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부처님] 기도에 업 짓는 기도와 화 짓는 기도가 있다, 장산스님/오늘의 법문


가지산 석남사 삼층석탑과 대웅전.

 

[나의 부처님] 기도에 업 짓는 기도와 화 짓는 기도가 있다, 장산스님/오늘의 법문

 

기도에 업 짓는 기도와 화짓는 기도가 있다/ 장산스님

 

나만 옳다고 고집하면 고집불통이고 나와 남을 함께 생각하면 공덕의 집입니다.

복은 공덕을 쌓아야 생기는 것이니 공덕을 쌓는 데는 욕망을 버리는 것이 우선입니다.

 

만약 나의 기도가 욕망을 채우기 위함인지를 살펴봐야 합니다.

나의 욕심을 채우기 위하여 기도만 한다면 이것은 욕망을 심는 결과입니다.

인연 업에서 보면 욕심을 채우기 위하여 기도 했으니 욕심이 잉태되고 결국 욕심이 씨앗이 태어납니다.

욕심은 화를 불러 오는 것이 되니 결국 화를 달라고 기도하는 것 밖에 안됩니다.

 

살펴보면 만약 불전에 만 원 공양하고 백만금이 생기게 해 달라고 한다면 이것은 엄청난 투기입니다.

 

집을 팔고 가진 돈을 조금 불전에 바치고 극락에 간다면 이것도 투기 대상입니다.

만원으로 100만 원이 생기는 기도가 있고, 천만 원으로 수억이 거저 생기는 일이 있다면, 백배 이익을 얻는 것이니 지구상에서 가장 큰 투기일 겁니다.

소버린이 문제 안 되고 론스타보다도 더 투기에 잘 하는 것이 될 겁니다.

 

그러면 왜 복전에 공양을 하는가를 알아야 합니다.

무주상보시란 말 들어보셨을 것입니다.

무주상이란 어디에도 걸림 없는 보시란 말이며, 바라는 마음 없이 하라는 가르침입니다.

햇볕이 무한정 온 세상에 쏟아 일체생명을 구하지만 한 번도 햇볕이 보시했다는 생각을 갖지 않습니다.

산과 들에 수도 없는 나무의 풀들이 스스로 푸름을 자랑하지만 자랑한 적이 없습니다.

바로공기와 햇빛과 나무와 숲처럼 보시도 이와같이 해야 공덕이 됩니다.

 

불교의 가르침이 마치 이와 같은 역할을 할 수 있는 장치를 만들고 후원하는 일이 작은 일이 아니며,사실은 이것보다 더 큰 업적도 기여도 없을 것입니다.

저 산야에서 풀 한포기와 나무 한 그루마저 보상해 달라고 하고 햇볕에 대한 보상을 한다면 인간이 어찌 이를 감당 할 수 있겠습니까.

공덕이라는 것은 나는 어렵고 남을 도와주는 일이 기도요, 바라밀이라 할 수 있습니다.

 

만약 지금 내가 하는 일이 힘들면 이는 공덕을 쌓는 일이 되고 있구나 하고 생각할 것이며, 내가 하는 일이 없고 너무 많은 것을 사용하고 있다면 지금 복을 덜고 있구나 하고 알면 됩니다.

 

기도에 업 짓는 기도와 화 짓는 기도가 있다/장산스님

 

[나의 부처님] 기도에 업 짓는 기도와 화 짓는 기도가 있다, 장산스님/오늘의 법문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unni32.tistory.com BlogIcon 의료실비보험 비교사이트 2015.07.19 09: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말씀 덕분에 너무 잘듣고 갑니다

  2. Favicon of https://su1624.tistory.com BlogIcon 도느로 2015.07.19 14: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으로 한방 빵~ 맞은 기분입니다. ㅎㅎ
    기도를 하는 시간엔 늘 저의 이익을 위해서 대부분의 시간을 할애하는데..
    역시 깊이가 없는 기도였는지 기도빨이 먹히지 않은 이유가 있었군요.
    공덕을 쌓는 일이 무엇인지는 모르겠지만,,,이기심은 좀 버려야할듯 합니다. ^^
    좋은 말씀 잘 새겨보고갑니다~

  3.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5.07.19 16: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달마대사께서 양무제에게 '무공덕'이라 하신 말씀이 생각납니다.
    성불하세요^^

 

[청양장곡사] 장곡사 절 마당 기왓장에 새겨진 '발 걸림 주의'

 

 

[청양장곡사] 장곡사 절 마당 기왓장에 새겨진 '발 걸림 주의'

 

지난 8월 둘째 주.

처음으로 충남 청양 땅을 밟아 보았습니다.

그리고 '칠갑산'이라는 노래로 잘 알려진, 칠갑산 자락에 위치한 장곡사를 찾았습니다.

사찰여행을 즐기는 저로서는 제1순위 여행이 절터를 찾아 가는 것입니다.

 

절 마당에 들어서자 아늑하고 포근한 느낌이 전해져 옵니다.

여느 절이든, 절을 찾을 때는 똑 같이 편안한 마음이 들지만,

산속 움푹 팬 깊은 곳에 자리한 장곡사는 조금 남다르다는 것을 느꼈습니다.

우물에서 맑은 물을 한 컵 떠서 쭉 들이켰습니다.

우물가엔 동전 몇 개와 천 원짜리 지폐 한 장이 놓여 있습니다.

물 값으로 생각하며 보시하는 마음으로, 적으나마 동전 몇 개를 올려놓았습니다.

 

 

그리고,

법당에 오르려고 보니 마당에 뭔가 놓여져 있는 것이 보입니다.

그건, '발 걸림 주의'라는 글자가 적힌 기왓장 한 장이 마당에 놓여져 있는 것입니다.

 

맞습니다.

길을 걸을 때, 누구나 한번쯤은 뭔가 발에 걸려 넘어질 뻔한 일이 한두 번은 있을 것입니다.

마찬가지로 이 절 마당에도, 작은 바위가 땅 속에 깊이 박혀 캐 내지 못하고 툭 튀어 나와,

사람들 발길에 몇 번인가 걸렸던 모양입니다.

그래서 신도들과 여행자의 안전을 위해, 궁여지책으로 눈에 띄도록 '발조심'이라는 경고문을,

놓아 뒀다고 여겨집니다.

 

그런데, 저는 이 경고문을 보고 또 다른 생각이 일어납니다.

조심할 것은 비단, '발 걸림' 뿐일까요?

사람은 살아가면서, 매사에 조심하고 또 조심하며 살아가야 합니다.

조심한다는 뜻은, '자제하고, 조절하고, 통제하는' 자신과의 수행에서 비롯된다는 생각입니다.

 

특히, '남자들은 세 가지 끝을 조심하라'는 말이 있습니다.

실제로, 이 세 가지 때문에 여태까지 지켜온 명예와 지위를 잃고, 망신을 당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사람이 살아가면서 '자제하고, 조절하고, 통제하는' 일은 참으로 어렵다는 생각이 듭니다.

하지만, '참된 삶'을 살기 위해서는 꼭 필요하다는 생각입니다.

 

청양 칠갑산 자락에 위치한 장곡사 마당에 놓여진 '발 걸림 주의'라는 기왓장을 보면서,

문득 일어난 생각입니다.

 

 

[청양장곡사여행] 장곡사 절 마당 기왓장에 새겨진 '발 걸림 주의'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zomzom.tistory.com BlogIcon 좀좀이 2012.09.02 21: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돌 위에 '발 걸림 조심'이라고 기왓장을 올리다니 발상이 참 뛰어난 것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s://bamnwind.tistory.com BlogIcon 죽풍 2012.09.03 08: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습니다. 어디를 가더라도 눈여겨본다면, 평소 생각하지 못한 기발한 아이디어를 많이 보는 것 같습니다. 오늘 하루도 즐겁게 보내시기 바랍니다.

  2. 바따 2012.10.10 21: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청양 옆 동네에 사는데 죽풍님 오시는거 알았더라면
    진작 마중이라도 나갔을텐데 말이죠..아쉽습니다.^^

    • Favicon of https://bamnwind.tistory.com BlogIcon 죽풍 2012.10.11 21: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말이지 말씀이라도 고맙습니다. 청양여행은 처음이었습니다. 특히 장곡사와 목장승공원이 기억에 남습니다. 천장호출렁다리도 좋았고요. 거제 오실때 댓글로 남겨 주세요. 제가 회 한접시 대접토록 하겠습니다. 즐거운 시간 되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