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여행] 제20회 흥부제/ 남원시 사랑의 광장에서 열려

 

 

[남원 가볼만한 곳] 제20회 흥부제 남원시 사랑의 광장에서

 

'우애, 나눔, 보은, 행운'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제20회 흥부제가,

남원시 사랑의 광장에서 오는 27일(토)부터 28일(일)까지 열린다고 합니다.

 

행사내용은 기념식 축하공연, 흥부프린지 페스티벌 '슈퍼스타 HB', 흥부길 걷기대회, 남원농악경연

그리고 '이것이 판소리다'라는 기념공연 등이 펼쳐진다고 합니다.

 

제20회 흥부제 행사개요

. 기간 : 2012. 10. 27(토)~10. 28(일), 2일간

. 장소 : 남원시 사랑의 광장

. 주제 : 우애, 나눔, 보은, 행운

. 주최/주관 : 남원시/흥부제전위원회

. 종목 : 4개 분야 16종목(기념행사 2, 경연/공연행사 6, 체험행사 1, 연계행사 7)

. 후원 : 국립민속국악원

. 홈페이지 : http://www.heungbu.or.kr/

 

 

흥부제와 관련하여 흥부가의 근원설화에 대해서 알아보았습니다.

 

지금까지 근원설화에 대하여,

첫째, 고유설화

둘째, 고유설화와 외래설화의혼합

셋째, 몽고설화

넷째, 불교설화의 네 가지 갈래로 추론되었다.

 

그리고 그 중에서도 몽고의 '박타는 처녀 설화'(흥보가)가 내용이 비슷하여 가장 가까운 설화로 지목되어 왔다. 그러나 흥보가의 설화적 구조와 유형을 추출하여 악하고 착한 형제가 등장하는 선악형제담, 동물이 사람에게 은혜를 입으면 반드시 보답한다는 동물보은담, 박속에서 한없이 물건이 나오듯 어떤 물건에서 한없이 재물을 쏟아내는 무한재보담의 세 유형으로 나누어 이에 해당하는 구비설화를 대비함으로서 흥보가의 설화적 원천은 명확하게 밝혀질 수 없는 모방담의 성격을 지니고 있다. 여기에는 <혹 떼러 갔다 혹 붙이고 온 영감>, <소금장수>, <부자 방망이>, <금도끼 은도끼>, <단방귀 장수>, <말하는 염소>등의 구전설화가 동일 유형의 설화에 해당한다.

 

 

☞ 방이설화

신라에 방이 형제가 살고 있었다. 형 방이는 가난하여 의식을 구걸해서 살아가는 형편이었고, 아우는 부자였다. 어느 해 방이는 아우에게 가서 누에알과 곡식의 종자를 구걸했다. 동생은 매우 나쁜 사람이었으므로 알과 종자를 삶아서 주었다. 이를 모르는 형은 그대로 받아 왔으나, 알 중에서 누에 한마리가 생겨나더니 황소만큼 자랐다. 동생은 샘이 나 찾아와서 누에를 죽이고 갔다, 그랬더니 백리 사방에 뭇 누에가 모여 들어 실을 켜 주었다. 종자도 역시 한 줄기밖에 나지 않았는데 이삭이 한 자나 자라자, 어느날 새 한마리가 날아와 그것을 물고 달아났다. 그는 새를 따라 산 속으로 갔다가 밤을 맞았다. 이윽고 난데없이 아이들이 나타났다. 그들이 금방망이를 꺼내서 이리저리 치는데 그때마다 부르는 것이 나타났다. 그들은 술과 밥을 차려서 한참 먹더니 어디론지 가 버렸다. 방이는 이 방망이를 집으로 가지고 와서 아우보다 더 큰 부자가 되었다.

 

아우는 시기심이 나서 그도 역시 형이 한 바와 같이해서 새를 따라가서 아이들을 만났다. 아이들은 그를 보자 이놈이 전에 방망이를 훔쳐 간 놈이라 하면서 갖은 부역을 시킨 후 코를 뽑아 코끼리처럼 만든 후 집으로 보내 주었다. 집으로 돌아온 그는 부끄러움을 참지 못해 속을 태우다가 죽고 말았다. 그리고 그 방망이는 방이의 후손에게 전해졌는데, 어떤 후손이 "이리 똥 내놓아라"고 희롱했더니 갑자기 벼락이 치더니 어디론지 사라지고 말았다.

 

☞ 박타는 처녀 몽골설화

옛날 어느 때 처녀가 있었다. 하루는 바느질을 하고 있노라니까, 무슨 서툰 소리가 들리는데 나가보니 처마 기슭에 집을 짓고 있던 제비 한 마리가 땅으로 떨어져서 버둥거리며 애를 쓴다. 에그 불쌍해라 하고 집어 살펴본즉, 부둥깃이 부러졌다. 마음이 매우 측은하여 오냐 네 상처를 고쳐주마하고, 바느질하던 오색 실로 감쪽같이 동여매어 주었다. 제비가 기쁨을 못 이기는 듯이 날아갔다. 얼마 뒤에 그 제비가 평소와 같이 튼튼한 몸이 돼 날아오더니 고마운 치사를 하는 듯 하고 날아간다. 우연히 날아간 자리를 보니 무엇인지 씨앗이 하나 떨어져 있었다. 이상한 일도 있다하고 무엇이 나는가 보려고 뜰 앞에 심었다. 그것이 점점 커지더니 그 덩굴에 커다란 박 하나가 열렸다. 엄청나게 크니까 희한한 김에 굳기를 기다려 하루바삐 타 보았다. 켜자마자 그 속에서 금은주옥과 기타 갖은 보화가 쏟아져 나왔다. 이 때문에 그 처녀가 금시에 거부가 되었다.

 

그 이웃에 심사 바르지 못한 색시가 하나 있었다. 이 색시가 박 타서 장자 된 이야기를 듣고, 옳지 나도 그 색시처럼 제비 상처를 고쳐 주리라 하였다. 그래서 제집 처마 기슭에 집 짓고 사는 제비를 일부러 떨어뜨려서 부둥깃을 부러뜨리고 오색 실로 찬찬 동여매어 날려보냈다. 얼마 지나니까 과연 박씨 하나를 가져왔다. 너무나 기뻐서 얼른 뜰에 심었더니, 여전히 커다란 박 하나가 열렸다. 오냐, 금은 주옥 같은 보화가 네 속에 들었느냐 하고 박을 탔다. 뻐개어 보니 야단이 났다. 그 속에서 무시무시한 독사가 나와서 그 색시를 물어 죽였다.

 

[남원여행지] 제20회 흥부제/남원시 사랑의 광장에서 열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라북도 남원시 노암동 | 사랑의광장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hanwhablog.com BlogIcon 한화호텔앤드리조트 2012.10.28 13: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원에서 흥부제가 열리는군요^_^
    직접 가볼수 없어 아쉽지만, 죽풍님 블로그에서 축제정보 잘 보고 갑니다:D
    즐거운 주말 되세요~

 

[거제도여행] 고창 선운사 꽃무릇 최대 군락지 못지않은, 거제 황제의 길 꽃무릇

 

[거제도 가볼만한 곳] 거제 황제의 길에 피어난 꽃무릇.

 

고창 선운사 꽃무릇 최대 군락지 못지않은, 거제 황제의 길 꽃무릇

 

9월 이맘때가 되면 가슴이 시려져 옵니다.

땅에서 붉은 피를 토해 내는 듯 붉디붉은 꽃을 피우는, 가을을 대표하는 꽃, 꽃무릇때문입니다.

석산이라고도 부르는 꽃무릇은 제가 제일 좋아하는 꽃 중 하나로,

명품 중의 명품 꽃이라고 불러줍니다.

 

우리나라에서 꽃무릇하면, 고창 선운사 주변 꽃무릇이 유명합니다.

아마 국내 최대의 군락지가 아닌가 싶습니다.

몇 해 전 이맘 때, 고창 선운사를 찾았을 때 붉은 꽃무릇 군락지에 넋을 잃고 말았던 기억이 있습니다.

 

 

 

「화엽불상견」이라 불리는 꽃무릇.

한자를 풀이하면, 꽃과 잎이 서로 볼 수 없다는 뜻입니다.

일반적으로 화초는, 잎을 피우고 꽃을 피우거나, 꽃이 먼저 피고 잎을 피우면서,

꽃과 잎이 같은 시기에 함께 하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런데, 꽃무릇은 9월 중하순에 꽃을 피운 후 지고나면, 겨울철에 잎을 틔워 이듬해 봄에 사라집니다.

그러다보니 꽃과 잎이 서로 만나지 못한다하여, 이 꽃을 화엽불상견의 꽃이라 부릅니다.

 

 

 

이처럼 꽃과 잎이 서로 만날 수 없는 데에는, 꽃무릇에 얽힌 슬픈 사랑의 전설을 간직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꽃무릇만 보면 가슴이 시려져 옵니다.

 

"아주 먼 옛날, 절에 기도하러 온 예쁜 처녀가 있었습니다. 처녀는 어느 스님을 사모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스님은 그 사실을 모르고, 처녀도 스님에게 끝내 사랑을 고백할 수 없음에 이릅니다. 사랑의 병은 깊어지고 처녀는 시름시름 앓다가 죽게 됩니다. 처녀가 죽은 뒤 절터 곳곳에 붉게 피어나는 꽃이 있었는데, 이 꽃이 바로 꽃무릇이라고 합니다."

 

 

상상화라고도 부르는 꽃무릇.

살짝 건드리기만 하여도 꺾일 듯한 연약한 꽃대는 가냘픈 처녀의 몸이고,

꽃잎은 스님을 애타게 그리는 간절한 사랑의 눈빛입니다.

 

 

 

그래서일까요.

거제도 여행길에서 만나는 황제의 길.

거제 일운면 망치삼거리에서 동부면으로 넘어가는 약 4km에 이르는 고갯길을 '황제의 길'이라 부릅니다.

지금 이 길가에는 흐드러지게 핀 명품 꽃, 스님과 슬픈 사랑을 간직한 그 꽃무릇을 볼 수 있습니다.

이 꽃을 보면 전설속의 순수한 처녀처럼, 가슴이 아련히 시려 옴을 느낍니다.

 

 

 

[거제여행추천] 거제 일운면 망치삼거리에서 동부면 구천삼거리로 넘어가는 황제의 길에 핀 꽃무릇.

 

꽃무릇 최대 군락지 고창 선운사 못지않은 거제 황제의 길 꽃무릇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거제시 일운면 | 망치삼거리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여행자 2012.09.24 07: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거제에도 아름다운 꽃무릇이 피었군요.
    아름답습니다.

  2. 통통이 2012.09.24 08: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련한 전설이 있었네요...
    꽃무릇으로 환생한 처녀....
    명품중 명품이네용...

    좋은날^^*

  3. Favicon of https://yuji7590.tistory.com BlogIcon 초록샘스케치 2012.09.24 14: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행길이 온통 붉은꽃들로 가득하네요.
    너무 멋진것 같아요. 아름다운 풍광에 머물다 갑니다.

  4. Favicon of https://hanwhablog.com BlogIcon 한화호텔앤드리조트 2012.09.24 20: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거제도에도 아기자기하게 볼거리가 많은것 같아요 :)
    사진 잘 보고 갑니다!

  5. Favicon of https://borisu1004.tistory.com BlogIcon 누리나래 2012.09.28 10: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길이름도 재미있지만 길따라 피어있는 꽃무릇도 예쁘기만 합니다^^

    • Favicon of https://bamnwind.tistory.com BlogIcon 죽풍 2012.10.05 07: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습니다.
      황제의 길이라는 길 이름에 대한 역사가 있는 곳입니다.
      에티오피아 황제가 이곳을 방문하여 주변 풍광이 너무 아름답다고 하여 '원더풀'을 7번이 불렀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라고 합니다.
      언제 거제 오시면 이곳을 한번 지나 갈때 보면 정말 아름다운 곳이라 생각하실 것입니다.

  6. cui__bono 2012.10.06 21: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거제에 이런 곳이 있는지 몰랐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