실었다 어허 여루 가레야/ 사리는 사리대로 어허 여루 가레야/ 마리는 마리대로 어허 여루 가레야/ 시내경문에 덤마을치고 어허 여루 가레야/ 은하수가 흘러간다 어허 여루 가레야/ 황해수도 흘러간다 어허 여루 가레야/ 이살도치고 저살도치라 어허 여루 가레야/ 어기야디기야 저어저어라 어허 여루 가레야/ 어허여루 가레야 어허 여루 가레야/

 

장단 : 자즌모리장단, 되춤매구, 엇모리

소리 : 만선이요~!

 

[거제도여행] 거제시의 대표적 민속놀이인 '팔랑개어장놀이' 다섯째마당인 가레마당 만선 한마당.

 

▩ 퇴장 굿

어부들과 마을 주민들이 만선의 기쁨을 한껏 누리며 신명나게 흥겹게 놀고 모여있는 상태에서 인사 굿을 3회 치고 배와 어구와 모든 것을 챙겨 동시에 퇴장한다(퇴장 : 자즌모리)

 

 

[거제도여행] 거제시의 대표적 민속놀이인 '팔랑개어장놀이' 다섯째마당인 가레마당 만선 한마당.

 

약 50분 한마당 시끌벅적하게 펼쳐지는 '팔랑개어장놀이'. 이 놀이는 거제시와 작고한 윤병수 전,거제문화원장, 풍물놀이 가락회원들과 그리고 각별한 채록의 노력과 놀이보존에 힘쓴 작고한 채동출 전,민속보존회장의 희생으로 재탄생한 민속놀이로 평가받고 있다.

 

1994년 제26회 경상남도 민속예술경연대회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하였으며, 이듬해인 1995년 제36회 전국민속예술경대회에 경남대표로 참가하여 공로상을 받은바 있다. 거제시의 대표적 민속놀이인 '팔랑개어장놀이'는 거제시의 여러 행사 및 축제에 초청돼 계승 발전해 나가야할 전통문화를 보여주면서 그 맥을 이어가고 있다.

 

[거제여행] 이순신 첫 승전, 그 바다에서 전해오는 이야기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박성제 2012.06.19 10: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신나는 한마당 입니다 저런 한마당 잔치도 보고해야하는데
    이런것때문에 시골에사는게 힘든가봅니다
    얼른도시로 나가서 살아야 하는데
    죽풍님 비가 너무 많이 오십니다 감기조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