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도여행] 한 때 '불 꺼진 항구'로 불렸던 장승포항, 이제는 불야성으로 변한 장승포항

/거제여행/거제가볼만한곳/거제도가볼만한곳/거제여행코스/거제도여행코스/7월 여행하기좋은곳


거제 장승포항.


거제도 장승포.

이곳은 항만법상 무역항인, 장승포항이 있는 거제도 제2의 도심지역입니다.

장승포항은 1966년 4월 개항장으로 지정되었으며, 마전지역에 장승포항을 관할하는 '경남남부세관'이 자리하고 있고, 무역항으로서 그 역할을 다하고 있습니다.

장승포는 1989년 1월 1일 '장승포읍'에서 '장승포시'로 승격하게 됩니다.

시로 승격된 후 도시는 급속도로 발전을 이룹니다.

그러다가 짧은 5년의 세월이 흐른 1995년 1월, 거제군과 장승포시는 '거제시'로 이름을 바꾸면서 두 시군이 합병을 하게 됩니다.


장승포는 이때부터 내리막길을 걷습니다.

당시로는 잘 알려지지 않은 여행지라 여행자가 많이 찾지 않을뿐더러, 경기도 침체돼 지역경제는 참으로 어려운 시절을 보내게 되었습니다.

이런 상황으로 장승포는 '불 꺼진 항구'로 전락하게 되었습니다.

불 꺼진 항구라는 말 그대로, 밤이면 거리를 걷는 사람을 보기란 어려웠던 시절이었죠.

1995년 시군 통합 이후 어려운 시절을 보내던 장승포도 서서히 서광이 비추기 시작한 것은 2000년 중반 이후부터 아닌가 싶습니다.






이때부터 전국에서 여행자가 몰려들고 장승포지역은 활기를 띠기 시작했습니다.

주말이면 왕복 4차선 도로 양쪽 1차로는 차량으로 주차를 하면서 여행자들로 붐볐습니다.

도로변 식당들도 다양한 메뉴로 손님을 맞이하게 되었고, 유명한 맛 집도 생겨나기 시작했습니다.

이와 함께 장승포를 둘러싼 장승포항은 무역함임에도, 남해바다에서 조업한 어선들은 거제수협 위판장에서 경매를 하는 등 어업전진기지로서도 톡톡한 역할을 다해왔습니다.


2016년 7월 4일 밤.

지인과 저녁을 먹고 난 장승포항의 야경입니다.

멸치잡이 어선들이 항구에 들어와 불야성을 이룹니다.

장마철이라 비는 뿌리고 안개가 자욱한 탓에 분위기가 한층 묻어나는 풍경입니다.

술기운이 좀 보태진 탓일까요, 한 수 시를 읊고 싶은데, 구절이 떠오르지 않네요.

거제도를 여행하시는 여행자들께서는 불야성을 이룬 거제 장승포항의 야경에 빠져 보시기 바랍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거제시 장승포동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6.07.08 07: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히려 조용한 항구의 모습이 보기 좋을 때가 많은 거 같아요

  2.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6.07.08 10: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엔 거제하면 장승포였는데 말입니다 ㅎ

  3.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6.07.08 11: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85년도에 처음 거제도 갔을 때 들렀던 장승포가 읍이었던 것이 기억납니다.
    행복하세요^^

  4. 2016.07.08 16: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거제맛집, 불꺼진 항구에서 삶의 현장으로 변신한 거제도 장승포동 신부시장

거제여행, 거제도 장승포동 성영식당 장어전골. 1인분 8천원을 받고 있습니다.

거제맛집, 불꺼진 항구에서 삶의 현장으로 변신한 거제도 장승포동 신부시장

여행길에 오르면 고민이 생기는 게 바로 먹을거리.
모처럼 떠난 여행에서 그 지역만이 자랑하는 별미를 접해보는 것도 알찬 여행이 될 것입니다.
그래서 거제도를 찾는 여행자에게 작은 정보나마 제공해 드리고 싶은 마음입니다.

거제시 장승포동.
당시 거제군 장승포읍은 1989년 1월 1일 군에서 분리되어 '장승포시'로 승격하고, 시청 소재지가 들어서게 됩니다.
그로부터 6년 후, 1995년 1월 1일 다시 시군이 합쳐지면서, 시청소재지는 현재의 고현동으로 옮겨가야만 하는 아픔을 겪습니다.
시청이 옮겨 가고 난 후 장승포동은 '불꺼진 항구'로 불리웠습니다.
사람들의 발길이 끊어지고 여행자도 찾지 않는 한적한 시골 동네로 바뀌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였으니까요.

거제여행, 장승포동 신부시장의 현대식 건물. 1990년 초반까지만 해도 판잣집 건물 재래시장이 있었던 곳입니다.

그러나 지금은 그 시절과 확연히 다른 모습으로 변해가고 있습니다.
사람들은 바쁘고 활기차며, 삶은 분주하게 돌아가는 모습입니다.
여기에다 여행자는 몰려들어 도시는 늘 바삐 움직이며 생동감이 넘치고 있습니다.

지금은 현대식 건물이 들어서 장승포동의 상징으로 인식되고 있는 '신부시장'.
이 시장은 장승포시가 막 개청할 때만 해도 판잣집 재래시장의 모습을 하고 있었답니다.
한국전쟁이후 건립된 그 때 그 모습으로...

옛 추억을 떠올려 시장 안 어느 맛집을 찾았습니다.
'성영식당', 장어를 전문으로 하는 식당이지요.
30년을 넘게 시장골목에서 장어집을 운영해 오는 주인은 여행자를 반갑게 맞이해 줍니다.
2004년 2월 24일 어느 방송국에 맛집으로 소개된 사진첩이 벽에 걸려 있는데, 푸짐한 주인 내외의 모습이 온기를 느끼게 합니다.

장어전골 4인분을 시켰는데, 넉넉한 양으로 한상 가득하네요.
1인분 8천원으로 비교적 싼 편.
소주도 곁들여 배를 채웠는데, 새콤한 김치를 넣어서 그런지 국물 맛이 끝내줍니다.
맛이 있었는지, 배가 고팠는지 추가로 2인분을 더 시켜 먹었습니다.
계산은 63,000원.
장어전골 6인분 48,000원, 소주 5병 15,000원.
4명으로 나누니 1인당 16,750원이 들었습니다.

거제맛집, 장승포동 신부시장 내에 있는 성영식당. 장어전골은 1인분 8천원을 받고 있습니다.


여행을 자주하다 보니 경비에 신경을 쓰지 않을 수 없습니다.
간단한 식사를 제외하고, 저녁 때 소주 한잔 곁들인 안주거리를 찾는다면 1인당 2만원이 넘어가면 조금 부담스럽지 않을까 싶습니다.
푸짐한 주인의 얼굴에서 친절함이 묻어나고, 30년 넘게 요리를 한 손맛은 깊은 추억으로 남을 것입니다.


거제맛집, 거제도 장승포동 신부시장에 있는 성영식당.

♣ 찾아가는 곳
♥ 위치 : 거제시 장승포동 신부시장 내
♥ 상호 : 성영식당
☎ 055-681-9548

Tip : 이 식당에서 요리하는 장어는 남해안 먼바다에서 잡은 장어로 그 어느 지역과는 달리, 쫄깃쫄깃한 고기 살을 맛 볼수 있어 좋습니다.

거제맛집, 방송국에 소개된 장승포동 신부시장 내 성영식당

거제맛집, 불꺼진 항구에서 삶의 현장으로 변신한 거제도 장승포동 신부시장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거제시 장승포동 | 수협 거제지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