팥빙수 한 그릇으로 느낀 작은 행복 하나.

함양에서 진주에 다녀오다 산청군 신안면에 들렀다.

점심을 먹으려 막국수 집을 들렀는데, 식당 앞 주차장은 차들로 만원이다.

차뿐만이 아니라 사람들도 식당 문 입구에서 서성인다.

무슨 일일까 궁금해 하면서 식당 안으로 들어가니 넓은 홀에 손님들로 만원이다.

주인장에게 “막국수 먹으러 왔다” 하니, 숫자가 적힌 작은 종이쪽지를 하나 건넨다.

대기 순서를 표시하는 ‘순번표’다.

 

간혹 길을 가다 유사한 장면을 목격하면서 드는 생각이다.

 

“음식이 얼마나 맛있기에, 저렇게 긴 줄을 서서 기다리며, 자신의 차례를 기다리고 있는 걸까.”

 

같은 메뉴를 전문으로 하는 옆집 식당을 실제로 가봤는데, 그 식당은 문 앞에서 줄을 서기는커녕, 식당 안도 한산하다.

장사가 잘 되지 않는 그 식당 주인은 자존심도 상할 법도 하다.

하루라도 빨리 업종 선택을 전환해야 되지 않을까 싶다.

 

음식이 정말 맛있다고 해도 오래 기다리는 것이 달갑잖아 그냥 나왔다.

맛 차이가 아무리 크게 나더라도, 나는 기다려가면서까지 꼭 그런 식당에서 음식을 먹고 싶지가 않다.

자존심이 상하기 때문이다.

그렇게까지 해야만 하는, 인간의 얄팍하고 간사스러운, 내 자신이 싫어서다.

 

인근 또 다른 분식집을 찾았다.

막국수 두 그릇에 김밥 한 줄을 주문하니 주인장이 웃는 얼굴로 반갑게 대한다.

썰렁한 식당을 찾아 준데 대한 감사의 인사가 아닐까 싶다.

1만 1000원에 입이 즐겁고 배가 행복하다.

 

분식집을 나오니 마주 보이는 팥빙수 집 간판.

모처럼 외출이라는 핑계로 팥빙수 한 그릇을 더했다.

입이 즐겁고 배는 행복하다.

집으로 돌아오는 길이 이처럼 좋을까 싶다.

 

[행복찾기] 맛 집 음식이 얼마나 맛있기에 대기 손님이 길게 늘어선 풍경/막국수 두 그릇과 김밥 한 줄로 채우는 작은 행복/함양행복찾기농원에서 행복찾기프로젝트

'행복찾기프로젝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행복찾기] 청개구리는 1.5m 높이의 직각 쇠파이프를 어떻게 타고 올랐을까/전래 동화 청개구리 이야기, 청개구리 이야기에서 배우는 교훈/죽풍원의 행복찾기프로젝트  (1) 2019.05.14
[행복찾기] 어버이날을 맞아 휠체어에 의지하는 어머니와 함께 떠난 특별한 여행/부산 기장 일광해수욕장 장어구이 맛 집으로 떠난 어머니와의 특별한 외출/행복찾기프로젝트연구소  (2) 2019.05.08
[행복찾기] 맛 집 음식이 얼마나 맛있기에 대기 손님이 길게 늘어선 풍경/막국수 두 그릇과 김밥 한 줄로 채우는 작은 행복/함양행복찾기농원에서 행복찾기프로젝트  (1) 2019.05.06
[행복찾기] 두더지 잡기를 위한 온갖 방법을 동원해도 소용없는 두더지 퇴치/두더지 퇴치법과 두더지 잡는 방법, 두더지 잡기 보다는 서로 공생하는 길이 낫지 않을까/두더지 잡기 게임  (1) 2019.05.03
[행복찾기] 걸음걸이도 불편한 팔순할머니의 고구마 농사짓기/할머니, 농사짓는 것도 좀 쉬었다 하면서 하세요/함양행복찾기농원/함양행복찾기프로젝트연구소  (4) 2019.05.02
[행복찾기] 농사일을 하다 잠시 짬을 내어 자전거를 타 보니 신이 납니다/몇 십 년 만에 타 보는 시골길 자전거 타기가 재밌습니다/함양행복찾기농원에서  (1) 2019.04.29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9.05.06 22: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낮이 조금 덥다보니 벌써 팥빙수가 등장했군요.
    행복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