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는이야기] <교수신문>이 선정한 올해의 사자성어는 무엇일까, 그 뜻과 이유는?

  

<교수신문>이 뽑은 올해의 사자성어, '혼용무도'. 한자 써 본지 참 오래돼서 글씨가 형편없습니다.

 

[사는이야기] <교수신문>이 선정한 올해의 사자성어는 무엇일까, 그 뜻과 이유는?

 

2015년 을미년도 이제 10일 정도 남았습니다.

올 한 해 가정과 직장에서의 일을 비롯하여, 인간관계에서도 모두 원만하게 지내왔는지요?

그래서 올 한 해 모두 평안하셨는지 궁금합니다.

 

세상살이가 녹록치 않습니다.

그래도 참고 이겨내며 가치 있는 삶을 영위하기 위한 노력은 끊임없이 해야겠지요.

그래야만 '삶의 의미'를 찾는 길이라는 생각입니다.

 

올 한 해 국민 개개인의 삶도 힘들고 지친 한 해가 아니었나 싶습니다.

개인을 떠나 나라도 별반 다를 것이 없다는 생각입니다.

<교수신문>이 뽑은 올 한 해를 의미하는 사자성어를 보면 그런 생각이 더욱 깊어집니다.

 

<교수신문>은 올해의 사자성어 후보 5개 중에서 교수 886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59.2%인 524명이 '혼용무도(昏庸無道)'를 선택했다고 합니다.

'혼용무도'는, "세상이 온통 어지럽고 무도하다"라는 뜻이라고 합니다.

이 사자성어는, 어리석고 무능한 군주를 가리키는 혼군과 용군을 함께 이르는 '혼용'과 세상이 어지러워 도리가 제대로 행해지지 않음을 묘사한 '논어'의 '천하무도' 속 '무도'를 합친 표현으로 '혼용무도'라고 합니다.

 

'혼용무도'에 이어 그 뒤로는,

 

"겉은 옳은 것 같으나 속은 다르다"라는 뜻의 '사시이비(似是而非)'가 14.6%

"못의 물을 모두 퍼내 물고기를 잡는다"라는 뜻의 '갈택이어(竭澤而漁)'가 13.6%

"달걀을 쌓은 것 같이 위태로운 형태"라는 뜻의 '위여누란(危如累卵)'이 6.5%

"판단력이 둔해 융통성이 없고 세상일에 어둡고 어리석다"는 뜻의 '각주구검(刻舟求劍)'이 4.6%의 지지를 얻었다고 합니다.

 

혼용무도 외 네 가지 사자성어의 뜻도 혼용무도와 별반 의미가 다를 바 없다는 생각입니다.

개인이 힘들어도, 나라만 평온하다면 그래도 살만 하다는 생각입니다.

개인도 힘들고, 나라도 평온하지 못한다면, 어디에 하소연해야 할까요?

 

'삶이 고통'이라 하지만 그래도 내년에는 더욱 나은 한 해가 되기를 소망해 봅니다.

 

[사는이야기] <교수신문>이 선정한 올해의 사자성어는 무엇일까, 그 뜻과 이유는?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dragonphoto.tistory.com BlogIcon 드래곤포토 2015.12.23 06: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 잘보고 갑니다.
    정치권이 나라를 혼용무도한 한해였습니다.

  2. Favicon of http://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15.12.23 07: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갑니다.
    언제나...평온한 나라가 되려는지...쩝..ㅜ.ㅜ

  3. Favicon of https://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5.12.23 07: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직접 쓰신 글씨가 멋진데요 내년에는 서민들이 잘사는 한 해가 되었으면 좋겠어요

  4. Favicon of https://ptjey.com BlogIcon 비키니짐(VKNY GYM) 2015.12.23 08: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좋은 글 잘 보고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5.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5.12.23 09: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후보에 오른 다른 사자성어를 보더라도
    2015년이 얼마나 힘들었는지를 알수가 있네요
    특히 누구때문에...

  6. Favicon of https://windyhill73.tistory.com BlogIcon 바람 언덕 2015.12.23 11: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죽했으면 저리 뽑았을까 싶습니다.
    지난 내용을 쭉 훑어보니 이명박 이후로는 아예
    지도자와 직접적인 관련이 있는 내용이더군요...

    ㅡ,.ㅡ

  7.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5.12.23 12: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부의 문제이기도 하지만, 전반적으로 우리의 자화상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행복하세요^^

  8. Favicon of https://deborah.tistory.com BlogIcon Deborah 2015.12.23 13: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혼용무도....위의 말은 다른 블로그에서도 본듯합니다. 아주 좋은 의미의 뜻은 아니지만..오늘날 우리가 사는 시대를 의미하는 한자군요.

 

[나의 부처님] 사자와 소의 사랑 법, 정목스님/오늘의 법문


강원도 평창 상원사 청량수.

 

[나의 부처님] 사자와 소의 사랑 법, 정목스님/오늘의 법문

 

사자와 소의 사랑법/ 정목스님

 

고통은 어디에서 오는가?

세상을 내 생각대로 움직이려고 하는 데서 옵니다.

세상은 내 생각과 상관없이 자기의 섭리대로 움직입니다.

그 자연도 마찬가지고 대상도, 상대방도 마찬가지예요.

내 의지대로 안 되는 데서 고통은 시작됩니다.

 

사자와 소가 서로 만나서 사랑을 하고 결혼까지 했습니다.

사자는 소를 너무나 사랑했어요.

그래서 사자는 매일매일 사냥을 해서 신선한 고기를 갖다 주었어요.

(토끼도 물어다 주고, 사슴도 물어다 주고, 멧돼지도 물어다 주고.)

오늘도 물어다 줘, 내일도 물어다 줘, 날마다 물어다 주는데, 소는 먹을 수가 없어요.

그래도...

나를 생각해서 갖다 주는 그 마음이 고마워서 쳐다는 보지만 먹지는 못했어요.

 

그리고 소도 역시 사자를 사랑하는 마음에, 나를 위해 저렇게 노력하는데, 나도 뭐 좀 보답하자.

소는 아주 신선한 자연 그대로의 풀을 뜯어다 사자에게 주었어요.

유기농 정도가 아니라 완전 내츄럴한 것으로.

 

그러나 사자는 그걸 먹을 수가 없었습니다.

소가 오늘도 갖다 주고, 내일도 갖다 주고, 날마다 갖다 주지만 사자는 먹을 수가 없어요.

 

그리고는 서로 서운해 합니다.

왜 내 정성을 받아들이지 않는 거야?

도저히 이해를 할 수 없었어요.

사자는 "내가 이런 거 먹고 기운 쓸 수 있다고 생각하나?"

소는 "내 이빨이 네 이빨하고 똑같은 줄 아냐?"

둘이는 말다툼도 하고 싸우기도 했습니다.

시름시름 말라갔습니다.

사랑은 하지만 지쳤습니다.

 

참 어이가 없죠?

그런데 우리 세상도 대부분 이렇게 사자와 소가 만나 결혼을 합니다.

 

그래서 너무나 괴로운 나머지 둘은 결국 헤어지고 말았습니다.

사랑을 하기는 쉽지만, 사랑을 완성하기는 이렇게 어려운 일입니다.

 

우리들 생활 속에서도 이런 갈등이 있습니다.

엄마는 "이거 몸에 좋으니까 먹어라"

그러나 아이가 보기에는 먹고 싶지 않은 음식 이예요.

사자와 소의 사랑법이 시작되는 겁니다.

 

이렇게 내가 원하는 대로 상대를 움직이려고 하는 그 집착이 상대와 나의 관계를 어긋나게 합니다.

 

사자와 소의 사랑 법/ 정목스님

 

[나의 부처님] 사자와 소의 사랑 법, 정목스님/오늘의 법문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mking2015.tistory.com BlogIcon 뉴론♥ 2015.10.11 05: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의 법문 잘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여

  2. Favicon of https://moldone.tistory.com BlogIcon 청결원 2015.10.11 06: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법문 잘 보고 가네요

  3. Favicon of https://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15.10.11 08: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가요.
    즐거운 휴일되세요^^

  4. Favicon of https://break-t.tistory.com BlogIcon 딸기향기 2015.10.11 10: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가요. 많은 생각을 하게 하네요

  5. Favicon of https://windyhill73.tistory.com BlogIcon 바람 언덕 2015.10.11 10: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그러나 사자와 소가 정말 사랑하게 되면
    사자가 풀을 먹게 되고, 소가 고기를 먹게 되지요.
    저는 그것이 사랑이라고 믿어요. 물론 이 비유는 극단이겠지만 말이죠.
    좋은 주말 보내세요...
    ^^*

  6.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5.10.11 14: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연휴가 끝나가는 길이 무척 막힙니다.
    행복하세요^^

  7. Favicon of https://8910.tistory.com BlogIcon 여행쟁이 김군 2015.10.11 2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의 법문 잘 알고 보고 갑니다^^
    즐거운 주말 마무리 잘 하시길 바래요^^

  8. Favicon of https://deborah.tistory.com BlogIcon Deborah 2015.10.11 21: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는 말입니다. 사랑하기는 쉬워도 완성하기는 어렵다는 말 가슴에 새기겠습니다.

  9. Favicon of https://meloyou.com BlogIcon 멜로요우 2015.10.11 21: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각자 자기의 마음만으로는 안되는 가봐요. 서로서로 이해해주는게 필요하지요

  10.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5.10.12 11: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음에 와 닿는 글입니다^^

  11. Favicon of https://padmasambhava.tistory.com BlogIcon 생명마루한의원 2015.10.12 23: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정말 멋진 글이네요

  12. Favicon of https://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5.10.13 08: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고 갑니다. 마음이 참 중요한 것 같아요


북유럽 여행기 33 - 상트페테르부르그 근교 여름궁전을 찾아서

북유럽 여행기. '사자의 입을 찢는 삼손' 분수대. 높이 20미터까지 물이 솟구쳐 오른다.

북유럽 여행기 33 - 상트페테르부르그 근교 여름궁전을 찾아서

시간을 거슬러 올라, 2007년 6월 20일로 돌아갑니다.


볼쉬오이 폭포와 분수들로 이루어지는 앙상블에서 중심이 되는 것은 '사자의 입을 찢는 삼손' 분수로서 러시아가 거둔, 러시아로서 커다란 의미를 갖는, 성전을 기념하여 승전 25주년 때 만들어진 것이다. 1709년 6월 27일, 병약하고 가난한 자들에게 은혜를 베푼 성 삼프소니우스를 기념하는 날에 유명한 뽈따바 근교 전투가 있었는데, 이 때 뽀뜨르 1세가 이끄는 군대가 카를 12세의 군대를 섬멸하였다.

분수의 형상이 러시아가 스웨덴에 대하여 거둔 승전을 비유하도록 착상되었다. 그러한 착상이 구현되어 분수의 형상이 결정됨에 있어 경건한 성 삼프소니우스는 러시아식 해석에 따라 성경에 나오는 장사 삼손으로 돌변했으며, 백수의 왕은 스웨덴의 상징이 되었다.

스웨덴의 문장에 사자가 묘사되어 있기 때문이다. 사자의 입으로부터 마치 축일에 행하여지는 일제사격과도 같이 20m 높이의 물줄기가 뿜어져 나온다.

국적을 정확히 맞추는 거리의 악사. 한국인 관광객이 지나가면 '아리랑'을 연주한다. 동양인 중 한국인을 쉽게 알아 보기 힘든데도, 잘도 맞춰 음악을 연주해 주면서 모금함에 돈을 넣도록 만들고 있다.

핀란드만을 나는 갈매기

여름궁전 주변 풍경.

여름궁전 주변 풍경

북유럽 여행기 33 - 상트페테르부르그 근교 여름궁전을 찾아서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박성제 2012.02.12 18: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필란드 갈매기나 어구 갈매기나 똑같네요
    비둘기을보니 반갑네여 휴일 즐거우셨나요
    오늘은 밀치사냥이꽝이네요

    • Favicon of https://bamnwind.tistory.com BlogIcon 죽풍 2012.02.13 18: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ㅎ,,,
      핀란드 갈매기나 거제도 갈매기 비슷하겠죠.
      오늘은 밀치를 못 잡으셨군요.
      내일 또 도전해 보시기 바랍니다.

  2. Favicon of https://sanejoa70.tistory.com BlogIcon 하 누리 2012.07.03 10: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외국이나 우리나라나 공원을 걷는 산책길은 비슷하네요..
    숲향기 진하게 나는 듯 하네요..아효 좋아라..^^

  3. Favicon of http://blog.naver.com/5goldenpig BlogIcon goldenpig 2012.09.21 14: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여행이군요.^^
    유럽여행을 제대로 하고 싶어지네요.
    고맙습니다.^&^

  4. Favicon of http://da.oakleysunglassesouty.com/ BlogIcon cheap oakley sunglasses 2013.04.02 22: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름다운 여자가 해바라기하는 걸 좋아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