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부처님] 정진바라밀/ 명성스님/ 오늘의 법문

 

 

정진바라밀/ 명성스님

 

게으르지 말고 부지런히 정진하라.

무엇을 정진바라밀이라고 하는가?

이미 일어난 불선업은 빨리 제거되도록 노력하고,

아직 일어나지 않은 불선업은

절대로 일어나지 않도록 노력하며,

아직 일어나지 않은 선업은

반드시 일어나도록 노력하고,

이미 일어난 선업은

더욱 증장되도록 노력하는 것입니다.

 

옛적 부처님께서 숲 속의 사자왕으로

태어나셨을 때의 일입니다.

사자왕이 먹잇감을 구할 때,

작은 토끼를 잡을 때나, 커다란 코끼리를 잡을 때나,

똑 같은 노력과 주의를 기울여

최선을 다하여 먹잇감을 구했습니다.

 

큰 꼬끼리라 하여 많이 노력하고,

작은 토끼라 하여 적게 노력한 것이 아니라,

그것을 구할 때는 똑 같은 마음으로 온 힘을 기울여

최선을 다해 노력을 했습니다.

 

정진은 이와 같이 노력하는 것입니다.

수행에 온 힘을 기울여 노력하는 것이

바로 정진입니다.

 

정진의 반대는 게으름입니다.

게으른 사람의 특성은 언제나 핑계를 댑니다.

 

조금 있으면 일을 해야 하니 피곤하니까

수행하지 못하고 미리 쉬어야 한다,

일하고 나서는 일하고 났으니까 피곤해서 쉬어야 한다,

여행가기 전에는 여행을 해야 하니 미리 쉬어야 한다,

여행하고 왔으니 쉬어야 한다,

아프면 수행하지 못하니 아프기 전에 쉬어야 한다,

아프고 나서는 아팠으니 쉬어야 한다,

잘 먹으면 배부르니 쉬어야 한다,

못 먹었으면 힘드니까 쉬어야 한다 등으로

수행을 하지 않고 게으른 생각을 냅니다.

 

이와 반대가 정진하는 사람의 특성이 되겠지요.

 

부처님의 마지막 유훈도

게으르지 말고 부지런히 정진하라였습니다.

 

비구들이여, 방일하지 말라.

나는 방일하지 않았기 때문에 스스로 정각을 이루었다.

한량없는 온갖 착함도 방일하지 않음으로 말미암아 얻은 것이다.

온갖 물질은 영원히 존재하는 것이 없다.“

 

<대열반경>

 

부지런히 힘써 나가라.

너희 비구여.

만일 부지런히 힘써 나간다면 어려운 일이 없을 것이다.

그러므로 너희는 마땅히 부지런히 힘써 나가라.

비유하건대 작은 물방울도

쉬지 않고 흐르면 돌을 뚫는 것과 같다.

만일 수행하는 사람의 마음이 게을러서 공부를 쉬게 되면,

그것은 마치 나무를 비벼 불을 내고자 할 때에

나무가 뜨겁기도 전에 그만 쉬는 것과 같아서

아무리 불을 얻고자 해도 마침내 얻지 못할 것입니다.

이것을 일러 힘써 나감(정진, 精進)’이라 하느니라.

 

<불유교경>

 

실로 이것이 부처님의 마지막 말씀이셨던 것입니다.

수행은 가장 큰 선업입니다.

선업 수행은 매 순간 언제나 지금 노력해야 합니다.

핑계를 대서는 안 됩니다.

우리는 언제 병들어 죽을지 모르기 때문입니다.

무상이며 고통인 이 윤회의 굴레에서 벗어나

바른 깨달음을 이루는 그날까지 게으르지 말고

정진해야겠습니다.

 

정진바라밀/ 명성스님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8.07.01 17: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성성이 깨어 있을 때 정진바라밀을 이룰 수 있습니다.
    행복하세요^^

 

[나의 부처님] 어진 벗은 초승달과 같다, 명성스님/오늘의 법문

 

전남 장흥 보림사 전경.

 

[나의 부처님] 어진 벗은 초승달과 같다, 명성스님/오늘의 법문

 

어진 벗은 초승달과 같다/ 명성스님

 

요즘 같은 가을, 하늘을 쳐다봅니다.

여름철 내 구름을 머리에 이고 지내서인지, 청명한 새벽하늘을 보는 것이 신비롭고 황홀합니다.

초승달도 있고, 반짝이는 별도 있고, 아련한 별, 손에 잡힐 듯한 별, 산등성이에 걸린 별 등이 어우러져 조화롭게 빛납니다.

쳐다볼수록 경이롭습니다.

이때 문득 아함경에 "착한 벗은 초승달과 같다"라는 경구가 떠올랐습니다.

 

부처님께서 사위성 기원정사에 계실 때였다.

어느 날 '승가라'라는 젊은 바라문이 부처님께 문안드리고 여쭈었다.

 

"고타마시여, 착하지 않은 벗을 어떻게 알 수 있습니까?"

"비유하자면 달과 같나리라."

"착한 벗은 어떻게 알 수 있습니까?"

"그 또한 달과 같나니라."

"어찌하여 착하지 않은 사람과 착한 사람을 같다고 말씀하십니까?"

"착하지 않은 벗은 보름이 지난 달과 같아서 점차 어둠을 더해가는 사람이고, 착한 벗은 초승달과 같아 매일 밝음을 더해 하는 사람이니라."라고 말씀하셨다.

 

이 세상을 살면서 누가 저 새벽하늘에 초승달과 같은 벗이 되고 싶지 않겠습니까.

그러나 복잡한 현대사회가 주는 온갖 종류의 유혹과 세상인연에 메이고, 탐진치 삼독심에 빠져 세월을 보내다보면 보름달과 같은 인생을 살아가기가 쉽습니다.

우리의 이러한 태도를 부처님께서는 네 부류로 나누어 설명하셨습니다.

 

첫째는, 어두운 곳에서 어두운 곳으로 사람,

둘째는, 어두운 곳에서 밝은 곳으로 나가는 사람,

셋째는, 밝은 곳에서 어두운 곳으로 나가는 사람,

넷째는, 밝은 곳에서 밝은 곳으로 나가는 사람입니다.

 

첫째 부류에 속하는 사람은 현재의 인생이 불행하고 고통스러워 악심을 품고 더욱 악행을 행함으로써 현재뿐만 아니라 미래까지도 괴로운 삶을 살 수 밖에 없는 사람입니다.

 

둘째, 어둠에서 밝은 곳으로 가는 사람은 비록 신분이 천하거나 가난하고 배운 게 없는 등 모든 조건이 불행하더라도 능히 어려움을 이겨낸 사람들로서 선한 마음을 행동으로 옮기는 사람입니다. 곧 좋은 씨앗을 심어 미래에 좋은 과보를 받을 사람입니다.

 

셋째 부류의 사람은 지위가 높고, 부잣집에서 태어나 경제적, 사회적 여유와 신체가 건강하며 부러울 게 없는 사람이지만, 마음이 교만하여 남을 업신여기고, 다른 사람의 생명을 함부로 하고 욕설을 입에 달고 다니는 사람입니다.

 

넷째 부류에 속하는 사람은 부유하고, 배움도 많고, 교양 있고, 신체도 건강해서 남부러울 것이 없으면서 가난한 사람을 보면 베풀고, 어려운 사람을 보면 돕고, 다른 사람을 존중하고, 자기가 잘났다고 뽐내지 않으면서 겸손하게 행동하는 사람입니다.

 

우리 모두는 이 네 부류 중 어디엔가는 속합니다.

지금의 나의 모습을 돌아보고, 부처님의 위와 같은 말씀을 지침으로 삼아 자신을 통찰하고 행동한다면 초승달과 같은 어진 벗, 밝음으로 나아가는 나, 그리고 우리가 될 것입니다.

 

어진 벗은 초승달과 같다/ 명성스님

 

[나의 부처님] 어진 벗은 초승달과 같다, 명성스님/오늘의 법문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windyhill73.tistory.com BlogIcon 바람 언덕 2015.11.29 13: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는 과연 초등달인지, 아니면 보름달인지를 생각해 보아야 하겠습니다.
    말씀이 참 귀하네요. 가슴에 깊이 새겨야 겠습니다.
    좋은 주말 보내세요...

  2.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5.11.29 15: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벗은 인생의 등불 역할을 해줍니다.
    행복하세요^^

  3. Favicon of https://su1624.tistory.com BlogIcon 도느로 2015.11.29 16: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번째의 사람이 되고싶습니다.
    많은 성찰과 노력이 필요하겠지만,,,,대부분 두번째 사람이 되고파하지 않을까요?
    일요일 오후 편히 보내시길 바래요 ^^

  4.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5.11.30 09: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귀담아 들어야 할 법문입니다
    좋은 말씀 감사드립니다

  5. Favicon of https://travelyoungdo.tistory.com BlogIcon 영도나그네 2015.11.30 18: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좋은 법문 한귀절 잘 알고 갑니다..
    좋은 시간 되시시 바라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