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양의 사찰] 함양군청에서 약 7km 떨어진 대암사에서 반성하고 참회기도를 올리다

/불교에서 말하는 삼독이란, ··(三毒, ··)/함양여행/함양여행코스/함양 가볼만한 곳

 

함양군청에서 약 7km 떨어진 곳에 위치한 대암사.

 

함양군청에서 약 7km 떨어진 대암사(大岩寺).

대암사는 아주 작은 절이지만 대한불교조계종단 소속 사찰이다.

함양 지곡면 공배마을 옆 보산천을 건너면 들녘과 산이 인접한 곳에 있는데, 절이 위치한 곳은 함양읍 쟁피길 99-41(백천리 626-1)에 있다.

 

가을이 떨어지고 겨울이 막 시작되는 12월 초 대암사를 찾았다.

그야말로 인기척이 없는 조용한 절간이다.

입구에는 대암사(大岩寺)’라는 절 이름과 창건주를 공덕하는 대암사연수화상공덕비(大岩寺創建連修和尙功德碑)’가 서 있다.

절의 연혁을 알고 싶어 경내를 둘러봐도 안내판도 보이지 않고 역사의 깊이를 알 수 없는 것이 아쉬울 뿐이다.

 

절 마당은 석불과 탑이 들어서 꽉 찬 느낌이다.

가운데 석탑을 중심으로 우측에는 미륵불이 좌측에는 관세음보살상이 서 있다.

계단을 올라 중심법당인 전각 앞에 이르니, 어떤 연유인지 편액이 걸려있지 않다.

우측으로는 칠성당과 용왕산신당이 나란히 배치돼 있다.

법당에 들어 서 부처님께 삼배 기도를 올렸다.

 

자칭 신심 깊은 불자라 생각함에도, 기도를 올리는 동안에는 아무 생각이 없다.

그렇다고 나 자신의 건강과 행복을 기원하는 것도 아니고, 부모 자식과 가족 모두 잘 되고 무병장수하기를 바라는 것도 아니다.

기도는 왜 하는 것일까를 자문하고 있을 뿐이다.

, 내게 있어 불교는 기복신앙(祈福信仰, 복을 기원하는 신앙)’과는 거리가 멀다고 할까.

 

 

 

 

 

성인이 아닌 인간은 완전무결한 존재가 아니다.

욕심으로 가득 차 있고, 성내고, 어리석음을 일컫는 삼독 탐··(三毒, ··)가 인간이 가진 특성이라 하겠다.

매일 같이 반성하고 참회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그럼에도 똑 같은 실수를 반복하는 것이 인간이다.

 

대암사 앞 들녘에는 함양 특산물인 양파를 심어 놓은 논이 넓게 펴져 있다.

인근에 있는 광주와 대구를 잇는 고속도로에서는 자동차의 요란한 기계소리가 하늘을 떠돈다.

 

매일 같이 모진 사건이 발생하고, 싸움이 벌어지는 아귀다툼의 지옥에서 살고 있다는 느낌이다.

개인의 욕심, 집단의 욕심이 세상을 시끄럽게 하는 요인이다.

성질내고, 화내고, 그것을 참지 못해 어리석음을 범해 사고를 일으키는 세상이 아닌가.

반성이 필요하고, 참회가 필요하다.

 

풀벌레소리 하나 들리지 않는 조용한 절, 대암사.

몸도, 마음도, 생각도, 얼어버린 12월의 추위에 법당에서 조용히 나 자신을 둘러본다.

반성하고 참회하면서.

 

신심 깊은 불자께서 함양여행/함양여행코스/함양 가볼만한 곳을 원하신다면 대암사를 찾아 조용한 기도를 올려보는 시간을 가져도 좋겠다는 생각이다.

 

 

 

 

 

 

 

 

 

 

 

[함양의 사찰] 함양군청에서 약 7km 떨어진 대암사에서 반성하고 참회기도를 올리다

/불교에서 말하는 삼독이란, ··(三毒, ··)

/함양여행/함양여행코스/함양 가볼만한 곳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남 함양군 함양읍 백천리 626-1 | 대암사
도움말 Daum 지도

'제2의고향함양 > 함양의사찰과문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함양여행] 함양여행코스에서 불자라면 한 번 들러 만한 곳, 승안사지/함양 가볼만한 곳 추천, 보물 제294호 함양 승안사지 3층석탑과 경상남도 유형문화재 제33호 승안사지 석조여래좌상  (3) 2019.04.03
[함양여행] 함양의 문화재에서 배우는 역사공부, 안의면(옛, 안음현) 광풍루/함양여행코스, 함양 가볼만한 곳에서 볼 수 있는 함양의 문화재/의병대장문태서기공비와 상무좌우사접장 하경순..  (3) 2019.01.22
[함양의 사찰] 함양군청에서 약 7km 떨어진 대암사에서 반성하고 참회기도를 올리다/불교에서 말하는 삼독이란, 탐·진·치(三毒, 貪·瞋·痴)/함양여행/함양여행코스/함양 가볼만한 곳  (5) 2018.12.20
[함양문화원] 『2018함양문화원 실적보고회 및 문화학교 수강생 발표회·작품전시회』/함양문화예술회관에서는 열리는 함양문화원 문화학교 수강생 작품전시회/함양문화원장 인사말  (3) 2018.11.20
[함양여행] 대도시 명망가의 국악공연이 부럽지 않은, 시골마을에서 펼쳐진 가을의 향연/함양문화원 주관 국악공연, ‘깊은 산골, 단청 이야기’  (1) 2018.11.14
[밀양백중놀이] 함양에서 열린 경상남도 무형문화재 축제 열기 드높아/함양문화원 주관 문화재축제 한마당 상림공원에서 열려/함양여행, 함양 가볼만한 곳, 함양여행코스로 빼 놓을 수 없는 ..  (2) 2018.11.05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8.12.20 08: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용한 사찰이로군요.
    옷깃을 여미게 될듯 합니다.

  2. Favicon of https://jujuen.tistory.com BlogIcon 글쓰는 엔지니어 2018.12.20 10: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분위기가 좋은 사찰이네요 ㅎㅎ 잘보고가요^^

  3. Favicon of https://joyfulhome.tistory.com BlogIcon 즐거운 우리집 2018.12.20 12: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날씨는 괜찮은데 미세먼지가 안좋다고 하네요.
    마스크 챙기시고 건강도 챙기세요~^^

  4. Favicon of https://travelyoungdo.tistory.com BlogIcon 영도나그네 2018.12.20 15: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함양의 대암사에서 소중한 기도를 하는
    시간을 가졌군요..
    역시 믿음이 있다는 것이 중요하기도 하구요..
    오늘도 편안한 하루가 되시기 바랍니다..

  5.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8.12.20 21: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누군가 세속에서 사람과 부딪치면서 탐진치를 극복할 수 있다고 말한다면 거짓말일 겁니다.
    행복하세요^^

 

깨달음은 멀리 있지 않습니다/거제도여행지

 

 

깨달음은 멀리 있지 않습니다/거제도 가볼만한 곳

 

"현재에 집중하는 것이 과거에 집착하는 것 보다, 더 중요한 줄 아는 당신은 대박입니다."

 

어제(7일) 아침 성담스님으로부터 온 문자 내용입니다.

지난해 10월, 거제 청소년수련관에서 성담스님의 강연을 듣고 인사를 나눈 후,

가끔 이렇게 문자를 보내 주시고 계시는 스님입니다.

문자를 받을 때 마다, 삶의 교훈으로 삼아야 하겠다며 나 자신에 채찍질을 해 보곤 합니다.

 

그제 지인으로부터 전화가 왔습니다.

외삼촌이 위독하다고, 얼굴이나 봐야겠다며 부산으로 간다고 말입니다.

그리고 오늘 운명하셨다는 전갈을 받았다고 합니다.

덧붙여 전하는 내용이 중환자실에 '오늘 내일 하는 환자'가 많다는 것도 마음을 아프게 하더랍니다.

 

 

어둠은 밝음을 만들고, 밝음은 다시 어둠속으로 들게 합니다. 인간의 삶 역시, 깨어나지 못할 어둠도, 영원한 밝음도 없습니다.

 

그렇습니다.

인간은 이 세상에 잠시 왔다가, 여름휴가 보내듯, 잠시 쉬다가 흙으로 돌아갈 뿐입니다.

천년만년 살 것도 아닙니다.

그럼에도 어리석게, 천년만년 살 것 같다는 착각을 하는 것이 인간입니다.

 

그러면 재물욕심은 어떤가요?

내일 목숨이 다할 것이라는 걸 알면서도, 더 가지려 욕심을 부리는 것이 인간 본연의 모습이라는 생각입니다.

나이가 들면 가지기 보다는, 버릴 줄 아는 지혜가 필요합니다.

집안에 보관 중인 물건도 지난 6개월 동안 쓰지 않았다면, 앞으로 그 물건을 다시 쓸 일이 없다고 합니다.

필요 없는 것은 버려야 한다는, 집착하지 말라는 교훈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새해 벽두부터 이런 화두를 올려 미안한 마음입니다.

하지만, 한 해를 시작하는 이 시점에서 깨달음을 미리 안다면,

오히려 어리석음으로부터 벗어나 현명한 삶을 살지 않을까 하는 생각입니다.

 

불교에 세 가지 독이라 표현하는 '탐, 진, 치'라는 '삼독'이 있습니다.

탐은 탐욕이요, 진은 성냄이며, 치는 어리석음이라는 말입니다.

깨달음은 멀리 있지 않습니다.

단순함을 아는 지혜가 바로 깨달음이라 생각합니다.

 

성담스님께서도 깨달음은 아는 데는 1초면 충분하다고 강조합니다.

진작 중요한 문제는 깨달음을 실천하는 것이겠지요.

 

2013년 계사년 한해 깨달음을 알고 실천하는 한해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성담스님 강연 모습.

 

깨달음은 멀리 있지 않습니다/거제도여행추천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hanwhablog.com BlogIcon 한화호텔앤드리조트 2013.01.10 11: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말씀 블로그로 함께 공유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정말 깨달음은 멀리 있지 않는것 같아요. 잘 새겨갑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