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이야기] 만 3년을 넘게 하루도 빼지 않고 쓴 포스트, 이제 힘이 듭니다

/사는이야기

 

양산 통도사 입구 단풍 잎.

 

[블로그이야기] 만 3년을 넘게 하루도 빼지 않고 쓴 포스트, 이제 힘이 듭니다

/사는이야기

 

블로그를 시작한지 만 3년이 넘었습니다.

 

2011년 6월 10일, '티스토리' 블로그 개설.

2011년 7월 11일, 블로그 글 공개 발행.

2014년 11월 16일(어제)까지 만 3년 4개월 5일 동안, 정확히 1400개의 글.

 

지나간 시간은 참으로 힘들었습니다.

저 자신과의 지루한 싸움이었습니다.

지인과 블로그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다가 이런 말을 들었습니다.

"블로그 운영하는데 너무 시간을 뺏기고 부담이 가 곤란하지 않겠냐고?"

예, 물론 저도 동의합니다.

너무 많은 시간을 쏳아 붓거나 부담이 가중되면, 오히려 역효과를 낼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럼에도, 쉽게 포기할 수 없는 것이 이 작업이 아닐까 싶습니다.

하루를 빼먹으면, 또 하루를 빼 먹기가 싶고, 그러다 보면 '이 핑계 저 핑계' 대면서 빼 먹는 날은 많아질 수밖에 없을 것입니다.

 

 

그런데 오늘부터 포스팅 하는데 있어, 개인적인 사정으로 올 연말까지, 매일 같이 글을 올릴 수 있을지가 걱정입니다.

틈틈히 시간을 내서 해 보겠다는 다짐을 하지만 쉽지마는 않을 것만 같습니다.

그래도 꼭 하나만은 지켜 나갈 것이라 다짐합니다.

하루에 '다문'(경상도 방언으로, '최소한'이라는 뜻) 사진 한 장과 짧은 글 하나라도 올려야 되겠다는 생각입니다.

대신에 제 블로그를 방문하시는 분들과 이웃 분들에게는 성의 없는 글이라 평가 받을까 걱정이 앞서기도 합니다.

 

바쁜 일정으로 제 이웃 블로거님들에게 자주 답방하지 못하더라도 널리 양해해 주셨으면 합니다.

그래도 열심히 해 보겠습니다.

 

어제(16일), 양산 통도사 '생전예수재' 회향식에 참석했다가 늦가을 풍경을 담았습니다.

붉은 단풍 잎 만큼이나 제 마음도 붉게 물들어 있습니다.

비로암 감나무에 달린 홍시를 바라보는 하늘은 푸르기만 합니다.

깊어만 가는 밤은 붉지도 푸르지도 않은 새까맣기만 합니다.

 

양산 통도사 인근에 자리한 비로암 감나무.

 

[블로그이야기] 만 3년을 넘게 하루도 빼지 않고 쓴 포스트, 이제 힘이 듭니다

/사는이야기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양산시 하북면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4.11.17 08: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Favicon of https://lilyvalley.tistory.com BlogIcon 릴리밸리 2014.11.17 08: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루에 다문 몇장씩이라도...공감이가네요.
    뵐 수만 있다면 가끔이어도 괜찮습니다.
    행운이 함께하는 한 주 되세요.^^

  3. Favicon of https://nimpopoyes.tistory.com BlogIcon 톡톡 정보 2014.11.17 10: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시간동안 수고하셨습니다.
    항상 건강하시고 행복한 시간 되시기 바랍니다^^

  4. Favicon of https://hym9981.tistory.com BlogIcon 마니7373 2014.11.17 10: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친구도 늘 만나서 기쁜 친구가 있고
    몇년만에 만나도 전혀 어색하지 않은
    벗이 있습니다~
    걱정 마시고 하고 싶은데로 하세요...
    지금의 이웃들도 그 마음 다 아시지 않을까요^^

  5. Favicon of https://0572.tistory.com BlogIcon 『방쌤』 2014.11.17 13: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완전 초보블로거이지만 어느 정도 공감이 가네요
    좋은 글 항상 즐겁게 만나고 있습니다
    그냥 한 줄 글로 뵈어도 이제 즐거울 것 같아요
    항상 응원하겠습니다^^

  6. Favicon of https://iconiron.tistory.com BlogIcon 레오 ™ 2014.11.17 17: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년을 매일 포스팅 하셨군요 대단하십니다
    재충전 후 만나뵙기를 기대하겠습니다 화이팅 ~~~

  7.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4.11.17 22: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도 생활의 일부겠지만, 현실 삶 보다는 후순위가 맞다고 봅니다.
    죽풍님 보이지 않는 안개속에도 언제나 응원하겠습니다.
    행복한 한 주 보내세요^_^

  8. Favicon of https://aurora7007.tistory.com BlogIcon 오로라/조한호 2014.11.19 14: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고하신 덕분에 많은 사람들이 즐거워하고 도움 받는것 같습니다.
    앞으로도 멋진글 부탁드림니다.

 

즐거운 설 명절 보내시기 바랍니다/세상 사는 이야기

 

즐거운 설 명절 보내시기 바랍니다/사는 이야기

 

2013년.

음력으로 새해 첫날, 설날입니다.

깨끗한 몸과 마음으로 새해 첫날을 맞이합니다.

정성스레 차린 음식으로 아침에 차례를 지내고, 어른들에게 큰 절을 올립니다.

오가는 덕담은두가 한결 같이 가족을 사랑하는 마음일 것입니다.

서로 서로가 건강하고, 하는 일이 잘 되라고 말입니다.

 

저도 아침 일찍 차례를 지내고, 팔순 어머니께 큰절을 올리면서, 건강하게 장수하라는 기원도 하였습니다.

형제들과도 서로 절하며 인사도 나누었습니다.

이어 어릴 적 살았던 마을 뒷산 공동묘지에 묻힌, 할아버지, 큰아버지, 아버지 산소에 들러 절을 올렸습니다.

할머니 산소는 다른 장소에 있어 자리를 옮겨 절을 올렸습니다.

모든 일정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와 이 포스팅을 합니다.

 

오늘 하루쯤 블로그 포스팅도 쉬어야겠다는 생각을 하지만, 이제 습관이 돼 버렸습니다.

솔직하게 표현하자면, 습관이 아니라 의무감으로 글을 올립니다.

2011년 7월 11일 <안개 속에 산은 있었네> 티스토리 블로그 공개발행이후,

지금까지 단 하루도 거르지 않고 포스팅을 하고 있습니다.

 

2011년 174일, 2012년 366일, 2013년 41일 등 총 581일째입니다.

 

언제까지 하루도 빠지지 않고 포스팅을 할지 저 또한 의문입니다.

하지만 백팔기도하는 마음으로 계속해 볼 생각입니다.

저 자신에 대한 도전이자, 인내력에 대한 시험이라 생각하면서 말입니다.

 

오늘도 제 블로그를 찾아 주시는 모든 분들께 인사를 드립니다.

 

"언제나 건강하시고, 하시는 일 모두 잘 되기를 기원하며,

설 명절 즐겁게 보내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즐거운 설 명절 보내시기 바랍니다/세상 사는 이야기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소라 2013.02.21 20: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아보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