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찰에서 범종을 칠 때 아침에 28번, 저녁에 33번을 치는 이유는?


 

사찰에서 아침저녁으로 예불 할 때 범종을 몇 번 치며, 그 의미는 무엇일까요?

대체로 범종을 치는 횟수는 새벽에 28번, 저녁에 33번 치는 것은 정설인 것 같습니다.

그런데 그 이유는 불교학자, 교수, 연구자마다 조금씩 다르다고 합니다.

여기서 깊은 설명을 드리기는 어렵고, 대체적으로 알려진 바에 의하면,

삼계 이십팔천과 도리천과 관련이 있다고 합니다.


삼계 이십팔천(三界二十八天)을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중생이 근본무명으로 인하여 끝없이 생사를 윤회하는데 그 세계가 삼계로 나누어져 있다.

삼계는 欲界(욕계), 色界(색계), 無色界(무색계).



이것을 세분하면 二十八天(이십팔천)으로 나누어진다.

欲界(욕계)는 사대왕천, 도리천, 야마천, 도솔천, 화락천, 타화자재천,

色界(색계)는 범중천, 범보천, 대범천, 소광천, 무량광천, 광음천, 소정천, 무량정천, 변정천, 무운천, 복생천, 광과천, 무상천, 무번천, 무열천, 선현천, 선견천, 아가니타천,

無色界(무색계)는 공무변천, 식무변천, 무소유천, 비상비비천 등으로 세분된다.


그러면 33은 무엇인가?

욕계 6천중의 하나인 도리천의 33천을 상징한다.

도리천은 수미산의 정상에 있는 세계로 도리천의 왕인 제석천왕이 있는 선견성을 중심으로,
사방에 8성씩 32성을 포함해 총 33성을 갖고 있다.


결론적으로 말하면 범종의 타종을 몇 번 하는가는 다소의 이견이 있지만,
불교신문에서도 말하듯 조석예불의 범종소리는 삼계와 도리천에 전해져,
이곳의 중생을 구제하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고 말한다.


우리 인간세계는 삼계 가운데 욕계(欲界)에 해당되고,

욕계 중에서도 사대왕천에 속하며,

사대왕천에는 동지국천, 남증장천, 서광목천, 북다문천이 있는데,

그 중에서도 남증장천에 속하며,

남증장천에는 동승신주, 남섬부주, 서우화주, 북구로주 등의 4대주가 있는데,

그 중에서도 남섬부주에 속하며,

남섬부주 지구촌 내의 동양 대한민국 ○○시(도) ○○○(이름), 번지가 현재 우리의 주소가 된다.


목어원 일광스님을 비롯한 인터넷 자료에서 참고하였습니다.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박성제 2011.10.19 07: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범종을 치는 것도 다뜻이 있었군요
    덕분에 하가지 배웠습니다

  2. Favicon of https://borisu1004.tistory.com BlogIcon 누리나래 2011.10.20 09: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신각의 종치는 의미도 절집의 의미와는 조금 다르더군요..^^

    • 죽풍 2011.10.20 10:06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 그래도 횟수는 아마 같은 것으로 알고 있는데.
      맞는지 모르겠습니다.


요즘 뜨는 유행어.
'소는 누가 키울꺼야~~~, 소~는.'

안국사 극락전 벽에 그려진 불화

그런데, 속세에서 웃음을 만드는 소의 주제와는 달리, 조금 내용이 다르지만, 소를 찾는 과정에서 깨우침을 깨치게 하는 그림이 있어 소개코자 합니다. 

선가에는 '심우도'라는 그림이 있다. '목우도', '시우도'라 부르기도 한다.
불가에서는 오랜 전부터 '소'를  진리의 상징으로 삼고 심법전수의 수단으로 삼았다. 절마다 소를 찾는 과정의 그림을 벽에 그려 놓은 것이 심우도다.

최초로 심우도를 그렸다고 알려진 송나라 곽암선사는 화엄경이 말하는 미륵불의 출세를 상징화하여 그렸다고 한다.

안국사 극락전 벽에 그려진 불화

소를 찾는 열 가지 과정의 그 심오한 뜻, 심우도

1. 심우(尋牛) 
첫 번째는 동자승이 소를 찾고 있는 장면. 심우의 의미는 소를 찾는다는 것으로 여기서 소는 곧 내 마음, 나 자신 또는 어떤 목표를 말하기도 한다. 그러나 우선 중요한 것은 소를 잃어버렸다는 것을 아는 것, 즉 우리가 자신을 잃어가고 있다는 것을 인식해야 한다. 우리는 무엇인가에 시달리고 있다. 자기의 본성을 잊고 수많은 유혹 속에서 소의 발자취를 잃어버린 것이다.

2. 견적(見跡)  
두 번째는 동자승이 소의 발자국을 발견한 모습을 그리고 있다. 견적이란 흔적을 보았다는 것으로 소의 발자국을 본 것이다. 이것은 우리가 가야 할 길을 보여주는 것으로 스승, 선인들의 발자취를 찾아가는 것을 의미한다. 향기로운 풀밭에도, 마을에서 먼 깊은 산 속에도 소 발자국이 있다. 마치 하나의 쇠붙이에서 여러가지 기구가 나오듯이 수많은 존재가 내 자신의 내부로부터 만들어짐을 배워야 한다는 의미다.

3. 견우(見牛)
세 번째는 동자승이 소의 꼬리를 발견하는 그림이다. 견우란 소를 보았다는 것으로 우리의 감각 작용에 몰입하면 마음의 움직임을 뚜렷이 느낄 수 있으며, 우리는 소의 꼬리를 보게 되는 것이다.

안국사 극락전 벽에 그려진 심우도 - 좌로부터 심우, 견적, 견우

4. 득우(得牛)
네 번째는 득우. 즉, '소를 얻다'이니, 동자승이 드디어 소의 꼬리를 잡은 모습을 보여준다. 그러나 우리가 마음을 발견하긴 했지만, 아직도 마음은 갈 길을 잡지 못하고 헤매고 있다.

5. 목우(牧友)
다섯 번째는 동자승이 소에게 코뚜레를 꿰어 끌고 가는 모습이다. 이제 우리는 마음을 잡은 것이다. 하지만 아직도 오랫동안의 습관으로 제멋대로인 마음을 고행과 끊임없이 수행을 통해 길들여 나가야 한다는 뜻에서 소를 기른다는 의미로 목우라고 이름을 붙인 것이다. 그러지 않으면 언제 또 이 소가 어떤 진흙탕, 어떤 삼독과 유혹 속에 빠질지 모른다. 길을 잘 들이면 소도 점잖아질 것이다. 그때에는 고삐를 풀어줘도 주인을 잘 따를 것이다.

6. 기우귀가(騎牛歸家)  
여섯 번째는 동자승이 소에 올라타고 피리를 부르며 집으로 돌아가고 있다. 천신만고 끝에 소를 잡아서 채찍과 고삐를 달고, 드디어 그 소를 타고 느릿느릿 집으로 돌아오고 있는 것이다. 이제 모든 투쟁은 끝났다. 얻은 것도 잃은 것도 없다. 아니 본래 그러한 것들이 없었던 것이다.

안국사 극락전 벽에 그려진 심우도 - 좌로부터 득우, 목우, 귀우귀가

7. 망우재인(忘牛在人)
일곱 번째는 소는 없고 동자승만 앉아 있다. 망우재인, 소는 잊고 사람만 있다. 이제 때가 왔으니, 우리는 채찍과 고삐를 다 내버리고 초가집에서 살아간다. 모든 것은 둘이 아니라 하나이다.

8. 인우구망(人牛俱忘)
인우구망. 사람도 소도 완전히 잊었다. 모든 것이 무 속으로 사라졌다. 무는 바로 한계가 없음이요, 모든 편견과 벽이 사라진 자리이다. 하늘은 너무 광대하며 어떤 메세지도 닿을 수 없다. 의심, 분별, 차별은 지혜속에 존재할 수 없다. 여기에는 수많은 스승들의 발자취가 있으며, 범용한 것은 사라졌다. 마음은 한없이 열려 있다. 우리는 더 이상 깨달음 같은 것은 찾지 않는다. 또한, 나에게 깨닫지 못한 어떠한 것도 남아 있지 않다. 나는 어떠한 상태에도 머물지 않아 눈으로는 나를 볼 수 없다.

 

9. 반본환원(返本還源)
근원으로 되돌아간다. 강은 잔잔히 흐르고 꽃은 빨갛게 피어 있는 여실한 모습. 진리는 맑고 맑습니다. 고요한 마음의 평정 속에서 나타나고 사라지는 모든 형상들을 바라본다. 형상에 집착하지 않는 자는 어떠한 꾸밈도 성형도 필요하지 않습니다. 우리는 이 근원으로 되돌아오기 위해 헤아릴 수 없이 많은 발걸음을 옮겼다. 또한 수많은 어려움과 고통이 있었다. 그러나 참된 집에 살게 되어 그 무엇도 꺼릴 것이 없는 소중한 나를 찾았다.

안국사 극락전 벽에 그려진 심우도 - 좌로부터 망우재인, 인우구망, 반본환원

10. 입전수수(入廛垂手)
손을 드리우고 세상에 나간다. 옷은 누더기, 때가 찌들어도 지복으로 넘쳐흐른다. 술병을 차고 시장바닥으로 나가 지팡이를 짚고 집으로 돌아온다. 술집과 시장으로 가니 내가 바라보는 모든 사람들이 깨닫게 된다. 도를 세상에 돌리니 남과 내가 하나가 된다. 이 그림의 포화대상이 누구인가? 심우도를 그린 곽암선사에 의하면 바로 이 포대를 짊어진 화상이 미륵부처님이다. 결국 심우도는 저자거리로 나서는 미륵부처를 찾아야 산다는 메세지를 던지고 있다.


안국사 극락전 벽에 그려진 심우도 - 맨 좌측이 입전수수

여러분은 열 중에서 지금 어디에 서 있나요?

요즘 뜨는 유행어. '소는 누가 키울거야~~~, 소~는'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dangjin2618.tistory.com BlogIcon 모르세 2011.10.10 09: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향에 절을 소개하시네요.잘보고 갑니다.즐거운 한주를 열어 가세요

  2. Favicon of https://dangjin2618.tistory.com BlogIcon 모르세 2011.10.10 10: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죽풍님,당진이 고향인데 소풍을 많이 갔던 안국사(중학교때)가 있습니다.그것을 말했는데 이곳 무주에도 있네요.덕분에 나눔이 되었네요.

    • 죽풍 2011.10.10 11:04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군요. 당진 안국사는 가 보지 못했지만, 안국사가 있는 것으로 압니다. 바로 아래 동생이 당진에 사는데 왠지 정감이 갑니다. 암튼 감사합니다. 즐거운 날 되시기 바랍니다.

  3. 박성제 2011.10.10 18: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인우구망 아마도 전 해당이 안되겠죠
    휴일 즐겁게 보내셨는지요 혹시나 시간이 나시면 저와 약간의인생 이야기가 필요합니다
    시간돼시면 연락 좀주세요
    기다리겠습니다
    오늘도 불교 문화을 배우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