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사일지] 이중 비닐하우스 설치로 쌈 배추 모종심기 완료

/쌈 배추 재배 및 쌈 배추 이식시기/비닐하우스 관수 시설 및 수막작업/농사일기, 함양 행복찾기농원

 

2월 9일과 10일, 2일에 걸쳐 쌈 배추 모종 1만 6000주를 이식하였습니다.

 

농사짓기, 참 힘이 듭니다.

지난 9일과 10일 이틀 동안 쌈 배추 모종 16000주를 심었습니다.

작업인부 4명이 일손을 도왔지만 힘이 들기는 매한가지입니다.

 

일을 서두르다 보니 비닐하우스를 채 완성하기 전에 작업 인부를 불렀으니 일이 제대로 될 리 만무했습니다.

비닐하우스는 몇 달 전에 만들었지만, 하우스 내부 시설작업은 모종심기와 병행하다보니 혼선이 빚어지면서 급한 꼴이 돼 버렸습니다.

그래도 손발이 맞아 큰 문제없이 완료했다는 것에 대해 뿌듯한 마음이 듭니다.

 

하우스 내부 시설은 결코 간단치 않은 작업입니다.

농사를 전문으로 하시는 전문 농업인들에게 이 글이 우습게(?) 들릴 수도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처음 하우스 농사짓는 초보 농사꾼 입장에서는 장난이 아닙니다.

 

 

 

 

 

농사가 힘들 때마다 드는 경구하나가 또 생각이 납니다.

회사일이 힘들 때, “촌에 가서 농사나 지어면 되지라는 말입니다.

그런 말을 하는 사람들에게 오히려 이런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농사는 아무나 짓는 것이 아니여라고 말입니다.

여하튼 이런 말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농사일이 그만큼 힘이 든다는 말을 하고 싶을 뿐입니다.

 

이중으로 된 비닐하우스에 설치하는 수막 작업도 간단치가 않습니다.

수막작업은 하우스 내 겨울철 온도를 올려주기 위해 이중 하우스 위에 물을 뿌려주는 설치 작업으로 어떤 분이 고안해 냈는지 참 신기할 정도입니다.

이어 계속되는 여러 가지 작업으로 하우스 작업은 마칠 수가 있었습니다.

 

 

 

 

그러면 쌈 배추 재배 및 쌈 배추 모종 이식 시기는 언제가 좋을까요?

쌈 배추 재배와 쌈 배추 모종 이식 시기는 지역에 따라 다르겠으나, 하우스 내 재배는 전국적으로 크게 다르지 않을 것입니다.

쌈 배추 모종 파종시기를 넘겨 이식하는 시기는 지금이 적기가 아닐까 싶습니다.

함양 행복찾기농원에서도 이틀 전에 쌈 배추 모종 이식을 완료 했으니까요.

 

모종심기는 하루 반나절에 걸쳐 완료할 수 있었습니다.

작업을 마치고는 배추 뿌리가 마르지 않도록 물을 뿌리는 작업이 계속됐고, 보온 유지를 위한 보온용 부직포를 덮어 마무리 할 수 있었습니다.

농사짓기란, 갓난 애기를 키우는 것과도 똑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어린 모종이 상처 나지 않게 심으려면 그야말로 애지중지이기 때문입니다.

 

이제 4개월을 기다리는 시간만 남았습니다.

물론, 이 기간 동안 물주기와 관리작업은 필수겠지요.

정성들여 키운 쌈 배추가 농산물 시장으로 잘 팔려나가기를 기대해 봐도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아래 사진은 배추 모종을 옮겨 심은 지 20일째 되는 날 모습입니다.

 

 

 

[농사일지] 이중 비닐하우스 설치로 쌈 배추 모종심기 완료

/쌈 배추 재배 및 쌈 배추 이식시기

/비닐하우스 관수 시설 및 수막작업

/농사일기, 함양 행복찾기농원

 

'농사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농사일기] 풀이 얼마나 큰지, 낫자루 둘레 크기와 비슷합니다/잡초와의 전쟁은 봄부터 가을까지 계속됩니다/죽풍원의 행복찾기프로젝트/함양 행복찾기농원  (2) 2019.03.01
[농사일기] 강바람에 날려간 양파 밭 비닐을 다시 덮어야만 했습니다/첫 단추를 잘못 끼우면 마지막 단추를 끼울 구멍이 없다/처음과 관련한 사자성어 모읍집/죽풍원의 행복찾기프로젝트  (2) 2019.02.18
[농사일지] 이중 비닐하우스 설치로 쌈 배추 모종심기 완료/쌈 배추 재배 및 쌈 배추 이식시기/비닐하우스 관수 시설 및 수막작업/농사일기, 함양 행복찾기농원  (2) 2019.02.11
[농사일지] 1월 26일, 비닐하우스 재배용 고추 모종 포트에 옮겨심기/식물이 자라는 환경 사람과 다를 바가 없어/함양행복찾기농원, 고추 모종 옮겨심기작업  (4) 2019.01.31
[농사일기] 함양군 2019년도 새해농업인 실용교육 안내/잡지도, 잡을 수도 없는, 시간은 강물처럼 유유히 흘러갑니다/귀농귀촌 초보농부를 위한 함양군의 농업인 실용교육 실시  (3) 2019.01.05
[농사일기] 처음으로 경험하는 명품 함양곶감 만들기는 대성공입니다/함양곶감 초매식, 안의농협 서하지점 함양곶감 경매장에서/제3회 함양곶감 축제, 함양상림공원에서/함양곶감 가격  (5) 2018.12.17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9.02.11 06: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농사 참 어렵죠.
    저는 아마 못할것 같습니다.

  2.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9.02.11 22: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처남이 농사를 지어 내려갈 때마다 도와주는데 보통 힘든 게 아닙니다.
    행복하세요^^


[농사일지] 농사짓기, 잡초와의 전쟁입니다

/곰취 밭 풀매기/죽풍원의 농사일기


무성하게 자란 잡초.


농사짓기, 어떤 일이 어려울까요?

땅을 갈고, 씨를 뿌리고, 모종을 심고, 지주대를 세우고, 비닐을 덮고, 풀을 메고, 농약을 살포하고 그리고 수확의 결실을 맺습니다.

이런 과정을 거치면서 한 해 농사는 마무리를 합니다.

모두가 힘든 일을 거쳐야 하지만, 어느 하나 쉬운 일은 없습니다.


그럼에도 이 중에서 가장 힘든 일이 있다면 어떤 것일까요?

개인적으로 풀매기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잡초는 생명력이 강해 뽑아도, 뽑아도 다시 자라나면서 농부를 괴롭힙니다.

제초제를 뿌려 잡초를 잡을 수도 있지만, 한 달이면 다시 자라나기 때문에. 뽑거나 농약을 살포하는 것이나, 별반 다를 바가 없는 실정입니다.

또한, 농약을 많이 뿌리면 땅이 딱딱해져 작물을 심기에 토양의 질이 나빠지기도 합니다.


지난 4월 16일 모종을 심은 곰취 밭.

곰취 사이로 잡초가 무성하게 자랐습니다.

그 동안 쉬엄 쉬엄 자라나는 풀을 뽑기는 했지마는, 계속해서 자라나는 잡초를 감당하기에는 역부족입니다.


마음먹고 풀매기에 나섰습니다.

뿌리가 깊지 않은 풀은 손으로 뽑고, 손으로 잘 뽑히지 않는 풀은 호미로 땅 속 깊게까지 파서 제거합니다.

사진에서 보다시피 뿌리가 깊은 것은 약 30cm에 이릅니다.

뿌리가 깊다보니 당연히 손으로 뽑기가 힘듭니다.



풀을 메기 위해 땅을 파니 지렁이가 많이 나옵니다.

지렁이가 많다는 것은 땅이 좋다는 것이나 마찬가지입니다.

토양 성분이 좋아야 지렁이가 살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지렁이가 나올 때마다 깜짝깜짝 놀라서 탈입니다.

이제 적응할 때도 되었는데, 아직도 이러니,,,



농작물을 수확할 때까지 잡초는 몇 번이 더 뽑아야 할지, 고생은 계속될 것 같습니다.

끝이 보이지 않는 잡초와의 전쟁, 고생은 계속될 것입니다.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7.05.13 08: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농사를 하는 데는 역시 잡초 관리가 참 중요하다고 해요 고생하셨네요

  2.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7.05.13 09: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지렁이를 보면 깜짝깜짝 놀랄듯 합니다 ㅎ

  3.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7.05.13 19: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기도 인근에서 농사짓는 지인이 하는 말이 농작물을 수확할 때까지는 잡초와의 전쟁은 피할 수 없다고 하더군요.
    향복하세요^^

[농사일기] '농사짓기 무작정 따라하기'로 봄 채소 씨앗을 뿌렸습니다/행복찾기

/맛조은시금치/뚝섬적추면상추/초하열무/중엽쑥갓/그리고 황금춘하배추/채소 재배요령 및 주의사항 안내 


'농사짓기 무작정 따라하기'로 봄채소 씨앗을 뿌렸습니다.


중고등학교 다니던 시절.

농사짓는 아버지 일손을 도와 농사체험을 한 경험은 있지만, 나 자신이 직접 농사를 짓기는 처음입니다.

비료를 구입하러 농협에 들렀다가 직원이 봄에 심을 채소 종자 몇 봉투를 건넵니다.

"열심히 해 보시라"라는 격려와 함께 말입니다.


씨앗 봉투 겉면에는 재배요령과 주의사항이 공지돼 있습니다.

재배요령을 참고하여 '무작정 따라하기'로 씨앗을 파종하였습니다.

재배요령대로 따라하니 별로 어려울 것도 없지만, 결과는 어떻게 나타날지 무척이나 궁금하고 기대가 됩니다.

싹은 제대로 날 것인지, 잎사귀는 제대로 자랄 것인지에 대해 기대 반, 우려 반이 섞여 있습니다.


참고로 인터넷에 '무작정 따라하기'를 검색하니 '농사짓기 무작정 따라하기'는 검색이 되지를 않는군요.

대신에 '일본어', '영어회화', '영작문' 무작정 따라 하기는 검색이 많이 나오는군요.

'농사짓기 무작정 따라하기'는 죽풍의 행복찾기프로젝트에서 처음으로 하는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듭니다. ㅎㅎㅎ,,,

올 채소농사는 씨앗 봉투에 기재된 '재배요령'에 따라 '농사짓기 무작정 따라하기'로 해 봐야 할 것 같습니다.


밭이랑에 봄채소 씨앗을 뿌렸습니다.

맛조은시금치, 뚝섬적추면상추, 초하열무, 중엽쑥갓 그리고 황금춘하배추 등입니다.

재배요령에 따라 씨앗을 뿌렸으며 주의사항을 잘 지켰습니다.

채소가 어떤 모습으로 자라날지 기대를 해 봅니다.


맛조은시금치


재배요령

● 시금치는 산성토양에 약하므로 석회를 넣어 주시고, 100cm 정도의 이랑에 20cm 간격으로 4~5개의 골을 만들어 줄뿌림 하거나 흩어 뿌림 하십시오.




뚝섬적축면상추


재배요령

● 파종할 이랑은 100cm 정도로 준비하고, 20cm 간격으로 4~5개의 골을 만들어 줄뿌림하거나 흩어뿌림하십시오.



초하열무


재배요령

● 파종 후 충분히 관수하여 발아를 균일하게 하고, 너무 밀식하면 생육이 불량해지므로 생육초기에 8cm 간격으로 솎음하여 주십시오.

● 조기 파종 시 추대 우려가 있으므로 주의하십시오.



중엽쑥갓


재배요령

● 파종 후 충분히 관수하여 발아를 균일하게 하고, 너무 밀식하면 생육이 불량해지므로 생육초기에 8cm 간격으로 솎음하여 주십시오.

● 조기 파종 시 추대 우려가 있으므로 주의하십시오.



황금춘하 배추


재배요령

● 9×9cm 거리에 2~3립 점파하거나 흩어 뿌림 하시고, 점파하였을 경우 본엽 2~3매 시 솎음 하여 주십시오.



주의사항

● 종자소독약제는 소독처리 되어 있으므로 식용이나 사료용으로 사용을 금하며 맨손으로 만지지 않도록 주의하시고 신체에 특이한 증상이 있을 시에는 의사와 상의하십시오.


● 종자는 일반농산물과 달리 영농자재로서, 원산지가 국내산이 아닌 경우는 최적지에 충실한 종자를 생산하기 위함입니다.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deborah.tistory.com BlogIcon Deborah 2017.04.03 07: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정말 씨앗을 뿌리고 하셨군요. 이젠 물을 자주 주시고 해서 새싺이 돋아나고 하면 정말 참된 기쁨을 맛 볼겁니다. 응원합니다.

  2. Favicon of https://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7.04.03 08: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귀농하시는 분들에게 교본같은 자료가 되겠는데요

  3.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7.04.03 09: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 종묘상에 좀 잇어 봐서 씨앗을 조금 압니다 ㅎ
    상추씨 지금도 기억이 납니다

  4. Favicon of https://superit2017.tistory.com BlogIcon 뉴론7 2017.04.03 11: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직접 재배를 해서 먹는 기쁨은 어떨까요.
    한번 해보고 싶네요

  5. Favicon of https://m1566-5159.tistory.com BlogIcon 힝~쭈우 2017.04.03 13: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시에서 일반적으로 전문직종에 있으시다 농촌에 내려가서 살고있는 분들 티비로 방영하는것 봤는데 시행착오도 많이 하시며 어렵게 기른 과일 채소들이 죽어서 속상해 하시는걸 보니 농사가 많이 힘들거란 생각을 했어요.
    그만큼 성공해서 수확할때엔 기쁨도 그만큼 크겠죠? ^^

  6. Favicon of https://travelyoungdo.tistory.com BlogIcon 영도나그네 2017.04.03 18: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하!
    정말 올해 처음으로 귀농를 하고 나서 이렇게
    채소 파종을 하셨군요..
    역시 농사는 농부의 정성에따라 차이가 난다고 하더군요..
    얼마지 않아 맛있는 채소가 무럭무럭 자랄것 같습니다..
    좋은 결실 있기를 기대해 봅니다..

  7.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7.04.03 21: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만 커준다면 밑반찬 걱정은 안 하셔도 될 것같습니다.
    행복하세요^^

  8. Favicon of https://su1624.tistory.com BlogIcon 도느로 2017.04.03 23: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무작정따라하기 시리즈가 참 많지요?
    저도 마당있는 회사에 다닐 때 씨앗좀 뿌려봤는데 역시 로타리를 잘치면 크기도 잘 크더군요.
    다만 벌레와 공유해야한다는 단점이 있지만 말이죠.
    화이팅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