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의 외딴 섬 장사도에서 만난, 유치환의 '행복'/통영 장사도

 

 

통영의 외딴 섬 장사도에서 만난, 유치환의 '행복'/장사도

 

통영의 외딴 섬이라 부르는, 장사도.

 

장사도는 2011년 12월 문화해상공원으로 탄생하며, 장사도해상공원 까멜리아』로 부르게 됩니다.

이 섬은 경남 통영시 한산면 매죽리 산 4-1번지에 속하며,

총면적 390,131㎡, 해발 101m, 폭 400m, 전체길이 1.9km로, 개발면적은 98,000㎡입니다.

 

이 섬은 14채의 민가와 40여 명의 주민이 살았고, 한산초등학교 장사도분교와 작은 교회도 있었습니다.

이 섬은 2012년 1월 7일 개장하여, 지난 한 해 약 42만여 명의 여행자가 다녀갔습니다.

장사도는 거제도 저구항(남부면 위치)에서 유람선으로 15분이면 닿을 수 있는 아름다운 섬입니다.

 

10만여 그루의 동백나무와 후박나무, 구실잣밤나무 그리고 천연기념물인 팔색조와 풍란과 석란이 자랐던,

장사도는 섬의 형상이 누에를 닮았다고 '잠사도'라 불리기도 하고,

뱀의 형상을 닮아 '진뱀이섬'이라 불리기도 했답니다.

'늬비'란 누에를 뜻하는 경상도 방언으로 누에처럼 생겼다 하여 오래전부터 불려오던 섬의 옛 지명이라고 합니다.

 

섬의 북쪽 언덕에는 빨간 우체통이 하나 서 있습니다.

앞으로는 유치환의 '행복'이라는 시가 새겨져 있는 시비 하나도 서 있습니다.

시비 앞에 서서 찬찬히 읽어 보니, 예전에 읽었던 기억이 가물가물 떠오릅니다.

 

그 어느 누구한테 연민의 편지 한통 쓰서 우체통에 넣고, 섬을 떠나고 싶다는 생각입니다.

우체부가 이 우체통을 열어 편지를 부치는지는 알 길이 없습니다.

어쩌면 받는 사람에게 전달되지 않고, 영원히 우체통 안에 그대로 있을지 모를 일입니다.

그래도 편지를 써 붙이고 싶은 마음 간절합니다.

빠~알간 우체통이 참으로 정겹다는 생각입니다. 

 

 

행복 - 유치환 -

 

사랑하는 것은

사랑을 받느니보다 행복하나니라

오늘도 나는

에메랄드 빛 하늘이 훤히 내다뵈는

우체국 창문 앞에 와서 너에게 편지를 쓴다

 

행길을 향한 문으로 숱한 사람들이

제각기 한 가지씩 생각에 족한 얼굴로 와선

총총히 우표를 사고 전보지를 받고

먼 고향으로 또는 그리운 사람께로

슬프고 즐겁고 다정한 사연들을 보내나니

 

세상의 고달픈 바람결에 시달리고 나부끼어

더욱 더 의지 삼고 피어 헝클어진

인정의 꽃밭에서

너와 나의 애틋한 연분

한 망울 연연한 진홍빛 양귀비꽃인지도 모른다

 

사랑하는 것은

사랑을 받느니보다 행복하나니라

오늘도 나는 너에게 편지를 쓰나니

그리운 이여 그러면 안녕!

 

설령 이것이 이 세상 마지막 인사가 될지라도

사랑하였으므로

나는 진정 행복하였네라

 

 

통영의 외딴 섬 장사도에서 만난, 유치환의 '행복'/통영 장사도 여행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통영시 한산면 | 경상남도 통영시 한산면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plmoknn.tistory.com BlogIcon 단버리 2013.02.12 12: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 갑니다~
    행복하고 즐건 하루 되시길 바래요~

  2. Favicon of http://life-lineup.tistory.com BlogIcon +요롱이+ 2013.02.12 19: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잘 보고 갑니다^^
    남은 하루도 행복하고 평안한 시간 되시기 바랍니다!

 

[거제도여행] '환상의 섬' 장사도로 떠나는 길을 찾아

 

[장사도 가는 길] 통영시에 소속된 장사도는 거제 남구면 저구항을 이용하면 15분이면 도착 할 수 있다. 앞으로 길게 보이는 섬이 장사도이며, 사진 중간 아래쪽에 유람선터미널이 있다.

 

[거제도여행] '환상의 섬', 장사도로 떠나는 길을 찾아

 

여행이란 뭘까? 50중반을 넘어서는 나이에도 참으로 설렘을 느끼는 것이 있다면 바로 '여행'이라는 단어가 아닐까 싶다. 섬이라 느껴지지 않는 큰 섬, 거제도라는 섬에 살고 있지만, 섬 여행은 여행 중에서도 특별함이 묻어난다. 평소 접근하기도 어렵고 특별히 갈 기회도 많지 않은 것도 작용하리라.

 

이 땅에 살면서도 죽을 때까지 가 보지 못한 곳도 숱하게 많으리라. 오죽하면 어떤 여행 작가들은 '죽기 전에 꼭 가 봐야 할 곳 베스트 00'이라는 여행 안내서를 만들까. 그래서 여행이란, '뭇 사람들의 소망을 담는 그릇'이라고 정의하고 싶다.

 

 

[장사도] 푸른 보석같은 아름다운 섬, 장사도. 거제 남부면 저구항을 이용하면 장사도에 빨리 도착할 수 있다.

 

지난 1월 개장한 통영시에 소속한 장사도가 뜨고 있다는 소식이다. 뱀을 닮았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 장사도. 장사도는 거제 외도와 같이 개인 소유의 섬으로, 인공적 요소를 배제하고 최대한 자연 상태를 조화롭게 살린 아름다운 섬이라고 알려져 있다. 장사도를 홍보하는 안내문에는 이렇게 소개되고 있다.

 

푸른 보석같은 아름다운 섬, 장사도 해상공원 까멜리아!

"자생 꽃 200여 종과 1천여 종의 다양한 식물이 사계절 피고지고,

곳곳의 전망대에 오르면 한려수도의 절경이 한 눈에 들어오는,

 자연적인 아름다움을 그대로 간직한 곳이다."

 

 

[장사도 가는 길] 거제 남부면 저구항 입구 장사도를 떠나는 유람선 터미널이 있는 곳. 저구항외에 인근 대포항에서도 장사도를 출발하는 유람선이 있다.(위 사진 표지판 참조. 바로 인근 대포마을에서도 유람선이 운항하고 있다. 대포루즈, 055-633-9401)

 

그럼 장사도 여행은 어떻게 할까? 장사도는 통영시 여객선터미널에서 유람선을 이용할 수 있지만, 거제에서도 가는 뱃길이 있다. 통영 여객선터미널에서 장사도까지 뱃길은 약 40분 소요되는 반면, 거제에서(남부면 저구항) 장사도까지는 15분이면 도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장사도 들머리인 거제 남부면 저구항까지는 승용차로 가야 하며, 이곳 터미널에서 유람선을 타고 장사도로 떠난다.

 

남부유람선은 주요 3코스로 나뉘어 운항하고 있지만, 현재는 1, 3코스만 운항하고 있다. 1코스는 '저구 ↔ 장사도' 운항코스로, 2시간 30분이 소요되며(가는데 15분, 오는데 15분, 육상관람 2시간), 대인 15,000원/소인 9,000원이다. 장사도 입장료 8,500원은 섬 입구에서 별도 징수한다.

 

 

[남부유람선] 거제 남부면 저구항에 위치한 남부유람선 운항안내.

 

3코스는 저구→장사도(일주)→소병대도→가오도→매물도→가익도를 돌아오는 코스로, 1시간 40분이 소요되며, 대인 18,000원/소인 10,000원이다. 3코스는 장사도에 상륙하지 않고 해상관광이 주 목적이라는 것. 장사도 섬 찾아 가는 길, 거제 남부면 저구항을 이용하는 것도 좋으리라.

 

☞ 남부유람선 찾아 가는 곳

. 소재지 : 경남 거제시 남부면 저구리 201 지선해역

. 연락처 : 055-632-4500, 7882

. 관련 홈페이지 : http://장사도관광.com/http://www.nbmmd.kr/

 

 

 

[거제도 가 볼만 한곳] 거제 남부면 저구항을 이용하면 장사도에 빨리 도착할 수 있다.

 

 

[거제여행] '환상의 섬', 장사도로 떠나는 길을 찾아

 

 

위 지도 맨 위 왼쪽에 남부유람선터미널이 있다. 아래쪽은 매물도 가는 여객선터미널.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거제시 남부면 | 경남 거제시 남부면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