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암'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4.26 [거창여행] 거창 문바위와 가섭암지 마애여래삼존입상 by 죽풍

 

[거창여행] 거창 문바위와 가섭암지 마애여래삼존입상

 

 

[거창여행] 거창군 위천면 상천리 금원산자연휴양림 내에 위치한 '문바위'.

 

거창 문바위와 가섭암지 마애여래삼존입상

 

경남 북부지방에 위치한 거창은 국립공원에 속하는 덕유산을 비롯하여 금원산과 기백산 등 빼어난 절경을 가진 이름 있는 산이 10개가 넘는 지역이다. 높은 산은 깊은 계곡을 만들고, 울창한 숲이 조성돼 휴양하기에 좋은 조건을 갖추고 있다. 이러한 자연적 조건을 활용해 사람들에게 친환경 휴식 터를 만든 것이 금원산자연휴양림. 거창군 위천면에서 4.3km를 달리면 금원산자연휴양림이 나온다. 입장료를 내고 우측방향으로 약 500여 미터에 이르면 문바위를 볼 수 있다.

 

문바위는 '한 지역의 어귀에서 대문 역할을 하며 서 있는 바위'라고 국어사전에 나온다. 거창군청 홈페이지 '거창의 바위'보니 번호 1번 '팽나무바위'(남상면사무소 앞)부터 78번 '갓돌(관석, 북상면 중산마을 운강재 뒤 산비알)'까지 총 78개의 이름 붙여진 바위가 있다. 거창의 바위 문화를 알 수 있는 지표가 아닐 수 없다.

 

암각화는 바위문화 중의 꽃이라고 한다. 세계 어느 곳에서나 인류문화의 발상지에서는 암각화가 발견되고 있다. 암각화가 새겨진 곳의 특징은 큰 개천을 끼고 넓은 바위 면에 암각하며, 대개 야트막한 언덕 산에 있다. 암각을 만드는 동기는 자기 구역 내 사람들과 연대를 도모하기 위한 특별한 날 행사를 치루기 위해 구심점을 주고자 만들었다는 추측이다.

 

 

[거창여행] 암각화가 새겨진 곳의 특징은 큰 개천을 끼고 있으며, 대개 야트막한 언덕 산에 있다고 한다.

 

바위에 새긴 것은 당시 생활과 밀접한 관계를 지니고 있다. 민족 신앙 토템사상으로 시대를 올라가 보면, 제정일치 주술적인 것으로 우리가 이해할 수 없는 문양을 새겨 유대를 갖는 것으로, 소도(솟대)와 연결돼 구체적으로 말하기는 어려우나, 당시 그림과 지금 우리 주변에 있는 무당과 무관하지 않다고 한다.

 

암각화는 선사시대부터 내려오면서 불교, 유교, 무속신앙 등에 나타난 불상, 망두석, 비, 돌장승들이 변형으로 발전된 것임을 알 수 있다. 바위문화를 공부한다는 것은 선현들의 생명이 숨쉬고 있어 마음을 정화시켜주는 덕목이 있기 때문이다.

 

모든 사람들이 바위를 통해 철학적, 종교적 사고를 떠나 동심을 떠올리고 사랑하는 사람들을 떠 올릴 수 있다면 그 보다 더 행복해 지는 일은 없을 것이라는 생각이다. 어느 바위는 할아버지 이름을 걸치기도 하고 수백 년 동안 마을명이 되어 삶의 뿌리가 되어 주는 까닭에 더욱 그러하다.

 

 

[거창여행] 거창군 금원산자연휴양림 내에 위치한 '문바위' 안내문

 

문바위

 

이 바위는 금원산 지재미골 입구에 위치하여 문바위라 부른다. 옛 가섭사 일주문에 해당하는 가람 수호신으로 우리나라에서 단일 바위로 가장 큰 바위로 알려져 있다. 아파트와 비교하면 3층 높이쯤 된다고 한다. 문바위는 수 천 년 세월 동안 호신암, 가섭암, 금달암,두문암, 지우암, 기도암, 용의 여의주 등 주변 여건에 따라 많은 이름을 가지고 있는 명성 있는 바위이다.

 

바위 앞면에는 고려 말 불사이군(不事二君)의 지조를 지켜 순절한 이원달 선생을 기려 '달암 이선생 순절동'이라고 글귀가 새겨져 있고, 문바위 부근에는 보물 제530호 가섭사지마애삼존불상과 가섭사지를 비롯한 여러 곳의 절터가 남아 있다.

 

[거창군여행] 거창군 위천면 상천리 산 6-2번지 금원산자연휴양림 내에 위치한 '거창 가섭암지 마애여래삼존입상'.

 

가섭암지 마애여래삼존입상

 

고려시대 마애삼존불이다. 고려 예종(재위 1105~1122)이 어머니의 극락왕생을 위해 석굴암벽에 새겼는데, 왼쪽 협시불 옆 암벽에 새겨진 '불상조상기'를 통해 고려 예종 6년(1111)에 만들어진 것이 확인 되었다.

 

금원산 자연휴양림 북쪽 골짜기에 있는 천연의 큰 바위굴 속에 삼존불을 돋을새김 했다. 바위면 전체를 배 모양으로 파서 광배(부처에게서 나오는 빛을 형상화한 장식)를 만들고, 그 안에 삼존불을 얕게 새겨놓았는데, 삼존불 주위로 빗물이 흘러내리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가운데 놓인 본존불은 둔중한 느낌을 주며 머리 위의 큼직한 육계(상투 모양의 머리묶음)와 넙적한 얼굴, 아담한 눈, 코, 입이 토속적인 느낌을 준다.

 

어깨는 밋밋하게 각지고 가슴은 굴곡이 없는 등 몸 전체에 입체감이 약하다. 양손을 가슴 앞으로 모으고 있다. 좌우 협시불은 여성스러움 용모에 화관을 쓰고 있으며, 몸체는 길고 평면적이다. 날카로운 연꽃무늬와 좌우로 뻗친 옷자락에서 삼국시대의 양식이 드러나기도 한다. 우리나라 석굴사원을 연구하는데 중요한 자료이다. 결국 이 불상은 삼국시대 불상의 양식을 계승하면서도 고려적인 요소가 반영된 마애불상임을 알 수 있다.

 

[거창여행] 거창군 위천면 상천리 산 6-2번지 금원산자연휴양림 내에 위치한 '거창 가섭암지 마애여래삼존입상'.

 

문화재 소개

. 공식명칭 거창 가섭암지 마애여래삼존입상(居昌 迦葉庵址 磨崖如來三尊立像)

. 소재지 : 경남 거창군 위천면 상천리 산 6-2

. 종목 : 보물 제530호

. 지정일 : 1971. 7. 1

. 시대 : 고려시대

. 테마 : 유물, 불교조각, 석조, 불상

 

<출처 : 인터넷 백과사전, 거창군 홈페이지>

 

 

 

[거창여행] 거창 가섭암지 마애여래삼존입상 오르는 길(상)과 주변의 맑은 계곡(하).

 

[거창여행] 거창 문바위와 가섭암지 마애여래삼존입상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거창군 위천면 | 경남 거창군 위천면 상천리 산 6-2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