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여행] 사천왕이 왼발을 들고 있는, '믿거나 말거나' 한 그 이유는

/여수 영취산 흥국사/흥국사 천왕문/흥국사 사천왕/여수 가볼만한 곳

 

여수 영취산 흥국사 천왕문.

 

[여수여행] 사천왕이 왼발을 들고 있는, '믿거나 말거나' 한 그 이유는

/여수 영취산 흥국사/흥국사 천왕문/흥국사 사천왕/여수 가볼만한 곳

 

여수 영취산 흥국사.

흥국사 일주문을 지나 숲길을 조금 걸으면 다리가 나오고 바로 천왕문이 나온다.

천왕문은 '불법을 수호하는 외호신인 사천왕을 모신 전각이다.

흥국사 천왕문은 정면 3칸, 측면 2칸으로 맞배지붕 양식의 건물이다.

건물 출입구를 중심으로 좌우에 천왕 2구씩을 안치하고 가운데는 출입로를 이용한다.

 

 

천왕문은 안치된 사천왕상들은 툭 튀어나온 부릅뜬 눈을 하거나, 양 옆으로 치켜 올려진 눈썹, 크게 벌린 입 모양을 하고 있다.

평소 절에 다니지 않는 사람들이 이 모습들을 처음 보게 되면 두려움을 주기에 충분한 얼굴 모습을 하고 있다.

하지만 자꾸 이런 얼굴을 대하게 되면 오히려 친근감이 드는 것도 사실이다.

 

지난 해 여수 흥국사를 찾았을 때, 문화관광해설사로부터 들은 사천왕상에 관한 '믿거나 말거나' 한 이야기를 옮겨 본다.

사천왕의 왼발을 보면 바로 서 있는 것이 아니고 옆으로 삐딱한 모습을 하고 있다.

궁금한 그 이야기 속으로 들어가 보자.

 

사천왕상이 왼발을 삐딱한 모습으로 서 있다.

 

어느 날 사천왕이 공양간에서 일을 하고 있는데, 지위가 높은 사람이 왼발을 든 채 일을 하라고 시켰답니다.

사천왕은 지시대로 열심히 일만 하는데, 그 높은 사람이 다시 다른 일을 하라 했다고 합니다.

그 이후로 사천왕이 땅에 발을 딛지 못하고 왼발을 든 채 삐딱한 모습을 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왜 그랬는지이유인즉슨, 그 높은 사람이 지금까지도 발을 내려놓아도 된다고 말을 안했다는 것입니다.

 

천왕문에서 불법을 지키는 사천왕상들의 특징과 그 의미를 알아본다.

 

동쪽 지국천왕.

 

동쪽 지국천왕

'지국'은 '나라를 가짐'이라는 뜻으로, 지국천왕은 동방의 수호신이다.

오행 색 중 동쪽의 색을 나타내는, 얼굴은 푸른색을 띠고 있다.

오른손에는 칼을 쥐고 왼은 허리를 잡고 있거나 보석을 손바닥 위에 올려놓고 있다.

휘하에 팔부신 중 하나로 술과 고기를 먹지 않고 향기만 맡는 '음악의 신' '건달바'를 거느리고 있다.

참고로 오늘날 '건달'은 여기 '건달바'에서 나온 말이다.

 

서쪽 광목천왕.

 

서쪽 광목천왕

'광목'은 '넓은 눈'이라는 뜻으로, 광목천왕은 서방의 수호신이다.

오행 색 중 서쪽의 색을 나타내는, 흰색의 몸으로, 나쁜 이야기를 물리치기 위해 입을 벌리고 있는 모습이다.

붉은 관을 쓰고 갑옷을 입고, 삼지창과 보탑을 들고 있다.

권속으로 용과 비사사 등이 있다.

비사사는 살과 피를 빨아먹는 귀신이다.

 

남쪽 증장천왕.

 

남쪽 증장천왕

'증장'은 '더하고 길다'라는 뜻으로, 증장천왕은 남쪽의 수호신이다.

오행 색 중 남쪽의 색을 나타내는, 붉은 빛을 띤 몸에 화난 듯한 눈으로, 오른손에는 용을 움켜쥐고 있으며, 왼손에는 용의 여의주를 쥐고 있다.

부단나와 아귀인 패러다를 부하로 거느린다.

부단나는 달걀처럼 길쭉하게 생긴 귀신으로 사람의 정기를 빨아먹고 산다.

 

북쪽 다문천왕.

 

북쪽 다문천왕

'다문'은 '부천의 설법을 빠짐없이 다 듣는다'는 뜻으로, 다문천왕은 북방의 수호신이다.

오행 색 중 북쪽의 색을 나타내는, 검은 빛을 띠고, 왼손에는 비파를 잡고 줄을 퉁기는 모습을 하고 있다.

권속으로 야차와 나찰을 거느리고 있다.

야차는 숲에 사는 무서운 귀신이지만 사람들에게 해를 끼치지 않는다.

 

☞ '야차 같다'라는 표현은 '아주 흉한 사람'을 이르는 말이다. 하지만 원래 뜻은 '훌륭한 모습'이다. 그런데 오늘날에는 거의 반어적으로 쓰는 말이다.

 

 

 

[여수여행] 사천왕이 왼발을 들고 있는, '믿거나 말거나' 한 그 이유는

/여수 영취산 흥국사/흥국사 천왕문/흥국사 사천왕/여수 가볼만한 곳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ystem123.tistory.com BlogIcon 예또보 2015.03.04 07: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수에 가면 가봐야할 곳 이네요 ㅎ
    덕분에 잘보고갑니다 ^^

  2. Favicon of https://yahoe.tistory.com BlogIcon 금정산 2015.03.04 08: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흥국사 천왕문의 위세가 대단합니다.
    잘 보고 갑니다

  3. Favicon of http://bbs2014.tistory.com BlogIcon 뉴론♥ 2015.03.04 09: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형물들이 자세희 보면 중국기풍이 들긴하네염.

  4. Favicon of https://0572.tistory.com BlogIcon 『방쌤』 2015.03.04 12: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재밌네요
    그 만큼 충실하다는 반증이 아닐까요? 물론 믿거나 말거나 이지만요^^

  5.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5.03.04 12: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천왕이 불법 수호가 주목적인데 발 내려놔도 될 것 같습니다.
    행복하세요^^

  6. Favicon of https://soulwit.tistory.com BlogIcon 세상속에서 2015.03.04 16: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수 가볼만한 곳 소개해 주셔서 감사요~

  7. Favicon of https://su1624.tistory.com BlogIcon 도느로 2015.03.04 18: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천왕 위에 또 높으신분은 대체 누구일까요? ^^
    그분의 말이 얼마나 대단했으면 저런 무서운 외모에 앙증(?)맞게 서있는지요.
    재미있는 이야기들이 참 많은것 같습니다.
    행복한 저녁시간되세요 ^^

  8. Favicon of https://lynmi.tistory.com BlogIcon 린미 2015.03.04 18: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을 잘듣는(?) 사천왕이였네요~ㅎㅎ
    높으신 분은 신이였나요??ㅎㅎㅎㅎㅎ

  9. Favicon of https://lilyvalley.tistory.com BlogIcon 릴리밸리 2015.03.04 18: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왼발을 들고 삐딱하게 서있네요.ㅎ
    높은 사람은 아니지만 내려놓으라고 하고 싶어 집니다.^^

  10. Favicon of https://sunni32.tistory.com BlogIcon 의료실비보험 비교사이트 2015.03.05 08: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수 가볼만한 곳 덕분에 너무 잘보고갑니다 ^^

 

[108산사순례 8] 의승수군의 혼이 깃든 호국불교 도량, 여수 영취산 흥국사에서 108배 기도를

/사찰여행/여수여행/여수 가볼만한 곳

 

 

[108산사순례 8] 의승수군의 혼이 깃든 호국불교 도량, 여수 영취산 흥국사에서 108배 기도를

/사찰여행/여수여행/여수 가볼만한 곳

 

의승수군의 혼이 깃든 호국불교 도량, 흥국사

구멍 난 대웅전 문고리, 문고리 잡고 기도하면 3악도에 벗어나

 

나라가 흥하면 절도 흥하고, 절이 흥하면 나라도 흥할 것이다.”

 

풍전등화, 바람 앞에 켠 등불은 바람을 막지 못하면 꺼지는 법. 위기에 처한 불을 꺼지지 않게 하려면, 여러 사람이 에워싸고 바람을 막아야 한다. 나라도 이 같은 운명에 처해졌다면 백성은 어찌해야 할까. 420여 년 전, 이 나라도 바람 앞에 연약한 촛불과 같은 위태로운 처지였다. 이때 홀연히 제 몸을 불사른 이들이 있으니, 흥국사 의승 수군들이다.

 

전남 여수 영취산 자락에 자리한 흥국사(興國寺). 흥국사는 호국 사찰로서, 부처님을 향한 불심이 가득하다. 대한불교조계종 제19교구 본사인 화엄사의 말사로, 1195(명종 25) 보조국사가 창건한 이후 국찰(國刹)로 크게 번성했다. 1559(명종 14) 화재로 소실된 것을 법수대사가 중창했다. 임진왜란 때 기암대사가 왜적을 무찌르기 위해 이 절의 승려들을 이끌고 전쟁에 참가했는데, 전란 중에 불타버렸기 때문에 1624(인조 2) 계특대사가 삼창했다. 1984년 전라남도 문화재자료 제38호로 지정되었다. 흥국사는 보물 제396호인 대웅전을 비롯한 보물 9점과 전라남도 지정문화재 4점 그리고 800여 점의 문화재 자료와 전각 25동이 있는 비교적 큰 사찰에 속한다.

 

 

사찰에 들어가는 데는 일반적으로 다리를 건너게 된다. 부처님이 계신 극락의 세계로 간다는 의미다. 흥국사 입구 다리인 홍교(보물 제563)는 주차장에서 살짝 비켜나 있다. 사전 정보 없이 찾는 여행자라면 지나칠 수도 있다. 다리의 곡선미는 늘씬한 8등신의 여인보다 빼어나다. 홍교는 무지개다리라는 뜻으로 홍예교라고도 하는데, 정말 무지개 모양처럼 잘 쌓았다. 다리 중간 아래에는 용의 머리가 조각돼 있다. 사악한 기운이 절 안으로 들어가지 못하는 벽사 기능을 하고 있단다.

 

 

일주문을 지나자 부도전이다. 이곳에는 창건주인 보조국사 지눌스님의 사리탑을 비롯한 중창주 등 12분의 스님들의 사리탑이 있다. 800여 년이 지난 세월이지만 탑에는 보조국사라는 글자가 선명하게 새겨져 있음에 놀랍기만 하다. ‘국사(國師)’, 나라가 인정하는 최고의 승직으로 시대를 대표하는 승려를 일컫는다. 순천 송광사는 ‘16국사를 배출했는데, 1세가 바로 보조국사 지눌스님이다.

 

흥국사 창건주 보조국사 지눌스님, 사리탑에 선명한 글씨 남아

 

고려 말, 교종과 선종의 갈등은 심각했으며, 이에 불교계는 기존 불교를 반성하고 불자의 각성을 촉구하는 강렬한 비판의식이 강했다. 이때 수행결사가 일어났는데, 대표적인 것이 지눌스님의 정혜결사와 원묘국사 요세의 백련결사였다. 선정(禪定)과 지혜(智慧)를 닦고 지향하는 정혜결사. ‘마음이 곧 부처라 했던 지눌스님. 부처가 멀리 있는 그 무엇이 아니라, 자신이 가지고 있는 본래 마음 그 자체라는 것을 생각한다면, 곧 내 자신이 부처가 되지 못할 일은 아닐 터. 마음내기에 달렸다는 뜻일 게다.

 

겨울이 아직 끝나지 않은 탓일까. 무성한 낙엽이 떨어진 앙상한 나뭇가지 사이로 난 길을 걷자니 쓸쓸함이 밀려온다. 주차장에 홀로선 차 한 대, 아마도 흥국사를 찾은 여행자는 그대와 나 둘 뿐인 모양이다. 많은 사람들 속에서 치이는 것 보다, 혼자만의 여유를 즐길 수 있다는 것이 더욱 좋다. 여유를 즐기다 말 즈음, 사대천왕을 모셔 놓은 천왕문 앞에 이르렀다.

 

 

천왕문은 불법을 수호하는 사천왕을 모신 전각이다. 부릅뜬 눈, 크게 벌린 입, 발밑에는 마귀가 신음하고 있는 듯한, 모습이 두렵기만 하다. 이 사천왕은 수미산 중턱에 사는 신들로서 불법을 수호하고, 사찰에 악귀가 들어오지 못하도록 막는 역할을 한다. 사천왕은 동서남북을 지키는 방위 신으로, 동쪽은 지국천왕(오른손에 칼을 들고 왼손은 주먹을 쥐고 허리에 대고 있거나 보석을 손바닥 위에 올려놓고 있음), 남쪽은 증장천왕(오른손에 용, 왼손에는 여의주를 쥠), 서쪽은 광목천왕(오른손에 삼지창을, 왼손에 보탑) 그리고 북쪽은 다문천왕(환하게 웃으며 비파를 타고 있음)이 지키고 있다.

 

사천왕과 관련한 믿거나 말거나하는 이야기가 전해오는데, 사천왕의 왼발을 보면 바로 서 있는 것이 아니고 옆으로 삐딱한 모습을 하고 있다. 궁금한 그 이야기 속으로 들어가 보자.

 

어느 날 사천왕이 공양간에서 일을 하고 있는데, 지위가 높은 사람이 왼발을 든 채 일을 하라고 시켰답니다. 사천왕은 지시대로 열심히 일만 하는데, 그 높은 사람이 다시 다른 일을 하라 했다고 합니다. 그 이후로 사천왕이 땅에 발을 딛지 못하고 왼발을 든 채 삐딱한 모습을 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왜 그랬는지이유인즉슨, 그 높은 사람이 지금까지도 발을 내려놓아도 된다고 말을 안했다는 것입니다.

 

 

믿거나 말거나, 천왕문 사천왕상에 대한 숨은 이야기

 

천왕문을 지나니 봉황루 공사가 한창이다. 옛 자료를 살펴보니 봉황루는 경사지의 조건을 이용하여 전면은 중층, 후면은 단층으로 만들었고, 정면 5칸 측면 3칸 규모의 겹처마 맞배지붕 건물이었다고 한다. 사찰에서 는 예불, 제반의식, 설법 등의 용도로 쓰이며, 루가 서 있는 위치는 대개 주 법당으로 가는 길목에 자리하고 있다. 흥국사는 일주문, 천왕문, 봉황루, 법왕문을 거쳐 주 법당인 대웅전을 마주한다. 그런데 를 지날 때 진입방식으로 누각 밑으로 통과하는 누하진입과 옆으로 돌아가는 측면진입방식이 있는데, 흥국사는 얼마 전까지 누하진입 방식이었으나, 최근에는 측면진입 방식으로 변경했다고 한다. 지금은 공사 중이라 어떤 방식으로 될지 궁금할 뿐이다. 누하진입 방식으로 주 법당과 마주하는 곳은 김제 금산사 보제루가 있다.

 

 

법왕문을 지나 대웅전을 맞이한다. 대웅전은 절의 중심 법당으로, 법당 불단에는 석가모니불을 본존으로 좌우에 제화갈라보살입상과 미륵보살입상이 협시보살로 있다(흥국사목조여래삼존상, 보물 제1550). 불단 뒷벽에는 흙벽에 바른 한지 위에 백의관음 반가상을 그려 모시고 있다. 눈여겨 살펴 볼 것은 이뿐만이 아니다. 단청으로 화려하게 채색된 천장 밑에 회를 두른 불보살 벽화가 있다. 여기에는 의승수군 41명이 1000일기도 하면서 직접 포작을 만들었고, 그 기록을 남기기 위해 일일이 그림을 그리고 자신의 명호를 써 넣었다고 한다.

 

 

대웅전 문고리는 매우 크면서도 많이 닳아 있는데, 자세히 보지 않으면 그냥 지나칠 수 있다. 흥국사는 임진왜란 때 승병수군의 본부였기 때문에 왜군의 공격으로 심검당을 제외하곤 모든 전각이 불타 버린다. 이후 1624(인조 2) 계특대사가 다시 절을 세운다. 이때 스님들이 참여하게 되면서, “누구든 대웅전 문고리를 잡으면 소원을 이룰 수 있고, 지옥, 아귀, 축생 등 3악도를 면하게 해 달라고 빌었다고 한다. 그 뒤 많은 사람들이 이곳을 찾을 때면 대웅전 문고리를 잡고 기도하면서 문고리가 구멍이 날 정도로 닳았다고 한다.

 

 

여덟 번째 <108산사순례> 108기도를 위해 원통전으로 향했다. 이곳은 사찰의 전각들이 모여 있는 대웅전 주변에 자리하지 않고 깊숙하고 한적한 곳에 있다. 정면 5, 측면 3칸 이중으로 중첩된 겹처마 팔작지붕인데 외관이 화려하고 참 특이하다. 건물 정면은 왕릉의 제실처럼 정자각 양식을 취해 앞으로 불쑥 나오게 했고, 사방 둘레는 툇마루로 연결돼 있다. 사찰에서 이런 형태의 건축물은 좀처럼 찾아보기 어려운데, 꼭 보물을 찾은 느낌이다. 법당 안은 건축물의 외형 구조 때문인지 그리 넓지는 않다. 법당 밖의 모습도 특이하지만 법당 안에도 화려하게 장엄한 천수천안관세음보살상이 눈길을 끈다. 머리에는 11면 관음상이 있고, 황금색으로 된 천 개의 손과 천 개의 눈이 조각된 광배가 특징이다. 천 개의 손과 눈으로 자비를 베풀겠다는 관세음보살님의 지혜를 엿보게 한다. 무릎 꿇고 천수경 독송과 108배 그리고 반야심경 독송을 끝으로 여덟 번째 염주 알을 꿰었다.

 

 

돌아 나오는 길에 들른 의승수군유물전시관. 이곳에는 이순신 장군이 직접 쓴 공북루라는 현판이 보관돼 있고, 임란 당시 전쟁에 참여한 승군들의 의복과 각종 무기들이 전시돼 있다. 보물 제1331호로 지정된 노사나불괘불탱은 독존으로 모신 괘불로, 18세기 최고의 화승인 의겸스님이 그렸다고 하며 의승수군 333명이 참여했다고 한다.

 

칼바람 앞에 선 연약한 촛불과도 같았던 때, 나라를 구하기 의승을 모집하고 훈련시키면서 전장에 나간 스님들이 머물렀던 곳, 흥국사. 선조임금은 전쟁이 끝난 후 쌀 600석을 하사하여 희생된 사람의 넋을 기리는 천도재를 지냈다고 한다. 흥국사를 찾는 여행자라면 이런 역사적 배경을 알고,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넋을 위한 기도를 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다.

 

『108산사순례 8

 

(1)양산 통도사 → (2)합천 해인사(483.8km) → (3)순천 송광사(367.8km) → (4)경산 선본사 갓바위(448.4km) →  (5)완주 송광사(220. 2km) →  (6)김제 금산사(279.2km)  → (7) 여수 향일암(183.4km)  → (8)여수 흥국사(향일암  → 흥국사, 43,9km  → 집 148.4km)

☞ 총 누적거리 2,175.1km

 

 

[108산사순례 8] 의승수군의 혼이 깃든 호국불교 도량, 여수 영취산 흥국사에서 108배 기도를

/사찰여행/여수여행/여수 가볼만한 곳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2050.tistory.com BlogIcon 랩소디블루 2015.02.25 06: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곳에 방문을 해서 먼가 생각도 하게되고 깨닫는것들도 많아서 교육상으로도 좋을거 같습니다.

  2. Favicon of https://yahoe.tistory.com BlogIcon 금정산 2015.02.25 08: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취산 흥국사도 대가람이군요
    덕분에 구경잘하고 갑니다.

  3. Favicon of http://bbs2014.tistory.com BlogIcon 뉴론♥ 2015.02.25 10: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은 호국열사 이야기가 많네요

  4. Favicon of https://cbdok.tistory.com BlogIcon 명태랑 짜오기 2015.02.25 11: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위기의 나라를 구하기 위해서 목숨을 아끼지 않았던
    많은 의승들의 넋을 잊으면 안될것 같습니다~

  5. Favicon of https://0572.tistory.com BlogIcon 『방쌤』 2015.02.25 11: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벌써 108산사순례가 여덟번째가 되었네요
    사천왕은 늘 보면서도 왕들마다 외형적인 특징이 있는줄은 몰랐네요ㅎ
    오늘 또 하나 배워갑니다. 물론 곧 또 까먹겠지만요ㅜㅠ

  6.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5.02.25 12: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리탑 글이 800년의 세월을 비껴간 것 같습니다.
    성불하세요^^

  7. Favicon of https://nimpopoyes.tistory.com BlogIcon 톡톡 정보 2015.02.25 13: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흥국사와 사천황 이야기 알아갑니다.
    행복이 가득한 시간 되세요^^

  8. Favicon of https://lynmi.tistory.com BlogIcon 린미 2015.02.25 15: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만 봐도 마음이 평안해져요^^
    조만간 가까운 절이라도 다녀와봐야겠네요~

  9. Favicon of https://soulwit.tistory.com BlogIcon 세상속에서 2015.02.25 16: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수 영취산 흥국사 잘봤습니다.
    오늘도 행복한 오후 시간 되세요~

  10. Favicon of https://lifelab.tistory.com BlogIcon 한콩이 2015.02.25 18: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수 흥국사에 다녀오셨네요 ~
    즐거운 저녁시간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