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풍원에 핀 루드베키아(2020. 9. 6.)

 

여름에서 가을로 넘어가는 계절, 길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루드베키아.

노랑 코스모스처럼 보이는 이 꽃은 천인국이라고도 부른다.

루드베키아는 화단이나 도로변, 공원, 정원 등 어디에서나 잘 어울리는 꽃이며, 1년생 화초로 씨앗이 떨어져 이듬해 봄에 다시 피지만, 해가 거듭할수록 꽃 모양이 퇴화해 간다고 한다.

북아메리카가 원산지인 루드베키아는 그 종류만 해도 30여 종이 있다.

 

죽풍원에도 루드베키아가 정원 한 곳을 차지하며 꽃을 피웠다.

일부러 심은 것도 아닌데 노란 꽃으로 태어났다.

지난 봄 이웃에서 다른 꽃 종류를 흙 채로 이식해 왔는데 그 속에 씨가 떨어져 피어난 모양이다.

루드베키아 꽃말은 '영원한 행복'이라고 한다.

 

사람들은 행복을 꿈꾼다.

인간이 행복을 바라지 않는다면 거짓이 아닐까 싶다.

또 행복을 꿈꾼다고 마음대로 행복이 찾아오는 것도 아니다.

루드베키아 꽃말처럼 영원한 행복이란 것도 동화에서나 있을 법 하지만, 현실에서는 있을 수도 없는 일일 것이다.

영원한 행복은 꿈도 꾸지 않지만, 삶에 있어 잠시만의 행복이라도 찾아와 위로해 주면 얼마나 좋을까 싶다.

잠시만의 행복, 모든 사람들의 바람이 아니겠는가.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cjsdnl0131.tistory.com BlogIcon 버들새싹 2020.09.10 00: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색깔이 예쁘네요~~~ 가을로 들어설 때면 노란색 꽃이 많이 피고 한번 피면 오래동안 피여있더라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