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는이야기] 시절이 하 수상하니, 때 아닌 개나리가 피었습니다

 

2015. 12. 13. 때 아닌 개나리가 피었습니다.

 

[사는이야기] 시절이 하 수상하니, 때 아닌 개나리가 피었습니다

 

사람은 왜 살까요?

 

답을 하기 전에 묻습니다.

이 세상에 태어난 것은 자신이 원해서일까요?

물론, 아니죠.

인간이 세상에 태어난 것은 자신의 의지와는 전혀 상관없는 일입니다.

생물학적으로는, 식물이든 동물이든 암수가 만나서, 나아가 인간은 남성성과 여성성이 합쳐서 새로운 생명을 잉태하게 되는 것이지요.

여기까지는 어쩔 수가 없는 상황입니다.

 

다시 돌아가 묻습니다.

사람은 태어나서 어떻게 살다가 죽음에 이르는 것일까요?

저마다 생각이 다르고, 사상이 다르고, 품위 있게 말하자면 철학이 다르고, 각기 다르게 사는 것이 각자의 인생입니다.

서로가 사는 방식은 각기 다를 수밖에 없는 현실입니다.

 

여러분은 어떻습니까?

요즘, 세상 돌아가는 꼴이 살만하다고 생각하시는지요?

어떤 이는, "그래도 살만하지" 할 것이고, 어떤 이는, "죽을 맛이지"라고 할 것입니다.

아침에 일어나 뉴스를 접하는 것이 큰 고통을 느끼는 것 중 하나인 지금입니다.

말하자면, "죽을 맛을 느끼는 시절"이라는 생각입니다.

 

 

 

이럴때는 어떻게 하면 좋은 것일까요?

그저, 퇴근하고 소주 한 잔 들이키면서 하늘에 대고 소리 한 번 지르고 마는 것이, 최고의 상책이 아닌가 싶습니다.

그런데, '시절이 하 수상하니', 때 아닌 개나리가 피었습니다.

아파트 옹벽 철망 너머로 핀 노랑 개나리.

아마 개나리가 제 정신이 아닌가 봅니다.

지금을 살아가는 '죽풍'처럼 말입니다.

 

지금까지 정치분야 글은 쓰지 않았지만, 퇴직하고는 본격적으로 써 보고 싶은 분야가 정치에 관한 글입니다.

그럼에도 현실은 녹록하지 않다는 생각입니다.

국내 최고의 정치분야 블로거도 "1인 미디어시대를 접겠다"는 의사를 내비친 것을 생각해도 말입니다.

 

때 아닌 개나리가 활짝 피었습니다.

아파트 옹벽 그물망을 타고 핀 개나리는 웃음을 주기 보다는 냉소를 주기에 충분했습니다.

그래도 어쩌겠습니까.

이 모든 것이야말로, '사람 사는 세상'이 아닌가도 싶습니다.

 

며칠 남지 않은 을미년.

을씨년스러운 작은 바람이, 가슴 한 구석을 휑하게 어지럽히고 멀리 떠나가는 오늘입니다.

그래도 마음 다잡고 남은 시간 잘 마무리해야 하지 않겠습니까.

오늘 넋두리 한 번 하였습니다.

 

 

 

 

[사는이야기] 시절이 하 수상하니, 때 아닌 개나리가 피었습니다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meloyou.com BlogIcon 멜로요우 2015.12.16 00: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계절이 점점 바껴져가는거같아요. 개나리도 겨울인줄모르고 꽃을 피웠을거같아요!! 개나리도 피고싶어서 피운게 아니였을텐데 말이죠..
    사람사는것도 비슷한것같아요. 마음대로 살지못하는게 현실이죠..
    아무리힘들라도 열심히 살다보면 좋은일이 있는 법입니다!!
    올해 마무리잘하시고요~

  2. Favicon of https://www.walkview.co.kr BlogIcon 워크뷰 2015.12.16 06: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기후변화가 이상합니다

  3. Favicon of https://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5.12.16 08: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치글을 쓴다는게 쉽지 많은 않지만 응원합니다.

  4.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5.12.16 09: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즈음 날이 따뜻하니 꽃들이 게절을 잊었는가 봅니다^^

  5. Favicon of https://windyhill73.tistory.com BlogIcon 바람 언덕 2015.12.16 11: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 꽃은 참 예쁩니다.
    시절이 하 수상해도 꽃은 피나 봅니다. ㅎㅎ

  6.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5.12.16 11: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울 근교에도 햇볕이 잘드는 곳에는 개나리꽃이 피고 나무에 새싹이 돋고 있습니다.
    행복하세요^^

  7. Favicon of https://ptjey.com BlogIcon 비키니짐(VKNY GYM) 2015.12.16 13: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지금 시기에 개나리라니....
    시기가 맞지 않지만 그래도 이쁘네요^^

  8. Favicon of https://0572.tistory.com BlogIcon 『방쌤』 2015.12.16 14: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겨울에 피어난 개나리라니,, 직접 봤으면 너무 신기해서 한참을 들여다 봤을것 같아요
    반가운 마음에 웃음이라도 한 번 터졌으면 더 좋았을텐데, 정말 웃을 일이 없는 요즘이네요
    그래도 마음만은 즐거운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

  9. Favicon of https://su1624.tistory.com BlogIcon 도느로 2015.12.16 15: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저냥 서민의 삶은 그들이 추구하는 '뉴토피아'와는 괴리감이 있어보임을 절실히 느끼는 요즘입니다.
    그래서 될 수 있으면 외면한채 살려고하는데 한번씩 올라오는 울분은 어쩔수가 없네요.
    겨울에 보는 개나리... 요몇년새 자주보는 광경같습니다. ^^

  10. 2015.12.16 15: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1. Favicon of https://asin4522.tistory.com BlogIcon 이렐리아 장인님 2015.12.16 17: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기하네요 지금 계절에 개나리라니. 글 잘봤습니다 제 티스토리에도 들려주시면 감사해요 :D

  12. Favicon of https://deborah.tistory.com BlogIcon Deborah 2015.12.16 18: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치와 관련된 포스팅도 기대하겠습니다.

  13. Favicon of https://sinlimlife.tistory.com BlogIcon 생명마루 신림점 2015.12.20 19: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행복한 일요일 저녁 되세요~

 

봄소식을 전하며 여행자를 부르는 거제도 봄꽃

동백꽃은 국도 14호선을 따라 20km 넘게 이어져

 

 

눈에 보이듯 뚜렷하게 느껴지는 봄이다. 사람들은 이를 ‘완연한 봄’이라 부른다. 지난 휴일인 10일. 1주일이 다르게 느껴지는 3월의 기운에 못 이겨 집밖으로 나서니 봄소식이 가득하다.

 

길가 언덕에 노란 수선화가 곱게 피었다. 봄바람에 춤을 추는 모습이 어찌 저렇게도 귀여울까. 나도 덩실덩실 엉덩이가 절로 흔들어진다. 꽃잎 가까이 렌즈를 대고 바람에 살랑거리며 웃는 모습을 찍었다. 한 동안 정신을 팔고 넋이 나간 상태다. 한 송이는 외로워 보이고, 두 송이는 사랑이 넘치는 모습이다. 세 송이는 삼각관계인 듯 느껴지고, 네 송이는 두 송이씩 편이 갈린 듯, 그런 느낌이다. 그래서 가만히 보니 무리지어 핀 수선화가 행복하고 아름답다는 생각이다.

 

 

잎보다 꽃이 먼저 피는 목련. 꽃눈이 붓을 닮아서 목필이라 하며, 꽃봉오리가 피려고 할 때 북녘을 향한다고 북향화라고도 한다. 북쪽을 향해 꽃을 피운다고, 옛날에는 임금님을 향하는 충절의 상징으로 삼기도 했다.

 

줄기 끝에 한 송이씩 맺는 목련과는 달리 가지에는 수많은 매화가 꽃망울을 터뜨렸다. 열여덟 처녀 코 밑에 난 솜털처럼, 꽃잎 안쪽에 털이 보송보송한 모습이 귀엽다. 민들레는 홀씨가 흩날리는 특성으로 무리지어 피지만, 이곳 야트막한 언덕에는 한 송이만 외롭게 핀 채 햇볕을 쬐고 있다. 하지만 별로 외롭지는 않은 모양이다. 바로 옆에는 이름 모를 야생화가 수많은 꽃망울을 달고 웃음을 주고받고 있기에.

 

 

 

 

 

 

 

 

거제 구조라해수욕장 인근 국도 14호선에는 동백꽃이 붉디붉은 수줍음을 드러내고 있다. 사람들에게 웃음을 감추려고 무진장 애를 쓰다 그만 들켜버린 모습이다. 부끄럽게 달아오른 붉은 잎과 노란 이를 드러낸 동백꽃은 해금강까지 20km 이상 이어지며 여행자를 부르고 있다.

 

 

 

 

봄소식을 전하며 여행자를 부르는 거제도 봄꽃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joaramission.tistory.com BlogIcon 별이~ 2013.03.13 01: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봄이 느껴지는 거제도 여행.. 너무 잘보고갑니다^^
    하루 마무리 잘하시고, 좋은꿈 꾸세요^^

  2. Favicon of http://happysaram.tistory.com BlogIcon 금융연합 2013.03.13 07: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여름에 거제도로 휴가갈 예정입니다.
    역시 남해가 좋아요

  3. Favicon of https://sophism-travel.tistory.com BlogIcon 무념이 2013.03.13 09: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거제도의 봄내음이 이곳까지 퍼져오는 것 같네요~
    봄꽃들이 참 예쁩니다~ ^^

  4. Favicon of http://life-lineup.tistory.com BlogIcon +요롱이+ 2013.03.13 09: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거제도의 봄느낌 참 좋은걸요^^
    너무 잘 보고 갑니다~

  5. Favicon of https://happyqueen.tistory.com BlogIcon 가을사나이 2013.03.13 10: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거제도 동백꽃 너무 아름답습니다.

  6. Favicon of https://raungni.tistory.com BlogIcon 라운그니 2013.03.13 10: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거제도에는 벌써 봄이 완연하군요~
    사진속의 길을 걷거나 드라이브 하면 정말 좋을 거 같아요.
    비오는 하루지만, 마음이 푸근해 졌습니다.
    멋진 사진 감사드립니다. ^^

  7. Favicon of http://stockm.tistory.com BlogIcon S매니저 2013.03.13 10: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거제도에는 봄이 완연하네요^^
    덕분에 너무 잘 보고 갑니다!

  8. Favicon of https://bunyangfocus.tistory.com BlogIcon 날으는 캡틴 2013.03.13 12: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거제에는 이렇게 다양한 봄이 와있었네요...
    초록과 노랑의 보색대비인 수선화가 눈에 쏘옥 들어옵니다..

  9. Favicon of http://aduyt.tistory.com BlogIcon 어듀이트 2013.03.13 14: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봄이 온거 같애요^^
    여기저기 꽃이 막 폈으면 좋겟네요.ㅎ

  10. Favicon of http://plmoknn.tistory.com BlogIcon 단버리 2013.03.13 14: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좋은 풍경 잘 보고 갑니다~
    즐건 하루 되시길 바래요~

  11. Favicon of https://tiktok798.tistory.com BlogIcon 린넷 2013.03.13 23: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꽃 구경 잘하고 갑니다.

  12. Favicon of https://zhengxu.tistory.com BlogIcon Jaefat 2013.03.14 01: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맛에 아름다운 꽃구경 시켜주셔서 감사합니다^
    사진 정말 잘 찍으세요ㅠㅠ 부러워요 ㅎㅎ
    좋은 밤 보내세요~

  13. Favicon of https://borisu1004.tistory.com BlogIcon 누리나래 2013.03.14 13: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느덧 매화 동백이 모두 꽃망울을 터트렷네요^^

 

 

조개 캐는 아낙네가 봄나들이 소식을 전합니다/거제도여행

 

 

조개 캐는 아낙네가 봄나들이 소식을 전합니다/거제도여행지

 

길고 긴 추웠던 겨울.

이제 두꺼운 옷을 벗어버리는 봄이 왔습니다.

봄을 느끼게 하는 소식은 많습니다.

들녘에서 나물을 캐고, 갯가에서 조개를 캐는 데서도, 봄을 느끼기에 충분합니다.

 

지난 3월 초, 3일간의 연휴가 이어졌습니다.

거제도에 봄이 왔음을 느꼈습니다.

새파란 파래가 낀 바닷가에 아낙네가 조개를 캐는 모습을 카메라에 담았습니다.

봄이 왔음을 느낍니다.

이제 조금 더 있으면 개나리도 필 것입니다.

완연한 봄이 다가옴을 느낍니다.

 

 

조개 캐는 아낙네가 봄나들이 소식을 전합니다/거제도여행추천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happyqueen.tistory.com BlogIcon 가을사나이 2013.03.05 11: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봄내음이 여기까지 오는거 같네요.
    잘보고갑니다

  2. Favicon of http://life-lineup.tistory.com BlogIcon +요롱이+ 2013.03.05 12: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좋은걸요^^
    덕분에 잘 보고 갑니닷..!!

  3. 지리산 2013.03.05 17: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간은 어김없이 한 계절을 보내고
    우리에게 희망의 또 다른 계절을 보내오네요

  4. Favicon of http://tvsline.tistory.com/1023 BlogIcon 카라 2013.03.08 02: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춥다춥다 했는데.. 어느새 봄이네요^^
    오늘 하루도 힘내서 아자아자~ 파이팅~


거제여행, 영동지방에는 폭설이 내렸다는데, 철모르고 핀 설유화와 개나리꽃     


거제여행, 철모르고 핀 개나리꽃

사람의 생각이 부족하거나 합리적이지 못할 때, 우리는 '철없다, 철이 없네, 철모르네, 철이 들 들었네' 말하기도 한다. 행동이 적절하지 못할 때도 마찬가지. 이 '철'이라는 것은 '계절'이라는 또 다른 의미를 표현하는 단어로 쓰이고 있다.

거제 옥산금성, 눈이 제일 많이 내린다는 '대설'에 핀 봄꽃

오늘(12월 9일). 영동지방에는 폭설이 내렸다고 한다. 남부지방도 올 들어 제일 추운 날씨를 기록하고 있다. 그런데 철모르는 개나리가 펴 지나는 행인들의 눈길을 끌고 발길을 돌려놓는다. 지난 7일. 1년 중 눈이 가장 많이 내린다는 절기로는 '대설'이다. 거제시 거제면 동상리 '옥산금성'이 위치한 따뜻한 햇볕이 드는 양지. 이곳 한 귀퉁이에 봄꽃인 개나리와 설유화가 활짝 폈다.

알다시피, 개나리와 설유화는 봄을 알리는 전령사 역할을 하는 대표적인 들꽃이다. 제철을 몰랐을까, 내년 봄까지 기다리기 갑갑해서일까, 철이 없어 핀 개나리와 설유화가 지친 삶에 활력을 불어 넣어주는 것만 같다. 올 겨울, 저 나무에서 핀 꽃이 내년 봄 다시 피울지 궁금할 뿐이다.

철모르고 핀 설유화

철모르고 핀 개나리꽃

거제여행, 사람의 발길을 돌려놓는, 철모르고 핀 설유화와 개나리꽃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거제시 거제면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