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보 제62호 김제 금산사 미륵전.

지난 5월 12일.

불기 2563년 4월 초파일 ‘부처님 오신 날’을 맞아 김제 금산사를 찾았다.

많은 불자들이 부처님 오신 날을 기념하는 법요식에 경건한 마음으로 참석했다.

법요식 슬로건은 마음과 세상에 평화를 전하는 메시지다.

 

‘마음愛 평화를! 세상愛 평화를!

 

금산사의 대표적인 전각은 금산사 미륵전이다.

김제 금산사 미륵전은 국보 제62호로 조선시대 건축물로, 1962년 12월 20일 국보로 지정되었다.

아래는 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에 나오는 문화재 설명 자료이다.

 

국보 제62호 김제 금산사 미륵전(金堤 金山寺 彌勒殿)

 

모악산에 자리한 금산사는 백제 법왕 2년(600)에 지은 절로 신라 혜공왕 2년(766)에 진표율사가 다시 지었다.

 

미륵전은 정유재란 때 불탄 것을 조선 인조 13년(1635)에 다시 지은 뒤 여러 차례의 수리를 거쳐 오늘에 이르고 있다. 거대한 미륵존불을 모신 법당으로 용화전·산호전·장륙전이라고도 한다. 1층에는 ‘대자보전(大慈寶殿)’, 2층에는 ‘용화지회(龍華之會)’, 3층에는 ‘미륵전(彌勒殿)’이라는 현판이 걸려있다

 

1층과 2층은 앞면 5칸·옆면 4칸이고, 3층은 앞면 3칸·옆면 2칸 크기로, 지붕은 옆면에서 볼 때 여덟 팔(八)자 모양인 팔작지붕이다. 지붕 처마를 받치기 위해 장식한 구조가 기둥 위뿐만 아니라 기둥 사이에도 있는 다포 양식이다. 지붕 네 모서리 끝에는 층마다 모두 얇은 기둥(활주)이 지붕 무게를 받치고 있다.

 

건물 안쪽은 3층 전체가 하나로 터진 통층이며, 제일 높은 기둥을 하나의 통나무가 아닌 몇 개를 이어서 사용한 것이 특이하다. 전체적으로 규모가 웅대하고 안정된 느낌을 준다.

 

<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에서 가져온 자료입니다.>

 

김제여행에서 김제여행코스와 김제 가볼만한 곳으로 김제 금산사를 추천합니다.

 

[김제여행] 김제 금산사의 대표적 전각인 국보 제62호 김제 금산사 미륵전/불기 2563년 부처님 오신 날 기념 법요식, 김제 금산사/김제여행코스와 김제 가볼만한 곳 추천, 김제 금산사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9.06.01 20: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륵전, 용화지회, 대자보전의 참의미를 찾는 사람이 과연 얼마나 될까요?
    행복하세요^^

 

김제 금산사 대적광전.

김제시 금산면에 자리한 금산사.

 

“금산사는 대한불교조계종 제17교구본사로 백제 법왕 원년(599년)에 창건되어, 신라 해공왕 2년 진표율사가 금당에 미륵장육상을 모시고, 도량을 중창하여 법상종을 열어, 미륵신앙의 근본도량으로 삼았다.” <금산사 입구 안내문>

 

또 금산사 창건 연도와 관련하여 다르게 표기된 곳도 있다.

 

“모악산에 자리한 금산사는 백제 법왕 2년(600)에 지은 절로, 신라 혜공왕 2년(766)에 진표율사가 다시 지었다.”<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 포털 사이트>

 

금산사 창건연도가 599년과 600년이라는 기록이 있다.

비록 1년 차이가 나지만, 정확한 창건연도는 어느 것이 맞는지 하나로 정리돼야 할 듯싶다.

 

‘금산사’라고 하면, 국보 제62호인 ‘김제 금산사 미륵전’을 빼 놓을 수가 없다.

미륵전은 거대한 미륵존불을 모신 불전으로 금산사의 중심건물인 금당이다.

미륵전은 3층 건물인데, 1층에는 ‘대자보전(大慈寶殿)’, 2층에는 ‘용화지회(龍華之會)’, 3층에는 ‘미륵전(彌勒殿)’이라는 현판이 걸려있다

 

국보 제62호, 김제 금산사 미륵전.

미륵전의 서쪽 즉, 가람의 중심에 대적광전이 자리한다.
대적광전은 연화장세계의 주인인 비로자나불(毘盧遮那佛)을 본존불로 모신 건물이다.

화엄종의 맥을 계승하는 사찰에서는 주로 이 전각을 본전으로 건립하며, 『화엄경』에 근거를 두고 있다고 하여 화엄전, 비로자나불을 봉안한다고 해서 비로전이라고도 부른다.
현재, 대적광전 건물은 앞면 7칸, 옆면 4칸의 다포식 팔작지붕으로 조선시대 건물이었으나, 1986년에 화재로 전소된 후, 1994년에 본래대로 복원하였다.

원래 대웅광명전(大雄光明殿) 또는 대법당이라고도 불렀다.<금산사 홈페이지에서 옮김>

 

금산사 대적광전은 정유재란 때 전소된 후, 1635년 수문대사에 의해 중창되었다고 전해진다.

이때 수문대사는 따로따로 모셔져 있던 비로자나불, 노사나불, 석가모니불, 아미타불, 약사여래불과 여섯 보살을 함께 모심으로써, 대적광전 하나로 통합했다고 전한다.

 

지난 음력 4월 초파일인 12일, 불기 2563년 부처님 오신 날을 맞아 금산사를 찾았다.

많은 불자들이 함께 했고, ‘부처님 오신 날 법요식’도 성대하게 열렸다.

이날 봉축법어는 조실스님인 태공 월주 대종사님이 집전하셨고, 주지 성우스님을 비롯한 많은 불자들이 부처님 오신 날을 맞아, ‘마음愛 자비를! 세상 愛 평화를!’이라는 메시지를 전했다.

 

김제 금산사 조실스님인 태공 월주 대종사.

법요식을 마치고 기도하러 대적광전에 들러니 눈이 휘둥그레진다.

웅장한 법당 안에 불보살상이 많아서였다.

불보살상 앞에는 명호를 적은 명패가 있는데, 가운데는 연화장세계의 주인인 비로자나불을 본존불로 모셨다.

 

불보살상의 순서는 불자가 법당 정면으로 바라볼 때 기준으로, 맨 좌측부터 우측으로, 대세지보살, 아미타불, 관세음보살, 석가모니불, 보현보살, 비로자나불, 문수보살, 노사나불, 월광보살, 약사여래불, 일광보살 순이다.

 

그러니까 가운데 주불인 비로자나불을 포함하여 부처님은 다섯 분, 보살님은 여섯 분이 모셔져 있는 셈이다.

 

사찰에서는 대개 불보살님을 모시는 전각이 각기 따로 있다.

그런데 금산사 대적광전처럼 여러 불보살님을 한 자리에 모시는 사찰이 거의 없다는 점에서, 앞서 언급한 수문대사의 깊은 뜻이 있지 않을까 추측해 본다.

아무튼 부처님 오신 날을 맞아 오래 만에 떠나는 사찰여행이라 기쁘기 한이 없었다.

다시 가고 싶은 김제여행, 김제여행코스에서 빼 놓을 수 없었던 금산사 여행이었다.

불자가 아니더라도, 김제 가볼만한 곳으로 김제 금산사를 적극 추천하는 바이다.

 

[김제여행] 불기 2563년 부처님 오신 날, 김제 금산사 봉축 법요식 참석/김제여행코스, 김제 가볼만한 곳으로 추천하는 김제 금산사/금산사 미륵전과 대적광전 열한 분 불보살님 순서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dldduxhrl.tistory.com BlogIcon 잉여토기 2019.05.16 01: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색찬란히 연등도 가득 뒤덮고 많은 인파가 찾은 금산사군요.
    부처님 오신 날을 축하하는 의식과 북적임이 그대로 전달되는 듯해요.

  2. Favicon of https://travelyoungdo.tistory.com BlogIcon 영도나그네 2019.05.16 15: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 부처님 오신날에는 멀리 김제의 금산사를
    다녀 오셨군요..
    이날은 어딜가도 부처님의 자비광영이 온누리를
    밝히는것 같습니다.
    덕분에 잘보고 갑니다..

  3.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9.05.16 22: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견훤의 한이 서린 돌무지개문이 새롭게 단장됐군요.
    행복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