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도여행] 고창 선운사 꽃무릇 최대 군락지 못지않은, 거제 황제의 길 꽃무릇

 

[거제도 가볼만한 곳] 거제 황제의 길에 피어난 꽃무릇.

 

고창 선운사 꽃무릇 최대 군락지 못지않은, 거제 황제의 길 꽃무릇

 

9월 이맘때가 되면 가슴이 시려져 옵니다.

땅에서 붉은 피를 토해 내는 듯 붉디붉은 꽃을 피우는, 가을을 대표하는 꽃, 꽃무릇때문입니다.

석산이라고도 부르는 꽃무릇은 제가 제일 좋아하는 꽃 중 하나로,

명품 중의 명품 꽃이라고 불러줍니다.

 

우리나라에서 꽃무릇하면, 고창 선운사 주변 꽃무릇이 유명합니다.

아마 국내 최대의 군락지가 아닌가 싶습니다.

몇 해 전 이맘 때, 고창 선운사를 찾았을 때 붉은 꽃무릇 군락지에 넋을 잃고 말았던 기억이 있습니다.

 

 

 

「화엽불상견」이라 불리는 꽃무릇.

한자를 풀이하면, 꽃과 잎이 서로 볼 수 없다는 뜻입니다.

일반적으로 화초는, 잎을 피우고 꽃을 피우거나, 꽃이 먼저 피고 잎을 피우면서,

꽃과 잎이 같은 시기에 함께 하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런데, 꽃무릇은 9월 중하순에 꽃을 피운 후 지고나면, 겨울철에 잎을 틔워 이듬해 봄에 사라집니다.

그러다보니 꽃과 잎이 서로 만나지 못한다하여, 이 꽃을 화엽불상견의 꽃이라 부릅니다.

 

 

 

이처럼 꽃과 잎이 서로 만날 수 없는 데에는, 꽃무릇에 얽힌 슬픈 사랑의 전설을 간직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꽃무릇만 보면 가슴이 시려져 옵니다.

 

"아주 먼 옛날, 절에 기도하러 온 예쁜 처녀가 있었습니다. 처녀는 어느 스님을 사모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스님은 그 사실을 모르고, 처녀도 스님에게 끝내 사랑을 고백할 수 없음에 이릅니다. 사랑의 병은 깊어지고 처녀는 시름시름 앓다가 죽게 됩니다. 처녀가 죽은 뒤 절터 곳곳에 붉게 피어나는 꽃이 있었는데, 이 꽃이 바로 꽃무릇이라고 합니다."

 

 

상상화라고도 부르는 꽃무릇.

살짝 건드리기만 하여도 꺾일 듯한 연약한 꽃대는 가냘픈 처녀의 몸이고,

꽃잎은 스님을 애타게 그리는 간절한 사랑의 눈빛입니다.

 

 

 

그래서일까요.

거제도 여행길에서 만나는 황제의 길.

거제 일운면 망치삼거리에서 동부면으로 넘어가는 약 4km에 이르는 고갯길을 '황제의 길'이라 부릅니다.

지금 이 길가에는 흐드러지게 핀 명품 꽃, 스님과 슬픈 사랑을 간직한 그 꽃무릇을 볼 수 있습니다.

이 꽃을 보면 전설속의 순수한 처녀처럼, 가슴이 아련히 시려 옴을 느낍니다.

 

 

 

[거제여행추천] 거제 일운면 망치삼거리에서 동부면 구천삼거리로 넘어가는 황제의 길에 핀 꽃무릇.

 

꽃무릇 최대 군락지 고창 선운사 못지않은 거제 황제의 길 꽃무릇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거제시 일운면 | 망치삼거리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여행자 2012.09.24 07: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거제에도 아름다운 꽃무릇이 피었군요.
    아름답습니다.

  2. 통통이 2012.09.24 08: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련한 전설이 있었네요...
    꽃무릇으로 환생한 처녀....
    명품중 명품이네용...

    좋은날^^*

  3. Favicon of https://yuji7590.tistory.com BlogIcon 초록샘스케치 2012.09.24 14: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행길이 온통 붉은꽃들로 가득하네요.
    너무 멋진것 같아요. 아름다운 풍광에 머물다 갑니다.

  4. Favicon of https://hanwhablog.com BlogIcon 한화호텔앤드리조트 2012.09.24 20: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거제도에도 아기자기하게 볼거리가 많은것 같아요 :)
    사진 잘 보고 갑니다!

  5. Favicon of https://borisu1004.tistory.com BlogIcon 누리나래 2012.09.28 10: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길이름도 재미있지만 길따라 피어있는 꽃무릇도 예쁘기만 합니다^^

    • Favicon of https://bamnwind.tistory.com BlogIcon 죽풍 2012.10.05 07: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습니다.
      황제의 길이라는 길 이름에 대한 역사가 있는 곳입니다.
      에티오피아 황제가 이곳을 방문하여 주변 풍광이 너무 아름답다고 하여 '원더풀'을 7번이 불렀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라고 합니다.
      언제 거제 오시면 이곳을 한번 지나 갈때 보면 정말 아름다운 곳이라 생각하실 것입니다.

  6. cui__bono 2012.10.06 21: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거제에 이런 곳이 있는지 몰랐네요^^

 

[거제여행] 꽃 안에 황금 가루가 가득, 참 매력적입니다(금낭화)

 

 

[거제여행] '당신을 따르겠습니다'라는 꽃말을 가진 금낭화.

 

꽃 안에 황금 가루가 가득, 참 매력적입니다

- 아무리 아름다워도 그냥 눈으로만 봐주세요 -

 

어떻게 이처럼 아름다운 꽃망울을 여럿 달고 있을까? 붉디붉은 색으로 봄바람이 불라치면, 이리저리 흔들리며 사람을 유혹하는 꽃은 어떤 꽃을 두고 하는 말일까. 세뱃돈을 받아 넣던 비단 복주머니 모양을 한 금낭화. 꽃 속에 황금빛 꽃가루가 있어 금주머니꽃이라고 불리기도 했던 금낭화. 

 

꽃의 생김새가 옛 여인들이 치마 속에 넣고 다니던 주머니와 비슷하여 '며느리주머니', '며늘치'라고도 불렀던 금낭화. 이처럼 생긴 모양에 따라 여러 가지 이름을 단 금낭화는, 여러 개를 단 꽃망울 숫자와도 비교될 만큼 그 이름도 다양하다.

 

 

[거제도여행] '당신을 따르겠습니다'라는 꽃말을 가진 금낭화.

 

개인적으로 꽃을 좋아하는 나. 그 중에서 제일 좋아하는 꽃을 꼽는다면, 봄에는 금낭화요, 가을에는 꽃무릇이다. 금낭화는 거제도에서 쉽게 볼 수 있는 꽃이 아니다. 거제 둔덕면에 소재한 '비원'이라는 식물원을 제외하고는, 거의 보기 어려운 꽃이 바로 이 금낭화다. 

 

이 두 가지 꽃을 특별히 좋아하는 나로서는, 거제지역에 이 꽃 보급을 위해 노력을 다해왔다. 2010년 봄, 3백 포기의 금낭화를 전남 고창 '고인돌 들꽃학습원'에서 들여와 직접 도로변에 심었고, 꽃무릇 역시 그 이전부터 계속 증식작업을 해 왔던 터다.

 

 

[거제여행] '당신을 따르겠습니다'라는 꽃말을 가진 금낭화.

 

엊그제, 거제 일운면 국도 14호선을 지나다가 길가에 핀 금낭화를 보았다. 살랑살랑 부는 봄바람에 너울너울 춤추는 금낭화는 나를 꼬여 대는 것만 같다. 차에서 잠시 내려 사진을 찍어주며 꽃과 한참이나 놀았다.

 

어떻게 아름다운 꽃망울을 이렇게 여럿 달고 있는지! 심은 지 꼭 2년이 넘었건만, 뿌리가 건강하게 내리지 못한 탓인지, 작은 키를 하고 있다. 그러다 보니 꽃대도 약하고 꽃망울도 튼튼하지 못하는 것만 같아 안타까운 마음이다. 그 자리를 떠나온 뒤로 거름 주고 관리하며 지속적인 보살핌이 없었던 탓일까 싶다.

 

 

 

[거제여행] '당신을 따르겠습니다'라는 꽃말을 가진 금낭화.

 

넓지 않은 면적에 심겨진 금낭화는 당초 심은 것 보다 숫자가 현저히 준 모습이다. 꽃이 아름답다보니 누군가 뽑아 갔나 보다. 꽃밭을 한 바퀴 돌아보았는데, 아니나 다를까, 꽃을 뽑아 간 흔적이 남겨져 있다. 한 그루는 거의 말라 죽은 상태다. 추측건대 꽃을 뽑다가 지나가는 사람에게 들켜 그냥 달아났지 않은가 싶다.

 

 

[거제도여행] 누군가 몰래 금낭화를 뿌리채 뽑아 간 흔적과 시들어가는 금낭화.

 

거제지역은 한 때, 시 주관으로 도로변 전역에 꽃을 심고 사후관리를 하며 가꾼 적이 있다. 사시사철 도로변에 꽃물결로 넘쳐났다. 도로 가장자리는 좀처럼 구하기 힘든 야생화와 아름다운 꽃들로 장식됐다. 그러다보니 꽃을 몰래 훔쳐가는 사례도 잇달았다.

 

실제로, 어떤 사람이 꽃을 몰래 파다가 신고 돼 경찰이 출동하는 사례도 있었다. 아무튼 그 사람은 큰 홍역을 치렀다는 후문을 늦게나마 들을 수 있었다. 산야에 핀 야생화나 길가에 심겨진 아름다운 꽃, 그저 바라만 봐 줄 수는 없는지?

 

[거제여행] 2007년 4월 20일 양산 통도사 인근에 있는 서운암 주변에서 찍은 금낭화. 정말로 화려한 모습이다.

 

2007년 봄, 양산 통도사 주변에 있는 서운암을 찾은 적이 있는데, 금낭화는 야트막한 산 주변으로 지천으로 펴 있었다. 거의 1m 정도까지 자란 큰 키에, 꽃대도 그 세력이 보통이 아니었다. 꽃망울도 엄지손가락 정도의 크기였다. 사진을 찍은 날짜를 보니, 2007년 4월 20일로 기록돼 있다. 아마 지금 양산 통도사 인근 서운암 주변에는 비단 복주머니를 여럿 단 금낭화가 바람에 춤추고 있을지 모를 일이다. 다시 한번 그때 그 금낭화를 보러 가고 싶은 마음이 인다.

 

'당신을 따르겠습니다'라는 꽃말을 가진 금낭화. 봄바람에 살랑살랑 춤추는 명품 꽃 금낭화가 나를 유혹하고 있다.

 

[거제여행] 2007년 4월 20일 경남 양산 통도사 인근에 위치한 서운암 주변에 핀 금낭화. 지금쯤 금낭화와 유채꽃이 온 들녘에 물결 춤추듯, 춤추고 있을 것이니라. '당신을 따르겠습니다'라는 꽃말을 가진 금낭화를 보고 싶다면, 당장 서운암으로 떠나 보시길... 꼭, 당신을 따르는 사람과 같이...

 

[거제여행] 내가 직접 심은 금낭화, 그 금낭화가 나를 유혹하고 있다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인생이야기 2012.04.21 20: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에 들렀는데, 아름다운 꽃이 홈피를 장식하네요.
    그 동안 글쓴이의 글을 주욱 봐 왔는데, 느끼는바가 많습니다.
    좋은 글과 아름다운 사진 잘 보고 갑니다.

  2. Favicon of http://www.газоснаб.рф BlogIcon WilliamDize 2014.12.16 19: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용약관위배로 관리자 삭제된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