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벗과 나쁜 벗/ 아함경

 

‘승가라’라는 젊은 바라문이 부처님에게 나아가 여쭈었다.

 

“세존이시여. 좋은 벗과 나쁜 벗은 어떻게 다릅니까?”

 

부처님께서 말씀 하셨다.

 

“나쁜 벗은 보름이 지난 달과 같이 어둠을 더해가고, 좋은 벗은 초승달과 같이 사귈수록 밝음을 더해 가는 사람이다. 또한 냄새가 없는 빨라사 나뭇잎으로 따라가 향을 묶어 놓으면 그 잎에 좋은 향기가 배는 것처럼 좋은 벗과 사귀면 자연히 향기로운 사람이 되고, 꾸사 풀잎으로 썩은 생선을 묶으면 그 잎에 썩은 냄새가 배는 것처럼 나쁜 벗과 사귀면 악취가 몸에 배게 되느니라.

 

또한, 벗에는 네 종류가 있다.

 

꽃과 같은 벗.

저울과 같은 벗.

금빛을 발하는 금산과 같은 벗.

대지와 같은 벗이 있다.

 

아름답지만 곧 시들어 버리는 꽃처럼 좋을 때만 찾아오는 친구가 꽃과 같은 벗이다.

무거운 쪽으로 저울이 기우는 것처럼 형편이 좋을 때만 모여드는 친구가 저울과 같은 벗이다.

이들은 진정한 친구가 되지 못한다.

 

금빛을 발하는 금산은 주위를 환하게 비추어 옆에 다가서기만 해도 함께 밝아진다.

이처럼 함께 빛나는 벗을 금산과 같은 벗이라고 한다.

대지는 만물을 감싸 안아서 양육하고 보호하고 길러준다.

이처럼 진정으로 나를 성숙시키는 벗이 대지와 같은 벗이다.

 

금산과 같고 대지와 같은 벗을 찾아야 하고, 나 역시 그러한 벗이 되도록 노력해야 하느니라.

 

좋은 벗과 나쁜 벗/ 아함경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배움/ 숫타니파타

 

만일 남으로부터 배워서 진리를 알게 되었다면, 그 사람을 섬기기를 마치 신들이 인드라신 섬기듯 해야 한다.

 

배움이 깊은 사람은 존경을 받으며 진심으로 기뻐하며 진리를 보인다.

어진 이는 그것을 이해하고 듣고, 그 진리를 실천한다.

이러한 사람을 가까이하고 부지런히 배운다면 지혜로운 이, 분별할 줄 아는 이, 현명한 이가 된다.

 

아직도 그것을 이해하지 못하고, 질투심만 있는 소인배나 어리석은 이를 가까이한다면, 이 세상에서 진리를 알지 못하고 의심을 버리지 못한 채 죽음에 이른다.

 

마치 물이 많고 물결이 거센 강에 빠지면, 사람이 물결에 휩쓸려 떠내려가는 것과 같다.

그런 이가 어찌 남을 건네 줄 수 있겠는가?

튼튼한 배를 타고 거기 노와 키가 있다면, 배를 저을 줄 아는 경험자는 다른 많은 사람들을 태워서 강을 건네 줄 수 있다.

 

베다에 통달하고 자신을 수양하고 많은 것을 배워 동요하지 않는 사람은, 자신이 알고 있기 때문에 가르침을 듣고 따르려는 다른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다.

그러므로 정말 지혜롭고 배움이 깊은 성실한 사람과 가까이하라.

 

사물의 이치를 알고 실천하면서 진리를 깨달은 사람은 평화를 얻으리라.

 

배움/ 숫타니파타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9.07.14 17: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래된 초기 경전이지만, 현재를 사는 사람이 반드시 새겨야 할 말씀입니다.
    행복하세요^^

대구 동화사.

 

모든 것이 불타고 있다/ 잡아함경

 

부처님이 깨달음을 성취한지 얼마 되지 않았을 때의 일이다.

부처님께서 제자 1000명을 이끌고 가야시사 산에 올랐다.

마침 해질 무렵 이어서 온 천지가 저녁노을로 불타는 듯했다.

 

부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 하셨다.

 

“비구들이여.

사람도 저와 같이 불타고 있다.

사람의 무엇이 불타고 있는가.

 

눈(目)이 타고 눈의 인식 대상인 물질(色)이 타고,

귀(耳)가 타고 귀의 인식 대상인 소리(聲)가 타고,

코(鼻)가 타고 코의 인식 대상인 냄새(香)가 타고,

혀(舌)가 타고 혀의 인식 대상인 맛(味)이 타고 있다.

몸(身)이 타고 몸의 인식 대상인 감촉(觸)이 타고,

의식(意)이 타고 의식의 대상인 생각(法)이 타고 있다.

 

비구들이여.

이것들은 무엇 때문에 이렇게 불타고 있는 것인가.

그것은 탐욕과 성냄과 어리석음(貪瞋痴) 때문에 불타는 것이다.

그로 인해 태어남과 늙음과 병듦과 죽음이 불타는 것이다.

또한 근심과 슬픔과 번뇌의 괴로움(우비고뇌, 憂悲苦惱)이 불타는 것이다.

 

그러므로 비구들이여.

너희들은 이 모든 불타는 것과 그 원인에 대해 싫어하는 생각을 가져야 한다.

일체에 대해 싫어하는 생각을 가질 때 탐진치의 불꽃이 꺼지고 생로병사와 우비고뇌에서 벗어난 해탈을 얻게 되느니라.

 

모든 것이 불타고 있다/ 잡아함경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9.07.08 21: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생각을 일으켜 참나를 찾고 한생각이 일어나 나를 불태웁니다.
    행복하세요^^

 

아무도 나를 바꿀 수 없습니다.

반대로 그 누구도

내가 변하는 것을 막을 수 없습니다.

심지어 나 자신조차도

내가 변하는 것을 막을 수 없습니다.

 

자식을,

아내를,

남편을,

친구를,

직장상사를

바꾸려 하지 말고 먼저 나를 바꾸십시오.

다른 사람들이 변하는 것은

오직 그 사람들의 몫일 뿐입니다.

 

다만 오늘 하루도

나를,

내 삶을,

내 인생을,

살짝 변화시키는 쪽으로

한 걸음 더 내딛기만 하십시오.

 

아무도 나를 바꿀 수 없습니다/ 승한스님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9.06.25 17: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상에서 가장 가장 어려운 문제입니다.
    행복하세요^^

 

악을 행한 자는 두 번 뉘우친다/ 법구경

 

악을 행한 자는 두 번 뉘우친다.

이승에서 뉘우치고,

저승에서 뉘우치고.

 

악을 행한 자는 두 번 번민한다.

악을 행했다는 생각에 번민하고,

벌 받을 생각에 번민하고.

 

악을 행한 자는 두 번 고통 받는다.

이승에서 고통 받고,

저승에서 고통 받고.

 

그러므로 어떠한 경우에 있어서도

악을 행해서는 안 된다.

이를 명심하자.

 

악을 행한 자는 두 번 뉘우친다/ 법구경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9.06.10 07: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악을 행한자 반드시 벌을 받았으면 합니다.

  2.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9.06.10 21: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을 해코지 하는 자는 항상 반성해야 합니다.
    행복하세요^^

 

김제 금산사 미륵전(국보 제62호).

반야를

모르는 사람들은

남을 용서하지 못합니다.

 

따라서

한 번 미운 사람은

밉다고만 생각합니다.

 

그러나 번뇌가 멸해서

실상을 바로 보게 되면,

모두가 비할 바 없이

청정한 부처님의 광명으로 빛납니다.

 

그런데 우리 무명의 눈으로는

바로 못 보기 때문에

미운 사람이 있고 좋은 사람이 있습니다.

 

따라서 죄는

밉게 보는 ‘나’에게 있습니다.

 

남을 용서하지 못하는 죄/ 청하스님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9.06.03 21: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근원적으로 보면 모두가 똑같지만, 현실을 사는 사람에게 어려운 문제이기도 합니다.
    행복하세요^^

 

바람을 향해 흙을 던지지 말라/ 잡아함경

 

사밧티에 사는 파라트파차라는 욕쟁이가 부처님을 따라다니며 차마 입에 담기 거북한 욕을 하는 것이었다.

부처님은 그가 정상적인 사람이 아니라는 것을 알고 아무런 대꾸도 하지 않았다.

그러자 파라트파차는 부처님이 자기의 위세에 눌려 아무런 대꾸도 하지 않는 줄 알고 “당신은 나에게 졌다”고 기고만장하였다.

 

그러나 일체의 분노로부터 해탈한 분이 부처님이다.

그런 일에 얼굴을 붉히거나 화를 낼 부처님이 아니었다.

약이 오른 파라트파차는 흙을 한 주먹 쥐고 부처님을 향해 뿌렸다.

그때 마침 맞은편에서 바람이 불어와 흙먼지는 도로 그에게 돌아갔다.

파라트파차는 가지가 뿌린 흙먼지를 고스란히 뒤집어쓰고 말았다.

멀리서 이 모습을 지켜보던 사람들은 크게 웃었다.

 

부처님은 딱하다는 듯이 그를 바라보다가 이렇게 타일렀다.

 

“아무에게나 마음대로 욕하거나 모욕을 주어서는 안 된다. 너를 화나게 하거나 원한이 있는 사람에게도 그렇게 하면 안 된다. 몸과 마음이 청정해서 때가 없는 사람에게 나쁜 말을 하면 허물은 도리어 자기에게 돌아가게 된다. 마치 바람을 거슬러 흙을 뿌리면 그 흙이 되돌아가 자신을 더럽히는 것과 같다.”

 

파라트파차는 그제야 정신을 차리고 참회했다.

 

바람을 향해 흙을 던지지 말라/ 잡아함경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9.05.26 22: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 치 앞도 못 보는 중생의 어리석인 행동입니다.
    행복하세요^^

  2. Favicon of https://kk12334.tistory.com BlogIcon 문희 티켓 2019.05.29 14: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갑니다 다음에 재블러그도 와주세요!!

 

보물 제22호 김제 금산사 노주.

모든 재앙은 입에서 나온다/ 법구경

 

모든 재앙은

입으로부터 나온다.

 

그렇기 때문에

함부로 입을 놀리거나

듣기 싫어하는 말을 하지 말라.

 

맹렬한 불길이 집을 태워버리듯

말을 조심하지 않으면

결국 그것이 불길이 되어

내몸을 태우게 된다.

 

자신의

불행한 운명은

바로 자신의 입에서부터 시작된다.

 

입은

몸을 치는 도끼요

몸을 찌르는 날카로운 칼날이다.

 

모든 재앙은 입에서 나온다/ 법구경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9.05.20 22: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앙도 입으로부터 시작되고 덕德도 입으로부터 시작됩니다.
    행복하세요^^

 

구례 화엄사 칠불보살.

소문에 휘둘리지 마라/ 범상스님

 

비록 나쁜 소문이 퍼졌다 하더라도 수행자는 그것을 기꺼이 참을 수 있어야 한다.

뜬소문으로 고민해도 안 되고 자살하려 해서도 안 된다.

어떤 소리를 듣고 두려워한다면 숲속의 짐승들과 다를 것이 없다.

무엇을 들었다고 가볍고 성급하다면 큰 뜻을 이룰 수 없다.

공연한 비방은 침묵으로 참고 나쁜 소문을 마음에 두지 말고 놓아버려라.

 

<잡아함경>의 말씀입니다.

 

경전의 말씀처럼 다른 이의 말에 휘둘려 자살까지 하는 이들도 분명 있더군요.

그럴 필요 없습니다.

욕을 하고 비방하는 이가 더 힘들겠어요, 가만히 듣고 있는 이가 더 힘들겠어요?

그 마음을 놓을 수만 있다면 오히려 욕하는 쪽보다 듣는 편이 더 수월합니다.

 

무슨 나쁜 소리를 들었다고 그로 인해 내 마음에 평온이 깨어지고 번민하여 괴로워한다면 너무 짐승스럽습니다.

소문 때문에, 말 때문에 경박하게 조바심 낼 것도 없고, 힘겨워 하거나 괴로워 할 것도 없으며, 그 마음 가슴에 담아 둘 필요도 없습니다.

 

그냥 놓아버리면 아무것도 아닙니다.

늘 그렇듯 놓아지지 않으니 그것이 문제지요.

 

한 생각 돌이켜 생각해 보면 우린 ‘소리’에 휘둘린 것밖에 되지 않습니다.

그 소문을 만약에 듣지 못했다면 어떻습니까?

이렇게 괴로워하며 휘둘릴 일도 아니지요.

 

내가 그 소문을 듣게 되었거나 듣지 않게 되었거나 세상은 달라진 게 아무 것도 없습니다.

오히려 안 들었을 때 더 평화로울지 모릅니다.

 

숲속의 짐승들처럼 ‘소리’에 휘둘려 두려워하지 말고 당당하게 걸림없이 사시기 바랍니다.

소리에 놀라지 않는 사자와 같이 당당하게 말입니다.

 

소문에 휘둘리지 말라/ 법상스님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9.05.13 22: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더러운 흙탕물과 헛소문은 시간이 지나면 사라집니다.
    행복하세요^^

 

구례 화엄사.

힘 센 것과 밝은 것/ 사십이장경

 

사문이 부처님께 물었다.

 

“어떤 것이 가장 힘센 것이며 어떤 것이 가장 밝은 것입니까?”

 

부처님은 말씀하셨다.

 

“욕을 참는 것이 가장 힘센 것이니, 악한 마음을 품지 않는 까닭이며, 거기에 편안한 마음과 씩씩한 몸을 겸하는 것이다. 또 참는 사람은 악한 마음이 없어서 반드시 사람의 존경을 받는다. 그리고 마음의 때가 다 멸하여 깨끗해 더러움이 없는 것이 가장 밝은 것이니, 천지가 있기 전부터 오늘에 이르기까지, 시방에 있는 것을 보지 않는 것이 없고, 알지 못하는 것이 없으며, 듣지 않는 것이 없이 일체지를 얻는 것이니 이것이 밝음이니라.”

 

힘 센 것과 밝은 것/ 사십이장경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9.05.05 23: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세태를 보면 거꾸로 가는것 같습니다.
    행복하세요^^

  2. Favicon of https://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19.05.06 06: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가요.
    즐거운 연휴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