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화제, 식탁으로 외출나온 화투장

오늘의 화제, 식탁으로 외출나온 화투장. 식탁번호가 16번인가 봅니다.

오늘의 화제, 식탁으로 외출나온 화투장


어제, 2월 2일 점심시간이었습니다.
밥을 먹으러 어느 식당에 갔는데, 뭔가 확 뜨이는 것이 눈에 들어옵니다.

심심풀이 땅콩으로 시간을 때우기 위해.
설이나 추석명절 때, 가족끼리 백 원짜리 고스톱 놀이로.
때로는 돈 놓고 돈 먹는 놀음판에서 놀아주던 알록달록한 그것.
바로 화투장이었습니다.
그 화투장이 화투판에서 외출나와 식탁 모서리에 붙어 있는 것입니다.

'화투장을 왜 식탁에 붙여 놓았을까' 마음속으로 궁금해 하는데, 동물적 감각이 일어납니다.
식탁 번호라는 것을 말입니다.
그래도 주인장한테 물어보았습니다.
역시, 식탁 번호라고 일러줍니다.

옆에 앉은 동료가 말합니다.
'이런 거 이제 봤냐고?' 말입니다.
'예. 처음이네요'라고 받아주며, 식탁에 앉았습니다.
뭐 별거 아니지만, 주인장의 재치가 번뜩이는 모습이었습니다.

직장생활을 하며, 매일 같이 함께 밥을 먹어야 하는 사람들.
보편적으로 인간은 남의 사생활에 관심이 많은 것 같습니다.
그리고 성격이 타고 난 듯, 남 이야기를 아무런 거리낌 없이도 잘만 하고 삽니다.
속된 말로 씹고, 헐뜯고 하지요.
남을 비방하는 사람들은 다른 사람들이 자신을 비방한다는 것을 모르는 것일까요?

남의 이야기는 어느 한 사람이 꺼내 놓으면, 자신도 모르게 빨려들고 맙니다.
그것도 같이 동참하지 않으면, 왕따를 당하기도 합니다.
'니는 뭐가 잘났냐고' 하면서 말입니다.
세상사 묘하지요.

어제, 30여 분 되는 짧은 점심시간.
식탁으로 외출나와 식탁 모서리에 붙은 화투장, 오늘의 화제를 삼아 밥을 먹었습니다.
그래도 남 이야기를 아니해서 좋았습니다.
행복한 시간이었습니다.

오늘의 화제, 식탁으로 외출나온 화투장. 식탁 모서리에 번호표 대신 화투장을 붙여 놓았습니다.

오늘의 화제, 식탁으로 외출나온 화투장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dbfldn.tistory.com BlogIcon 승현이라 불러줘 2012.02.03 16: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재미있게 읽고 갑니다.
    즐건날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