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부처님] 화가 날수록 말을 삼가하라, 탁닛한 스님

/오늘의 법문에서

 

김제 금산사 입구 단풍.

 

[나의 부처님] 화가 날수록 말을 삼가하라, 탁닛한 스님

/오늘의 법문에서

 

화가 날수록 말을 삼가하라/ 탁닛한 스님

 

어떤 사람이 우리를 화나게 하는 말이나

행동을 하면 우리는 고통을 받는다.

 

그리하여 우리는 그 사람에게

고통을 줄 말이나 행동을 하려 한다.

그러면 우리의 고통이 줄어들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대로 갚아 줄 거야.

네가 내게 고통을 주었으니까

나도 너한테 고통을 줄 거야.

네가 나보다 더 고통스러워하는 걸 보면

난 기분이 훨씬 좋아질 거야."

 

그러나 사실은 그렇지가 않다.

내가 남의 마음을 아프게 하면

그 사람은 더욱 더 나의 마음을 아프게 함으로서

위안을 얻으려고 할 것이다.

 

김제 금산사 방등계단 사리탑.

 

그리하여 쌍방 모두가

갈수록 더 마음이 아파질 뿐이다.

그들에게 필요한 것은 애정과 도움이다.

어느 쪽도 앙갚음을 반복해서는 안 된다.

 

어떤 사람이 나의 마음을 아프게 해서

화가 치밀었을 때는 자신의 마음을 돌아보고,

자신의 화를 세심하게 보살펴야 한다.

 

그에게 무슨 말을 하거나 행동을 해서는 안 된다.

화가 치밀어 오른 상태에서 섣불리 말하거나

행동하게 되면 그 사람과의 관계가 더욱 악화될 뿐이다.

 

그러나 대다수의 사람들이 그렇게 하질 못한다.

자신의 마음속을 돌아보려 하지 않는다.

그저 상대방에게 앙갚음을 하려 들 뿐이다.

 

만약 당신의 집에 불이 났다고 쳐보자.

그러면 당신은 무엇보다 먼저 그 불을 끄려고 해야 한다.

방화범의 혐의가 있는 자를 잡으러 가서는 안 된다.

 

만약 집에 불을 지른 걸로 의심 가는 자를

잡으러 간다면 그 사이에 집이 다 타버릴 것이다.

그것은 어리석은 짓이다.

당연히 먼저 불을 끄고 봐야 한다.

 

화가 치밀었을 때도 마찬가지다.

당신을 화나게 한 상대방에게 앙갚음을 하려고

계속 그와 입씨름을 한다면,

그것은 마치 불이 붙은 집을 내버려두고

방화범을 잡으러 가는 것과 마찬가지 행동이다.

 

 

[나의 부처님] 화가 날수록 말을 삼가하라, 탁닛한 스님

/오늘의 법문에서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12.07 11: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법문은 언제 읽어도 좋은글귀네요 좋은하루되세요

  2.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4.12.07 17: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상대방의 말에 집착하는 순간, 이미 내 마음은 상대방에게 물들어 버린 것이겠죠.
    성불하세요^^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12.08 11: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말씀 이십니다.
    좋은글 잘읽고 갑니다..

  4. Favicon of https://0572.tistory.com BlogIcon 『방쌤』 2014.12.08 14: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읽었던
    '화(anger)'라는 책이 생각나네요
    잘 알면서도 참 다스리기가 힘든게
    바로 화 같습니다

  5.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12.10 10: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요즘 마음속에 새기는 말이예요
    아이들에게 화가나면 자꾸 상처를 주는 말을 하게되어서;;
    잘 안되지만 ...화가날수록 입을 닫고 있습니다 ^ ^;;

 

화가 나도 이렇게 하면 잡혀 갑니다/사는 이야기

 

 

화가 나도 이렇게 하면 잡혀 갑니다/사는 이야기

 

오늘은 일요일.

저는 평소에 자동차를 아파트 주차장에 주차를 하지 않습니다.

왜냐고요?

일부 몰지각한 사람들의 주차 습관 때문입니다.

차선을 두개 물고 주차하는 사람, 삐딱하게 주차하는 사람, 차 문을 열 때 옆 차에 흠 짓을 남기는 사람 등등.

이런 사람들 때문에 아파트 주차장 보다는, 제가 사는 아파트 도로변 널찍한 주차장 같은(?) 같은,

도로변에 주차를 합니다.

 

출근길, 운전하며 저만치 지나치다 보니,

도로변에 주차한 차량 보닛에 붉은 글씨로 낙서가 된 것이 눈에 들어옵니다.

다시, 후진해서 보니 이런 글귀가 새겨져 있습니다.

 

"야, 미친 몰상식한 인간아. 일어나."

 

어떤 사람이 차주와 무슨 감정이 있기에 이런 글씨를 새겨 놓았나 한참이나 생각했습니다.

얼마나 화가 났으면 이렇게까지 했을까 싶기도 합니다.

그런데, 분명한 것은 이런 행위는 재물손괴 행위는 물론, 다른 죄명으로 자칫 형사 처벌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아무리 화가 난다 한들, 이런 행동은 정당화 될 수 없다는 생각입니다.

특히, 요즘은 차량 안에 블랙박스가 작동되기 때문에 이런 행동은 고스란히 기록에 남을 수도 있습니다.

 

그럼에도, 글씨를 쓴 것은 페인트가 아닌 립스틱으로 보여 지울 수가 있어 다행(?)으로 보였습니다.

아마도, 차량 본닛에 글씨를 쓴 사람도 마음이 편하지는 않을 것입니다.

어쩌면, 지금쯤 후회하고 있을지도 모를 일입니다.

차량 내부 블랙박스에 고스란히 녹화되었다면 말입니다.

 

사람이 살아가면서, 인간관계를 끊을 수는 없습니다.

타인으로 인해 화가 나더라도, 어느 정도 선에서 절제할 수 있는 지혜가 필요합니다.

휴일임에도 출근하는 길에서, 오늘 인생의 공부를 다시 할 수 있었습니다.

 

 

 

2014년 2월 9일부로,

죽풍이 만드는 블로그 <안개 속에 산은 있었네>가 누적 방문자가,

1,000,000명을 돌파했습니다.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라 2014.02.09 20: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차를 빼지 못할만한 곳에 대놓은 것은 아닌것 같은데요^^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2.09 20: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화가나도 어느정도 선에서 절제할 수 있어야 한다는 말씀 공감합니다.
    잘 보고 갑니닷.

  3. Favicon of https://nimpopoyes.tistory.com BlogIcon 톡톡 정보 2014.02.09 20: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차량위에 낙서를 하다니 심했네요.
    늘 행복하세요^^

  4. Favicon of https://namedia.tistory.com BlogIcon URBAN 2014.02.09 2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잘보았습니다. 오죽했으면 저랬을까 하면서도 좀 심했네요~

  5. Favicon of https://redcrowlife.tistory.com BlogIcon 이른점심 2014.02.09 21: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완전 공감가는 말씀! 재미나게 읽고 갑니다. ^^
    행복한 하루 되세요~!

  6. 박성제 2014.02.11 07: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망 큰일입니다.자동차 문화가너무나 억망입니다.
    좀더 성숙한 문화가 정착 되었으면 합니다.우리 모두 실천 합시다
    좋은 정보 주셔서 감사합니다.

  7. Favicon of https://nopdin.tistory.com BlogIcon 노피디 2014.02.11 09: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선 백만명 방문객 돌파를 축하드립니다 :-)
    혹시 차량 주인의 여자친구나 와이프가 그런것은 아닐까 추정해봅니다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